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PGA투어 'THE CJ CUP' 뒷 이야기
국내 유일 PGA투어 'THE CJ CUP' 뒷 이야기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12.03 10:16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름 관중’ 열광의 도가니

미PGA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브룩스 켑카가 지난 10월21일 제주도 서귀포시 나인브릿지(파72·7184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THE CJ CUP’(총상금 95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2개, 이글 1개, 버디 8개를 묶어 8타를 줄여 64타를 쳐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로 게리 우드랜드(미국)를 4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PGA투어 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이하 더 CJ컵)에 우승 공식이 생겼다. 지난해 우승자 저스틴 토마스가 ‘올해의 선수상’을 받고 더 CJ컵 초대 챔피언이 되었던 것처럼 올해 우승자 브룩스 켑카 역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후 더 CJ컵 우승자가 됐다. 이런 공식이 내년 대회에서도 계속될지 주목된다.

화려한 시즌
우승자는?

켑카는 2017~2018시즌 US오픈과 PGA 챔피언십 등 메이저대회에서만 2승을 올리며 화려한 시즌을 보냈다. US오픈에서는 타이틀 방어에 성공, 대회 2연패를 만들었는데, 이는 29년 만의 기록이다. 또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PGA챔피언십에서도 우승하며 2000년 타이거 우즈(미국) 이후 18년 만에 한 해에 US오픈과 PGA챔피언십을 석권한 선수가 됐고 ‘올해의 선수상’까지 수상했다.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최대한 멀리 보낸 뒤 많은 버디를 잡겠다”고 선언한 켑카는 첫날부터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대회 첫날에는 제주도의 강한 바람에 고전하며 1타밖에 줄이지 못했다.
 

그러나 둘째 날부터 제주도 바람이 잦아들자 켑카는 치고 올라가기 시작했다. 켑카는 자신의 전략대로 300야드가 넘는 상상을 초월하는 장타를 앞세워 둘째 날(7언더파 65타)과 셋째 날(5언더파 67타) 12언더파를 몰아쳤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단독 선두로 최종 4라운드를 시작한 켑카는 이날도 전략을 바꾸지 않았다. 하지만 켑카는 경기 초반 고전했다. 5번 홀까지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주고받으며 타수를 유지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주춤하던 켑카는 6번 홀부터 살아났다. 6번 홀 버디를 시작으로 10번 홀과 12번 홀, 13번 홀에서 1타씩 줄이며 우승을 향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그러나 게리 우드랜드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우드랜드는 16번 홀까지 9타를 줄이며 켑카를 강하게 압박했고 1타 차까지 격차가 줄어들었다.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서는 1타가 중요한 상황. 16번 홀(파4 )에서 켑카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켑카는 티샷을 벙커에 빠트린 데 이어 두 번째 샷마저 그린에 올리지 못하며 1타를 잃을 수 있는 상황에 부닥쳤다. 하지만 켑카는 침착했다. 25m 거리에서 친 어프로치 샷은 그린에 떨어진 뒤 홀컵으로 사라졌고 켑카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켑카 우승…올해의 선수 이어 겹경사
제주도 강한 바람에 공격적인 플레이

2타 차 리드를 잡은 켑카는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다시 한 번 드라이버를 꺼내 들었다. 켑카의 손을 떠난 공은 428야드를 날아간 뒤 왼쪽 페어웨이 한중간에 멈췄고 두 번째 샷 역시 핀을 바로 보고 공략했다. 켑카의 마무리도 완벽했다. 그는 4m 이글 퍼트를 그대로 집어넣었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우승자인 저스틴 토마스는 이번 대회 5언더파 283타로 공동 36위에 머물렀다.

이번에도 더 CJ컵은 한국 선수들에게 높은 벽이었다. 한국 선수 중에선 PGA투어에서 뛰고 있는 김시우(23·CJ)가 7언더파 281타 공동 23위를 기록한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역시 PGA투어의 강성훈(31·CJ)이 6언더파 282타 공동 29위, ‘슈퍼루키’ 임성재(20·CJ)가 4언더파 284타 공동 41위를 기록했다.

또한 이 대회에 출전한 코리안 투어 선수는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이태희(34), KLPGA선수권대회 챔피언 문도엽(27), 제네시스 포인트 1, 2위 박상현(35)과 이형준(26), 그리고 한국오픈 우승자 최민철(31)과 류현우(37), 그리고 맹동섭으로 7명이었다.

이 가운데 맹동섭만이 공동 41위를 기록했고 나머지 6명은 출전 선수 78명 가운데 50위 밖으로 밀려나 PGA투어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한국 선수에
높은 벽인가

더 CJ컵은 전 세계 226개국, 23개 언어로 10억 이상의 가구에 생중계됐다. 총 4만여명(주최 측 집계)이 대회장을 찾았다. 이 덕분에 클럽 나인브릿지와 제주의 경관, 관련 산업과 문화 등도 전 세계에 홍보되는 효과를 누렸다. PGA 사무국은 대회의 미디어 노출·광고 효과를 포함한 경제적 파급 효과가 약 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이 대회를 마치고 CJ그룹은 AC 닐스 컴퍼니를 통해 미디어 노출 효과가 1668억원에 달할 것으로 측정했다. 더 CJ컵은 전 세계에 총 1964시간 노출됐고 온라인 기사는 총 3만4099건이 유포됐다. 갤러리들의 소비를 비롯해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의 숙박, 쇼핑, 렌터카 등 간접 소비까지 더하면 제주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는 상상을 초월한다.

더 CJ컵의 1년 운영비는 200~ 3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141억원의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와 190억원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운영비를 더한 것과 맞먹는다. 올해 우승 상금은 171만달러(약 19억원)로 PGA투어에서 메이저대회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를 제외하고는 최대 상금 규모를 자랑한다. KPGA·KLPGA투어 우승 상금과 비교하면 약 10배 많은 규모다.

다양한 행사
즐길거리 풍성

CJ그룹이 대회 개최를 위해 매년 200억원이 넘는 돈을 사용하는 데는 확실한 이유가 있다. CJ그룹은 이번 대회가 전 세계에 CJ 브랜드를 알리고 K-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키는 ‘스포츠 ·문화플랫폼’역할을 했다고 자평했다.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들은 세계적인 선수들의 경기를 관전하고 다양한 한식 메뉴와 엑스포에 마련된 이벤트와 후원 브랜드들을 체험하며 세계적 스포츠 축제를 즐겼다. CJ그룹은 더 CJ컵을 통해 그룹의 인지도 상승과 ‘K-푸드’를 대표하는 자사 제품의 브랜드 ‘비비고’를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대회장 주요 코스 4곳과 갤러리플라자, 엑스포존 등에서 핑거푸드 형태로 준비한 비비고 대표 메뉴들을 맛볼 수 있는 ‘비비고 테이스티 로드’를 운영해 갤러리들의 입을 즐겁게 했다. ‘비비콘’은 매일 준비한 수량이 오전에 완판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비비고는 국내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대표 제품들을 집중 육성해 한국의 음식문화를 해외 시장에 전파시키기 위해 탄생했다. CJ그룹의 전략 브랜드인 비비고는 현재 만두, 김치 등 6개 카테고리 100여개 제품들이 세계 시장에서 소비자들을 만나고 있다. 비비고의 최근 행보는 괄목할 만하다. 

226개국 10억 가구에 ‘CJ’각인
갤러리 4만1000명…경제효과 2000억

지난해 미국에서만 175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지난 25년간 냉동만두 시장 1위를 지켜오던 중국 업체를 추월해 미국 만두 시장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비비고는 올해 2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2020년에는 미국 내 시장점유율을 50%까지 높여(현재 30%) 만두 한 품목만으로 해외에서 7000억원을 달성해 글로벌 만두 시장에서 독보적인 1등으로 자리를 잡겠다는 새로운 목표를 설정했다.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부 손은경 상무는 “미국 시장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가 CJ제일제당 해외 진출의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세계적인 스포츠 대회 개최를 계기로 비비고가 진정한 글로벌 한식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 CJ컵의 성공적인 개최 뒤에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노력과 헌신이 있었다. 이재현 회장은 대회 기간 내내 대회 현장을 직접 찾아 눈으로 보고 확인하는 현장 밀착 경영의 리더십을 선보였다.

대회 첫날 경기가 열린 지난 10월18일에는 브룩스 켑카, 저스틴 토마스(이상 미국), 임성재 조와 함께 코스를 돌기도 했다. 최종 4라운드가 열린 21일도 마찬가지였다. 이재현 회장은 선수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호흡하며 우승자가 탄생하는 것을 지켜봤다. 또 지난해 대회 때는 직접 방송에 출연해 더 CJ컵 개최의 의미와 CJ를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 회장은 “더 CJ컵을 ‘글로벌 CJ’의 위상을 높이는 비즈니스의 장으로 활용하라”고 그룹 및 계열사 경영진에게 주문했다.
 

한편 2회 대회인 만큼 스폰서 기업들의 만족도도 더욱 높아졌다는 평가다. 더 CJ컵의 후원사는 작년 18개에서 23개로 늘었으며 글로벌 브랜드는 홍보의 장으로, 골프업체들은 해외 진출의 발판으로 대회를 적극 활용했다.

올해 처음 더 CJ컵에 참여한 스포츠브랜드 오클리 관계자는 “1회 대회가 흥행에 성공한 데다 국내 유일의 PGA투어 정규대회 참여에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해 후원하게 됐다”면서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고객 반응이 좋아 브랜드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토종 골프 브랜드 JDX는 작년 대회 참여로 올해 1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해 올해도 스폰서 기업으로 참여했다. 특히 더 CJ컵을 계기로 PGA 선수인 임성재, 이경훈을 후원하게 됐으며 “내년에는 미국 본토에서 열리는 PGA투어 정규대회 참여도 준비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국내 유일의 PGA투어 정규대회 제2회 ‘더 CJ컵@나인브릿지’는 구름 관중으로 흥행에서도 성공했다. 지난 10월18일부터 21일까지 대회가 열린 나흘간 클럽 나인브릿지 제주에는 총 4만1000명의 갤러리가 찾아 PGA 선수들의 수준 높은 샷들을 감상했다.

CJ 측은 “지난해 공식 갤러리 수는 3만5000명이었는데 이번에는 이보다 6000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1라운드에는 6000명, 2라운드 8000명, 3라운드 1만1000명, 최종 라운드엔 1만6000명이 클럽 나인브릿지 제주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내년에도…
기대감

CJ 측은 “대회가 열리는 장소가 제주도인 점을 감안할 때 4만이 넘는 관중은 수도권 8만 이상의 대박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 미국의 브룩스 켑카는 “대회 내내 많은 응원을 보내준 한국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내년에도 대회 출전을 한층 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