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98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198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8.12.24 10:08
  • 호수 11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준겸
남·1999년 9월24일 신시생

문> 저는 지금 재혼하신 어머니와 의붓아버지 사이에서 몹시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저에게 독립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지, 장래의 진로는 무엇인지 답답합니다.

답> 현재 부모님의 재혼과 귀하의 운명과는 별개로 유지되고 있으므로 직접적인 운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다만 현재 환경에 대한 부담과 상통하지 못하는 장애 때문에 괴롭습니다. 그러나 귀하는 앞으로 7년간 독립할 운이 없기 때문에 지금 생활을 유지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누구나 독립운이 아닐 때 변동하게 되면 오히려 본인에게 큰 손상이 일어나 불행 속에서 살게 됩니다. 지금 주어진 환경이 귀하의 운명이니 적응해야 합니다. 군복무를 마친 후 세무직 공무원에 뜻을 두세요. 무난하게 뜻을 이루게 되며 1차 행운이 시작돼 현재 생활에서 벗어납니다.

 

신지은
여·1980년 3월14일 신시생

문> 저는 1975년 10월 자시생 남편과 살고 있는데 공사 중 몸을 다쳐 성불능 마비 증상이 왔습니다. 끝까지 회복되지 못할 경우 생과부 처지가 되는데 어떻게 하나요.

답> 귀하는 남편을 떠나지 못합니다. 떠난다 해도 험난한 인생이 예상됩니다. 귀하의 고과난만한 운으로 어찌할 수 없는 운명이며, 어차피 고독하고 외로운 것은 정해져 있으므로 그 굴레를 벗어나지 못합니다. 지금 최선을 다해 병 간호를 하세요. 물론 남편의 운으로 보아 정상으로 회복되지는 못합니다. 그리고 귀하는 더 이상의 남편복은 없으며 오히려 병 간호를 잘해 적선의 길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귀하는 의류업은 맞지 않고 주류업이나 식당 운영에 뜻을 두세요. 다행히 재복이 좋아 많은 재물을 이루게 되고 자녀의 훌륭한 성장이 외로움을 덜어주게 됩니다.

 

권진우
남·1984년 4월26일 인시생

문> 1987년 7월 사시생의 아내가 갑자기 집을 나가버렸습니다. 다시 돌아와 평생을 함께할 수 있을지와 저의 앞길이 너무 막연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답> 조금만 기다리면 부인은 다시 돌아오지만 이혼을 요구할 것입니다. 부인의 가출보다 귀하의 운세에 주벽이 아주 심하고 외도가 잦은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다시 말하면 귀하의 좋지 않은 습성 때문에 지금의 고생을 겪고 있는 것입니다. 솔직히 귀하는 부인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있지 않으며 아이 엄마라는 형식적인 관계로 여길 뿐입니다. 진심없는 사랑은 진정한 행복을 찾지 못합니다. 결국 부부 모두에게 불행만 남게 됩니다. 앞으로 1개월 이내에 부인을 다시 만나는데 결과는 서로 헤어지는 것으로 마무리되며, 귀하는 현재 직장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영미
여·1991년 3월9일 오시생

문> 1989년 4월 인시생 남편의 잦은 과음과 바람기로 집안이 아주 엉망입니다. 설마하면서 인내하며 기다려보았지만 점점 심해져 죽고 싶은 심정입니다.

답> 남편께서는 본래 그런 분이 아닙니다. 부인과 결혼 이후 뜻밖의 변화가 온 것인데 공교롭게도 결혼 시기와 남편이 악운을 맞이하는 시기가 겹쳐, 마치 귀하 때문에 문제가 생긴 것 같은 오해를 하게 됩니다. 그러나 귀하의 고통은 곧 끝납니다. 다행히 궁합이나 기타 운세로 보아 정상적이며 귀하와는 평생 함께하게 됩니다. 그러나 남편께서는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습니다. 2015년부터 시작됐고 알 수 없는 정신혼동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2년간은 치료에 최선을 다하세요. 2021년에는 고통과 근심이 사라지고 행복을 되찾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