2019 창업시장 풍향계
2019 창업시장 풍향계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8.12.31 09:42
  • 호수 11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화와 융합, 그리고 실속과 명분

2019년 자영업 창업시장은 어떻게 될까. 다산다사(多産多死) 추세를 이어가면서 한마디로 ‘조화와 융합’이 창업시장 전반에 걸쳐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실속과 명분의 조화, 감성과 이성의 조화, 가성비와 가심비의 조화, 워라밸 시대의 웰빙 창업 등 트렌드에 적합한 업종이 두각을 나타낼 것이다. 대표적인 브랜드가 중저가 명품 죽 전문점 ‘본초맘죽’이다.
 

워라밸 트렌드에 적합한 업종 두각
대표적인 브랜드 중저가 죽 전문점

‘본초맘죽’은 작지만 예쁜 가게다. 2019년에는 수익성을 넘어서서 실속과 명분이 조화로운 예쁜 점포가 부상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불황기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1인 창업, 가족 창업이 지역 상권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한다. 

감성+이성

2019년에는 이러한 점포들이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하면서 점포 인테리어 디자인 경쟁이 시작되고, 이들 점포는 고객의 감성을 자극하는 매력 있는 메뉴를 선보이면서 인기몰이에 나설 것이다. 도심 상권에서도 작지만 예쁜 점포가 경쟁력 있는 상품을 내세워 해볼 만한 업종으로 부상할 수 있다. 본초맘죽은 바로 이러한 작지만 예쁜 가게 콘셉트에 딱 맞는 업종이다. 

인건비와 임대료를 줄이는 방법은 작은 점포밖에 없다. 그렇게 창업비용을 줄었다고 해도 점포가 보잘 것 없으면 고객이 외면할 뿐만 아니라, 창업자의 자존감도 떨어진다. 콘셉트 있는 예쁜 가게는 점주에게 자신감을 부여하는데, 여기에 경쟁력 있는 메뉴가 합쳐지면 상권에 관계없이 고객을 충분히 끌어들일 수 있다. 실속과 명분이 모두 필요한 점포 증가가 예상되는 이유다. 본초맘죽은 이러한 점포 콘셉트를 구축하고 있다.

불황에는 가성비 트렌드가 강력하다. 2019년에도 가성비 트렌드는 지속될 것이다. 다만 단순히 싼 맛에 찾는 것보다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가심비 높은 상품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갈 가능성이 농후하다. 여전히 싸고 푸짐한 상품에 손이 가지만, 한편으로는 심리적으로 만족하는 상품도 선호하는 소비자의 이중 심리가 적극적으로 표출될 것으로 보인다. 나만을 위한 소비가 더욱 강하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본초맘죽은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만족시키고 있다. MSG 무첨가 웰빙 죽인 데다가 기존 죽 전문점보다 메뉴의 가격이 30% 이상 저렴해 불황기 소비 트렌드에 딱 맞기 때문이다. 본초맘죽은 화학조미료, 방부제, 인공색소 등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식재료는 대부분 신선한 국내산을 쓴다. 

또 식재료를 분쇄기로 분쇄하지 않고 칼로 일일이 잘게 썰어 진하고 부드럽게 씹히는 풍부한 식감을 느낄 수 있어서 맛도 좋다. 게다가 죽과 어울리는 건강 메뉴인 가마솥얼큰소고기국밥, 가마솥갈비국밥, 가마솥소고기무국, 닭가슴살매콤해물만두 등과 대중 음식인 김치볶음밥, 새우볶음밥, 낙지볶음밥, 곤드레 나물밥 등도 판매한다. 

창업비용 10평 기준 3100만원
7평 매장 일매출 40만~50만원

가격도 매력적이다. 죽을 비롯한 거의 모든 메뉴가 5000~ 7500원을 넘지 않는다. 죽 전문점의 가격이 8000원대 이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죽의 대중화를 선언한 셈이다. 여기에 환자들이 주로 찾는 프리미엄 죽 메뉴도 갖추고 있다. ‘특 삼계전복죽’(1만원)과 ‘특 완도전복내장죽’(1만2000원)이 그것이다. 이 메뉴들은 고객의 다양한 입맛을 사로잡고, 점포 매출의 상승효과가 높다는 점에서 본초맘죽의 효자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다. 본초맘죽 시영사거리점(희명병원) 7평의 경우 1일 40만~5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워라밸과 최저임금 상승, 주 52시간 근무제는 오피스가 상권의 중대형 외식업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대신 지역상권을 중심으로 건강·오락 업종이 성장하고 있다.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은 일과 여가의 균형이다. 수시로 휴식을 취하고 틈틈이 자기 개발에 몰두한다. 또한 창업자도 힘든 일보다 적당한 노동력을 원한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는 업종 중 하나가 본초맘죽이다. 
 

본초맘죽은 1인 창업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여성 혼자서도 창업할 수 있는 업종이기도 하다. 15년간 프랜차이즈 창업의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본사가 가맹점이 점포운영을 수월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따라서 생계형 창업자나 부업거리를 찾는 여성들로부터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가맹점은 점포에서 직접 죽을 끓이지 않아도 된다. 전날 저녁 본사에 메뉴를 주문하면, 본사 공장에서 다음날 새벽에 죽을 쒀서 그날 장사에 불편함이 없도록 원팩으로 진공 포장해 각 가맹점에 보내주기 때문이다. 점포에서는 뜯어서 데워서 내놓기만 하면 된다. 최근 가맹점이 가장 힘들어 하는 인건비 상승과 직원관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창업시장에 1인 창업이 유행하는 요즘, 본초맘죽의 선전이 기대되는 이유다.

가성비+가심비

창업비용은 33㎡(10평) 점포기준 3100만원 선이다. 점포구입비를 포함해도 5000만~8000만원 선이면 창업 가능하다. 맹점의 창업비용 부담을 줄이고 중저가 죽의 확산을 위해서 경쟁 브랜드보다 창업비용을 대폭 낮췄다. 죽이 테이크아웃 주문이 많은 점을 감안하여 중장년층이 많은 재래시장 주변이나 배후에 아파트 단지를 끼고 있는 주상복합 상권이 유리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대로변 소규모 자투리 점포도 해볼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