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성공창업 이야기> 홍춘천치즈닭갈비 오산 세교점
<프랜차이즈 성공창업 이야기> 홍춘천치즈닭갈비 오산 세교점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8.11.19 10:19
  • 호수 11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지만 강한 점포 여기!

‘작지만 강한’ 점포는 대부분의 창업자들이 꿈꾸는 로망이다. 적은 돈을 투자해 많은 수익을 올리는 것이야 말로 불황기 창업전략의 핵심이다. 경기 오산 세교신도시에 닭갈비 맛집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가 봤다. 서울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있는 세교신도시 대단위 아파트 단지 중심부 먹자골목에 위치한 치즈닭갈비 전문점 ‘홍춘천’ 세교점이 그 주인공이다.
 

▲ ‘홍춘천’ 문어치즈닭갈비, 오징어치즈닭갈비
▲ ‘홍춘천’ 문어치즈닭갈비, 오징어치즈닭갈비

이 점포는 피크타임인 저녁 6시부터 9시30분까지 줄 서서 기다려야만 자리를 잡을 수 있는 대박집이다. 실내 규모가 42.9㎡(약 13평)밖에 안 되고 테이블도 6개에 불과하지만 일평균 매출이 100만원에 이를 정도로 장사가 잘된다. 점주 김태연(53) 사장을 만나 그 성공창업 비결을 인터뷰 했다.  

다양한 해물

김 사장은 “자영업은 소비 트렌드에 적합하고, 업종과 상권의 궁합이 맞아야 한다”며, “휴일과 평일에 고른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배후에 대단위 세대 아파트 단지를 낀 입지조건이 무엇보다 중요한 성공요소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봄에 점포부터 계약하고 상권과 적합한 업종을 수개월 동안이나 찾았다. 주변에 닭갈비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경쟁 점포가 별로 없는 점에 주목하다가 올해 소비 트렌드에 맞는 업종이 치즈닭갈비라는 점을 확인하고 브랜드를 찾기 시작했다. 홍춘천치즈닭갈비가 최근 급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 ‘홍춘천’ 김태연 사장
▲ ‘홍춘천’ 김태연 사장

김 사장은 “창업박람회장에서 홍춘천의 소스 맛과 닭갈비 맛을 보고 한눈에 반했지요. 오랫동안 업종을 물색한 보람이 있구나 생각하고, 그 날로 바로 창업을 결심하게 되었어요”라고 말했다.

최근 뜨는 치즈닭갈비는 여성고객이 많고, 젊은 엄마들이 주도권을 가진 가족단위 외식 수요층이 많은 상권이 좋다. 신도시 아파트 단지 내 상권이 대표적이다. 이 지역은 밤이 되면 사람들이 쏟아져 나오는 곳이다. 유명 프랜차이즈 외식업종 브랜드는 거의 다 입점해 있을 정도로 경쟁도 치열하다. 음식 맛이 없거나 인테리어 분위기가 나쁘면 살아남을 수 없는 곳이다. 김 사장은 “홍춘천치즈닭갈비가 소스 맛도 좋고, 원육도 신선하고, 다양한 해물로 만든 퓨전닭갈비라는 점이 요즘 트렌드에 맞는 것 같아서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홍춘천치즈닭갈비는 차별화된 소스 맛과 다양한 메뉴를 구비하고, 가성비와 가심비가 모두 높은 것이 장점이다. 특히 ‘홍춘천 소스’는 인기 만점이다. 이 소스는 본사 메뉴 개발팀이 오랜 연구 끝에 내놓은 것인데 지속적으로 맛을 업그레이드하면서 마니아 고객층을 두텁게 확보해 나가고 있다. 청양고추, 마늘, 생강 등 15가지 천연재료를 홍춘천만의 비법으로 섞어 만들고, 매운맛을 4단계(아주매운맛, 매운맛, 중간맛, 순한맛)로 나눠 고객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원료 계육 역시 신선한 100% 생닭을 비법양념으로 재워 24시간 숙성시켜 사용하고, 젊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치즈도 신선한 원유에 유산균, 효소 등을 이용해 자연발효 시킨 100% 모짜렐라 천연치즈만을 사용한다. 

피크타임 줄 서서 기다리는 대박집
여성고객 많고 젊은 엄마들이 주도

홍춘천은 또한 메뉴가 독특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해물을 튀겨서 닭갈비와 치즈를 곁들여 먹는 퓨전닭갈비로 ‘오징어치즈닭갈비’‘문어치즈닭갈비’‘새우치즈닭갈비’가 맛과 비주얼로 시그니처 메뉴 자리를 차지하면서 고객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겨울철 메뉴로는 ‘국물닭갈비’와 ‘통닭발국물닭갈비’가 식사와 술안주 겸용으로 인기가 높다. 대중성이 높으면서도 차별화된 업종으로 전통적인 닭갈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 모던 레트로(Modern Retro) 업종이라 할 수 있다. 
 

김 사장은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영업이익률이 높은 업종이 유리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홍춘천의 경우 모든 식재료를 본사 직영 공장에서 직접 생산해 각 가맹점에 공급하는 몇 안 되는 프랜차이즈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가맹점 공급 식재료의 원가가 낮은 점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메뉴 식재료는 본사에서 원팩으로 공급해주고 대부분 메뉴는 각 가맹점에서 뜯어서 조리하는 간편한 조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인건비도 대폭 절감된다. 

또 일반 닭갈비전문점과는 달리 각 테이블에서 조리해주는 것이 아니라 주방에서 센 불로 조리해서 각 테이블에 내놓기 때문에 고객들이 테이블에서 약한 가스 불로 데워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이는 인건비도 절감되고, 특히 젊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조리 방식이다. 이러한 간편한 프랜차이즈 시스템으로 인해 김 사장은 점심시간과 낮에는 직원 한 명과 함께 일하고, 저녁에는 아르바이트 한 명만 더 써서 운영하고 있다. 다른 외식업과 비교해서 인건비가 한두 명 정도 덜 드는 편이다. 
 

김 사장은 벌써 이 동네에서 마음씨 좋은 아줌마로 소문났다. 평소 고객 서비스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어서다. 그는 “지역 상권이라서 단골 고객이 많고, 신세대 여성 등 젊은 층 고객이 많아서 고객 서비스가 매우 중요하다”며 “고객의 불만은 무조건 정중히 사과하고, 까다로운 고객의 요구도 되도록 다 받아주면서 낮은 자세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그의 서비스 정신은 18년간의 피부샵 운영 경험 덕분이라고 한다.

간편한 조리

천직인 피부샵을 그만두고 지난 6월에 홍춘천을 창업한 김 사장은 업종전환을 잘 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수익성이 훨씬 높아서 일이 좀 힘들다는 점도 잊어버리고 있다. 아직도 돈 들어갈 대학생 자녀가 두 명 있다. 내실 있는 창업으로 돈을 벌어야 하는 입장이다. 창업비용은 점포 구입비를 포함해 약 1억원 정도 들었고 현재 월평균 순이익은 800~900만원 정도다. 42.9㎡(약 13평) 규모의 작지만 강한 점포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