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박성국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박성국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11.26 10:27
  • 호수 11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 11년 만에 우승컵

지난달 28일 경남 경산의 정산골프장에서 치러진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최종 4라운드에서 박효원, 이수민, 이형준, 박성국, 이준석 등 무려 5명의 선수가 4언더파 동타로 경기를 마쳤다. 연장 3차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무명’ 박성국이 최종 우승자가 됐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5명의 선수가 동타로 경기를 마쳐 연장전을 치르게 된 건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2009년 조니워커 블루라벨오픈에서 맹동섭, 황인춘, 배상문, 김대섭 등 4명이 연장을 치른 것이 기존 최다 인원 연장 기록이었다. 당시 대회에서는 맹동섭이 우승을 차지했다.

치열한 경쟁

최종 라운드 경기 중반까지만 해도 우승컵 경쟁은 이준석과 이태희, 이형준 등 3파전으로 전개됐다. 이준석이 10번 홀까지 7언더파, 이태희와 이형준은 6언더파였다.

그러나 경기 후반 바람의 영향으로 실수가 속출했다. 이형준은 13번 홀(파4)에서 3타 만에 공을 그린 뒤편까지 보낸 뒤 네 번째 샷을 1cm도 못 보내는 미스 샷으로 5온, 2퍼트 트리플보기를 했다.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던 이형준은 이후 3홀 연속 버디, 2홀 연속보기를 묶어 4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생애 첫 승에 도전했던 이준석도 우승의 부담감 앞에서 흔들렸다. 10번 홀까지 3타를 줄였지만 이후에는 보기만 3개를 범해 4언더파가 됐다.

우승 경쟁을 펼친 세 선수 중 가장 안정적인 플레이를 했던 이태희는 경기 후반 1m 안팎의 짧은 퍼트를 4개나 놓치면서 최종 합계 3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부담감 높아지며 흔들 
막판 집중력 발휘 신승

일찌감치 경기를 마친 박효원, 박성국, 이수민 등은 생각지도 못했던 연장 승부에 합류했다.

연장에 합류한 선수 중 이형준과 이수민은 우승 경험이 있지만 박성국, 이준석, 박효원은 생애 첫 승 도전이다. 박성국과 박효원은 각각 한 차례 연장에 나가 패한 적이 있다.

5명이 함께 18번 홀(파4)에서 치른 연장 1차전에서는 이준석이 약 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완벽하게 성공시켰고, 뒤를 이어 박성국이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승부를 연장 2차전에 돌입했다.

같은 홀에서 치러진 연장 두 번째 경기에서는 두 선수 모두 미스 샷이 나왔다. 박성국의 세컨드 샷은 갤러리좌석 쪽으로 향했고, 이준석의 세컨드 샷은 그린 옆 벙커에 빠졌다.

박성국은 구제를 받아 드롭존에서 서드 샷을 했지만, 임팩트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그린에 올리지 못했다. 이준석 역시 제대로 스탠스를 취하지 못한 채 벙커 샷을 했고, 볼은 벙커를 탈출하지 못했다. 두 선수 모두 4번째 샷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렸고, 박성국은 3.8m 보기 퍼트가 홀 컵을 지나가며 더블보기가 됐다. 이준석 역시 3.5m 보기 퍼트가 홀 컵을 스쳐지나가며 두 선수 모두 더블보기를 기록해 다음 홀로 승부를 이어갔다.
 

연장 3차전은 같은 18번 홀에서 치러졌지만 핀 위치가 바뀌었다. 세컨드 샷이 벙커에 빠진 이준석은 세 번째 샷 만에 그린에 올렸지만 결국 쓰리 퍼트를 범하며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역대 최다 5명 연장
3차 끝 승리여신 미소

박성국은 세컨드 샷으로 그린에 올렸지만 홀 컵과의 거리가 약17m에 달했다. 하지만 안정적인 퍼트로 파를 기록하는 데 성공하며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07년 KPGA투어에 데뷔해 올해로 11년 차인 박성국은 지난 2016년 군복무로 잠시 필드를 떠났고 2017년 12월 제대 후 올 시즌 코리안투어에 복귀했다.

최고 성적

올 시즌 13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 단 한 차례 이름을 올렸는데, SK텔레콤오픈에서 기록한 공동 10위가 최고성적이다. 이후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며 상금 순위 56위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고, 연장 3차전 끝에 4명의 선수를 누르고 짜릿한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 순위 8위로 뛰어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