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급성장한 프랜차이즈> '커피베이' 성공요인 분석
<2018년 급성장한 프랜차이즈> '커피베이' 성공요인 분석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8.12.03 09:56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은 낮게 품질은 높게

커피전문점 시장은 이미 과당경쟁을 하고 있다. 점포당 평균 매출도 대부분 하락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창업자들이 커피전문점에 뛰어 든다. 경쟁력이 없는 점포는 상당수가 폐점하고 있지만 전체 점포 수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커피전문점이 노동력이 덜 필요한 업종, 여성 창업 아이템이라는 선진국형 창업 수요를 끌어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커피전문점 창업 트렌드에 따라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직영점인 스타벅스가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 프랜차이즈인 투썸플레이스, 이디야, 빽다방 등이 성장하고 있는 반면, 나머지 대부분의 브랜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원두커피 수요 증가에 비해 공급이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품질 좋은 원두

이와 같은 시장 상황에서 탄탄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토종 중소기업 브랜드가 있어 창업 시장의 이목을 끈다. 바로 커피베이가 그 주인공이다. 작년에 20% 이상의 성장을 이룬 데 이어 올해도 작년 이상의 성장을 하고 있어, 올해 본사 매출이 24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가맹점 수도 많이 증가해 최근 500개를 넘어섰고, 가맹점 평균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극심한 불황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커피베이의 성장전략을 분석해 본다.

커피베이는 고객 최우선주의를 핵심 정책으로 하고 있다. 창업 후 지금까지 일관되게 ‘가격은 낮게, 품질은 높게’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가령 아메리카노 한 잔 가격이 2800원이지만 원두 품질은 최상급을 쓰고 있다. 고가 커피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가성비가 높다. 커피베이는 이러한 원두의 품질 유지를 위해 로스팅 공장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사실 국내 대기업 커피 브랜드 중에서도 로스팅 공장을 직영하고 있는 브랜드는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커피베이는 원두 품질 관리를 위해 창업 초기부터 로스팅 공장 설립에 많은 자금을 투자했다. 현재 오랜 운영 경험으로 로스팅 노하우가 축적돼 품질 좋은 원두를 생산하여 각 가맹점에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 로스팅 공장에서는 아라비카 생두 5종(브라질, 콜롬비아, 과테말라, 에티오피아, 온두라스)을 엄선해 전문 로스터의 손을 거쳐 각 가맹점에 공급한다. 커피베이는 100% 아라비카 원두 고유의 맛과 향을 유지하기 위해 태우지 않는 미디엄 로스팅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는 부드럽고 고소한 커피 맛이 특징인데, 고객들로부터 아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프랜차이즈 빈익빈 부익부 현상
대부분 브랜드 고전 면치 못해

커피베이는 혁신을 계속하면서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신 메뉴는 단골 고객의 입맛을 새롭게 하고, 신규 고객을 창출해 가맹점 매출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신 메뉴 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커피 및 음료, 빙수 외에 디저트 메뉴도 샌드위치, 베이글, 베이커리, 토스터, 아이스크림 등 다양하게 취급한다. 경쟁 브랜드에 비해 디저트 메뉴 매출이 훨씬 높은 것이 장점이다. 창업전문가들은 향후 커피전문점은 커피 및 음료와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분위기 있는 공간이 차별화 포인트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커피베이가 바로 그러한 점포 콘셉트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2015년에는 지역사회와의 상생은 물론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재료의 품질 개선을 위해 해남군과 상생 협력 MOU를 체결했으며, 그 결과로 2016년 해남 그린티 라떼와 해남 그린티 프라노베를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지금까지 커피베이의 대표 메뉴로 손꼽힌다. 이 밖에도 벚꽃을 모티브로 한 봄 시즌 메뉴와 출시 때마다 화제를 낳는 딸기 뿅뿅 시리즈 그리고 다양하고 가성비 좋은 베이커리 메뉴 등 커피베이의 메뉴 개발력이 돋보이는 메뉴들은 가맹점 매출 견인의 일등 공신으로 평가받는다. 계절 메뉴 또한 해마다 빠지지 않고 내놓고 있다. 

커피베이는 브랜드 인지도 및 이미지 제고를 위해 광고 및 홍보 등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는 인기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협찬하면서 브랜드 인지도가 크게 높아졌다. 커피베이는 이러한 모든 광고비는 본사에서 부담하고 있어서 가맹점은 본사의 효과적인 광고 능력에 많은 기대는 편이다. 또한 커피베이는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있다. 작년과 올해 10여 차례에 걸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년에는 미국 월마트에 진출한 브랜드로서 LA 한인타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를 후원하면서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 3000여명에게 한국 기업의 위상을 알리기도 했다. 이제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세상이 됐다.

작년 매출 20% 이상 성장
가맹점 수도 500개 넘어

전문가들은 몇년 전부터 우리나라 커피전문점 시장이 중간 가격대 커피가 대세를 이루고 있다고 진단한다. 고가는 가격이 너무 비싸고, 한때 인기를 끌었던 아메리카노 한 잔에 1000원 대의 저가 커피의 인기도 시들하다. 최근에는 소비자가 품질과 가격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중간 가격대 커피를 많이 찾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창업자 입장에서 보면 박리다매를 하는 저가 커피전문점은 인건비 및 임대료 상승으로 수익성이 악화돼 장기적으로 브랜드가 성장할 가능성에 의문이 간다. 
 

▲ ‘커피베이’ 사회공헌활동
▲ ‘커피베이’ 사회공헌활동

커피베이는 한마디로 ‘편안한 공간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품질 좋은 커피원두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다양한 디저트 메뉴도 취급하고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이러한 콘셉트의 실현을 위해 커피베이는 창업 초보자를 위한 교육시설을 완벽히 갖추고 있다. 2013년 설립한 커피베이 아카데미에서는 매장 운영 경험이 전무한 예비 점주들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커피베이의 교육과정은 커피베이 본사에서 진행하는 아카데미 교육과 본사 직영점에서 진행하는 현장 실습으로 나누어 초보 점주의 현장 감각을 키우는데 일조하고 있다. 

합리적 가격

이러한 커피베이의 포지션이 분위기 있는 공간에서 합리적인 가격의 최고급 원두를 즐기려는 소비자와 저렴한 창업비용으로 경쟁력 있는 콘셉트의 커피전문점 브랜드 창업을 원하는 창업자 모두를 만족시키고 있어서 올해 급성장하게 된 것이다. 커피베이는 올 여름철 3~4개월간에는 매월 20개 이상의 신규 점포를 오픈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