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삼국비사 (113)승리
<기획연재> 삼국비사 (113)승리
  • 황천우 작가
  • 승인 2018.12.19 11:09
  • 호수 11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랑 끝의 당군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인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앞만 주시하던 당나라 군사들은 마치 토끼몰이 하듯 고구려 군사들이 후방에서 공격해오자 일시적으로 반격태세를 취했다.

그러나 이내 밀려드는 고구려 군사들의 기세에 밀려 강 건너를 주시했다.

매복해 있는 고구려 군사들은 생각하지 못하고 그저 평양성 가까이 있는 소정방의 부대를 생각했는지 방효태가 급히 얼어붙은 강으로 건너라는 명을 내렸다. 

얼어붙은 강으로

명령에 따라 당나라 군사들이 거세게 달려드는 고구려군에 밀려 전후좌우 가리지 않고 급히 강으로 올라서서는 남으로 방향을 잡고 달리기 시작했다.

연개소문이 강 건너에서 찬찬히 살펴보고는 활을 들고 삼족오기를 든 수하 병사와 함께 천천히 앞으로 나섰다.

당의 선두에 섰던 방효태가 멈추어 잠시 그 의미를 헤아리는 듯하다가 뒤를 돌아보다 칼을 뽑아 들고 연개소문을 향해 곧바로 내달렸다.

그의 주위를 살펴보았다.

젊은 장수들이 마치 호위하듯 이 에워싸고 달려오고 있었다.

연개소문이 가만히 활에 화살을 얹어 시위를 당겼다.

한순간 연개소문의 활에서 빠져나간 화살이 방효태와 가장 먼 거리에서 달려오던 장수의 얼굴에 정통으로 박히며 그대로 고꾸라졌다. 

방효태와 다른 장수들이 일시에 진군을 멈추고는 쓰러진 장수에게 다가섰다.

이어 쓰러진 장수의 이름을 부르며 처절하게 울부짖는 모습이 시선에 들어왔다.

그러기를 잠시 후 다시 앞으로 나서기 시작했다. 

그를 살피며 다시 화살을 활에 놓고 시위를 당겼다.

이번에는 방효태와 가장 가까운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젊은 장수가 맥없이 쓰러졌고, 방금 전과 같은 상황이 연출되었다.

잠시 그를 주시하던 일행이 흡사 정신을 잃은 듯 앞으로 달려오기 시작했다.

연개소문이 계속해서 화살을 날리자 방효태를 제외한 젊은 장수들이 모두 쓰러졌다.

미친 듯이 달려 나오던 방효태는 드디어 강을 건너 연개소문과 맞닥뜨렸다.

“네가 방효태란 놈이냐.”

연개소문이 활을 내팽개치고 칼을 뽑아들었다.

“네, 이놈. 연개소문아. 네 놈이 내 아들들 모두 죽이고 살 줄 아느냐!”

방효태가 미친 듯이 달려드는 그 순간 연개소문과 멀지 않은 곳에 매복해 있던 남건이 급하게 달려나갔다.

“무엄하게 나의 아버지께 칼을 겨누다니, 네 이놈. 내가 상대해주마!”

남건의 외침에 방효태가 순간 방향을 틀었다. 

“내 먼저 네 놈의 아들을 죽이고 너를 죽여주마.”

고함을 지른 방효태가 남건에게 달려들고 칼과 칼이 마주치기를 십여 합에 이르자 연개소문이 곁에 선 병사에게 눈짓을 주었다.

그 눈짓에 따라 병사가 삼족오기를 흔들자 매복해 있던 고구려 군사들이 검모잠을 필두로 앞으로 나섰다.

이어 당나라 군사와 고구려 군사들의 피가 얼음 위로 뿌려지기 시작했다. 

연개소문은 접전을 시작한 고구려 군사들의 모습을 살피며 시선을 두 사람에게 주었다.

흥분을 감추지 못한 방효태의 칼이 서서히 방향을 잃고 있었다.

그러던 한순간 남건의 칼이 방효태의 옆구리를 스치고 지나가자 피가 흘렀다.

방효태가 칼이 스치고 지난 자리를 바라보는 순간 남건의 칼이 보기 좋게 방효태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이어 쓰러지는 방효태의 목에 남건의 칼이 번쩍였고 빨간 피와 함께 머리가 땅으로 굴러 떨어졌다.

남건이 급히 말에서 내려 방효태의 머리를 치켜들었다. 

“당나라 오랑캐놈 장수의 수급이 이 손에 있다!”

남건의 우렁찬 외침에 당나라 군사들은 그나마 남아 있던 전의를 상실하고 갈팡질팡 흩어져 달아나기에 급급했다.

그러나 이미 고구려 군사에 의해 완전히 포위된 상태에서 그저 속수무책으로 목이 떨어졌다. 

연개소문은 고문 장군이 이끄는 고구려 군사가 강을 건너는 모습을 보며 발걸음을 돌렸다.

비록 연정토에게는 소정방과 임아상의 부대가 침공하지 않을 것이라 이야기했지만 혹여 모를 일이었다. 

아무리 기습적으로 공격했더라도 그 시간이 되면 소정방과 임아상의 귀에도 그러한 사실이 들어갔을 터고 그새 무슨 일을 도모할지 예측 불가능했다. 

연개소문이 서둘러 평양성에 들자 소식을 접한 보장왕이 신하들을 거느리고 궁을 나와 맞이했다.

계략에 걸린 방효태, 남건에게 목숨을 잃다
고삐 늦추는 연개소문 “제풀에 지칠 것…”

“수고하셨습니다, 대감.”

“송구하옵니다, 전하. 예까지 나오시고.”

말을 하다 말고 연개소문이 연정토를 주시했다.

“임아상과 소정방의 부대는 아무런 움직임이 없는가?”

“그놈들 아직도 전황을 모르는 듯합니다.”

“그렇다면 다음은 임아상이란 놈일세.”

잠시 휴식을 취하는 사이 방효태 당군을 몰살시킨 고구려 군이 진용을 갖추고 돌아왔다.

연개소문이 모든 병사들을 배불리 먹이고 휴식을 취하도록 지시하고 남건과 임아상이 둔치고 있는 패수 지역으로 이동했다.

패수 건너 강에 연한 지점에 제법 기세 좋게 진을 치고 있는 당나라 군사들의 형세를 살피고는 곧바로 평양성으로 들어 다시 장군들을 소집했다.    

“지금쯤 임아상도 방효태 부대의 몰살 소식을 들어서 알고 있을 터이네. 아울러 경계를 한층 강화할 걸세.”

모든 장수들이 자리를 정돈하자 연개소문이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고 바로 본론으로 들어갔다.

“오늘 밤 날씨를 살피니 바람이 강하게 불 모양인데.”

말을 하다 말고 연개소문이 두방루, 검모잠, 뇌음신, 남건의 얼굴을 번갈아 바라보았다.     

“하문 있으십니까, 대감.”

“장군들이 고생 좀 해주어야겠네.”

“고생이라니요, 당치 않습니다.”

“분부만 주십시오. 바로 실행하겠습니다.”

젊은 장수들이 얼굴에 잔뜩 힘을 주고 말을 받았다.

“오늘 밤 바람을 이용해서 임아상이란 놈의 부대를 박살내도록 하세.”

“전면전으로 갑니까?”

“아닐세. 방효태 부대를 섬멸했던 그대로 움직이세.”

“하면 저희들이…”

“그러이. 힘이 들더라도 밤이 되면 화공을 준비하여 군사들을 거느리고 저들의 뒤에서 공격하게.”

두방루의 이야기에 보충 설명을 곁들이자 장수들의 얼굴에 결연한 기운이 역력하게 드러났다.

“대감, 소장은 어찌합니까?”

고문이 주위를 둘러보며 입을 열었다.

“어떡하기는. 나와 함께 도망 오는 적을 맞이해야지요.” 

그날 자정 무렵 임아상의 당군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그러나 연개소문의 의도대로 되지 않았다.

추위와 굶주림, 그리고 방효태 부대의 몰살 소식으로 전의를 상실한 당군이 연개소문이 기다리는 평양성 쪽이 아닌 소정방이 거느리는 부대로 도망쳤던 것이다. 

보고를 받은 연개소문은 허탈한 기분을 달래며 밤을 보냈다.

그리고 이튿날 동이 트자마자 소정방이 주둔하고 있는 지형을 살피기 위해 연정토를 대동하고 움직였다.

패수 건너에 있는 산기슭에 얼기설기 세운 진의 모습이 시선에 들어왔다.

그를 살피던 연개소문이 빙그레 미소 지었다.

“형님, 왜 웃으십니까?”

“저 놈들은 그냥 놔두려 한다.”

“무슨 말씀입니까?”

“저들은 제풀에 죽게 되어 있어.”

연정토가 이해되지 않는다는 듯 고개를 갸웃거렸다.

“저 놈들 진을 친 모습을 보니 공격하지 않고 그저 수진에 임하겠다는 형세이네. 그러니 저 상태에서 이 추운 날 얼마나 더 버티겠는가.”

제풀에 죽게…

“하면 저들이 고구려 군이 아닌 추위와 굶주림과 싸우다 끝나버린다는 말씀이십니까.”

“당연하지. 그리고 아마도 지금이면 양식도 다 떨어졌을 터인데, 그런 경우라면 신라에서 양식을 공급할 테니 그를 예의주시하라고.”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