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이상' 한국인 골다공증 골절 현황
'50세 이상' 한국인 골다공증 골절 현황
  • 자료제공 : 국민건강보험공단
  • 승인 2018.12.10 10:09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꼭 노인들만의 문제 아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대한골대사학회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2008년부터 2016년까지 지난 9년간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해 50세 이상 한국인의 골다공증 골절 발생 현황에 대한 분석을 시행하고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해 골다공증 골절의 발생양상을 분석했으며, ‘골다공증 골절의 발생 양상’의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뼈를 튼튼하게 

50세 이상에서 인구 1만명당 골다공증 골절 발생률은 2008년 148.0건에서 2011년 180.4 건으로 증가한 이후 정체 양상을 보이다 2016년 152.9건으로 감소했다.
골절 부위별로 살펴보면 척추(88.4명), 손목(40.5명), 고관절(17.3명), 상완(7.2명) 순이었으나, 연령대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50대에는 손목 골절이 주로 발생했으며 고연령으로 갈수록 고관절 및 척추 골절의 발생률이 증가했다. 
50세 이상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척추 골절은 인구 1만명당 2008년 82.5건에서 2011년 99.4건으로 증가한 이후 다소 감소해 2016년에는 88.4건으로 유지되는 양상을 보였다.
성별에 따른 추세는 남녀 동일했으나, 여성의 척추 골절 발생이 남성에 비해 2.9~3.2배 많았다.

2011년 이후 정체하다 2016년 감소
척추, 손목, 고관절, 상완 순 발생

고관절 골절 발생은 50세 이상 인구 1만명당 2008년 18.2건에서 2012년 20.5건까지 증가했으나 이후 감소 추세로 이어져 2016년에는 17.3건까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여성의 고관절 골절이 매해 남성에 비해 2.1~2.3배 정도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 2008년 21.7건에서 2015년 25.6건까지 점차 증가한 후 2016년에는 23.5건으로 감소했다.
골다공증 골절의 관리 양상을 알아보기 위해 골절 발생 후 골다공증 치료약제 처방률을 분석했다. 골다공증 치료약제에는 급여 처방되는 비스포스포네이트,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 부갑상선호르몬제를 포함했다.
골절 후 1년 내 치료약물 처방률을 살펴보면 남성은 21.0%, 여성은 48.2%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배 이상 처방률이 높았고, 남녀 모두에서 70대까지는 처방률이 증가하다가 80대 이후에는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별다른 증상 없이 서서히 진행
충분한 칼슘·비타민D 섭취해야

골다공증은 골절이 발생할 때까지 별다른 증상 없이 서서히 진행되는 특성이 있어 질환에 대한 인지도가 높지 않은 게 전 세계적인 문제이다. 골다공증을 노인들만의 문제로 봐서는 안 된다. 청소년 시기부터 충분한 양의 칼슘을 섭취하고 야외활동으로 비타민 D를 충분히 합성해 뼈를 튼튼하게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칼슘은 일일 800~1000mg의 섭취를 권장하며, 일차적으로 우유, 멸치, 해조류, 두부 등 음식을 통해서 섭취하고 부족하면 영양제 섭취를 추천한다. 또한 비타민 D는 햇볕을 쬐면 피부에서 만들어지지만 겨울철에 실내에서 일하거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일일 800mg 정도의 보충제 복용을 권장한다.  
특히 여성보다 골다공증의 발생은 적지만 골절 사망률은 높은 남성 골다공증의 경우 이러한 환경요인들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골절예방에 가장 큰 효과가 있는 것은 약물치료라 할 수 있다. 이미 골절을 경험한 사람들은 재골절이 생길 위험이 높기 때문에 이차 골절 예방을 위한 관리가 중요하다.

재골절 주의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학회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한국인 고유의 골다공증 골절에 대한 표준을 만들고 적절한 진료 가이드라인을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골절 및 재골절 예방을 위해 정책적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