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희 칼럼> 내장비만의 고찰
<박창희 칼럼> 내장비만의 고찰
  • 박창희
  • 승인 2018.12.10 10:23
  • 호수 11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강자들에게 자신의 손등과 목 부위의 얇은 피부를 잡아보게 한 다음, 뱃살을 잡아보게 하면 웃음과 함께 대부분 탄식이 터져 나온다. 그야말로 한 움큼 또는 그 이상이란 거다. 옆 사람 뱃살도 잡아보라고 하면 남의 것을 잡기는 고사하고 자기 뱃살을 감싸 쥐며 웃는다.

스킨폴드 캘리퍼(피하지방 측정기)가 없어도 좋으니 각자 자신의 뱃살을 잡아보자. 나온 뱃살이 듬뿍 잡히거나 눌러서 푹신하게 들어간다면 피하지방일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올챙이처럼 나온 배가 손아귀 안에 잘 잡히지 않거나 천장을 보고 누워도 뱃살이 꺼지지 않는다면 건강을 해치는 원흉인 내장지방일 가능성이 높다.

피하지방이든 내장지방이든 뱃살을 없애는 것은 중년의 간절한 로망이다. 아무리 예쁜 옷을 입어도 맵시가 나지 않으며 점퍼를 걸친들 후덕(?)함은 감출 수 없으니 말이다.

건강과 구직서도 불리하며 미국에서는 집을 얻을 경우에도 비만인은 차별을 받는다고 한다. 외모만의 문제가 아니다. 대사성 증후군의 중심인 뱃살은 그 자체가 독소를 내뿜는 독 덩어리다.

특히 남성의 비만은 피하지방보다도 내장지방의 비중이 크다. 건강의 적신호인 내장지방은 고혈압, 뇌졸중, 당뇨 등의 생활습관형 질병을 유발하기 때문에 브레이크가 파열돼 과속으로 달리는 자동차에 비유되기도 한다.

사람의 몸은 입부터 항문까지 하나의 기다란 파이프처럼 연결돼있는데 내장지방이 많은 경우 입에서 심한 악취가 난다. 독가스가 펑펑 나오는 불붙은 연탄을 복부에 간직하고 사는 셈이다.

뱃살 고민서 자유로운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복부비만을 경험하는 연령대도 점차 낮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복부에 지방이 축적되기 쉬운 이유는 뭘까. 복부라고 불리는 우리의 배에는 공간이 많아 복강이라고도 한다.

복강은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위와 영양을 모두 흡수하고 남은 찌꺼기를 몸 밖으로 내보내는 장의 연동 운동을 위한 최소한의 공간이다. 소중한 공간에 내장지방이라는 더러운 기름때가 들어차 있는 것이다.

내장지방은 각 장기 속에, 혹은 장기와 장기 사이의 빈 공간에, 또는 장기와 장기 사이를 구분해주는 장간막이라는 그물에 축적된 지방을 말한다. 빈틈없이 들어찬 내장지방은 혈액순환을 저해하며 소화기관의 원활한 연동운동을 방해한다.

흔히들 뱃살을 제거하기 위한 운동으로 윗몸일으키기를 손꼽지만 이는 인위적 지방흡입과 마찬가지로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다. 인체는 지방이 많은 부분의 근육을 단련해 그 부위의 지방을 대사할 수 없다. 내분비의학의 발달이 운동생리학에 반영되면서 인체의 영양대사는 호르몬이 주관한다는 결론이 났기 때문이다.

복부의 횡직근이나 복직근 등 골격근의 근 비대로 인해 기초대사량이 다소 커질 수는 있겠지만 복강 속에 들어찬 내장지방을 해소하지는 못한다. 신체 부위별로 지방이 분해되는 속도는 다소 차이가 있다.

베타수용체는 지방세포 분해효소인데 이 호르몬의 활성도가 높은 부위, 즉 어깨, 얼굴, 가슴 부위 등의 지방이 우선적으로 분해된다고 볼 수 있다. 반대로 알파2수용체는 지방분해를 억제하는 호르몬으로서 복부, 엉덩이, 허벅지 등 하체에 많이 존재한다. 또 혈액 내의 중성지방감소, HDL증가와 더불어 운동으로 지방을 태우기 위해서는 리포단백리파아제라는 호르몬이 반드시 활성화돼야 한다.

인체는 호르몬과 신경계의 조정능력에 의해 지방을 줄일 수 있는 것이다. 이 사실을 놓고 보더라도 우리는 부분 감량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인간의 몸은 사이보그가 아니고 순환하며 움직이는 생동감 있는 하나의 유기체라는 점을 명심하자.

그렇다면 배와 허리 부위에 복대처럼 들러붙어 있는 지방 덩어리를 벗어 던질 수 없는 것인가? 절망하지 마시라. 축적이 빠른 만큼 내장지방은 해소도 쉽다. 실천은 독자들의 몫이다.

 

[박창희는?]

한양대학교 체육학과
한양대학교 일반대학원 체육학 석사
한양대학교 일반대학원 체육학 박사 과정 중()
인천건강관리협회 홍보강사
한국창의인재포럼 전임교수
BBS 불교방송 <고성국의 아침저널> 고정출연
누리원기획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