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대란> 전국 주유소 가격 비교
<유류세 인하 대란> 전국 주유소 가격 비교
  • 김태일 기자
  • 승인 2018.11.14 11:03
  • 호수 11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값 가장 싼 곳 어디?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10년 만에 유류세가 인하된 첫날, 1400원대 주유소가 대거 나타났다. 세금 인하분을 즉시 반영한 직영 주유소에는 평소보다 많은 고객들이 몰렸고, 차량 이동이 많은 영업사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은 오전부터 동시 접속이 폭주해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다.
 

정부의 유류세 15% 인하 정책이 일선 주유소의 기름값에 반영되기 시작한 지난 6일, 전국의 운전자들에게 떨어진 과제는 ‘가장 싼 주유소 찾기’였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직영주유소로 사람들이 몰렸고 반대로 개인 주유소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운전자들 혈안

지난 6일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677.39원으로 전날보다 12.91원 내려갔다. 전국 최저가는 1475원이고, 최고가는 2328원으로 무려 853원 차이가 났다. 경유는 전날 대비 14.55원 내려간 1481.21원으로 전국 최저가는 1326원, 최고가는 2204원이다. 

최저가 휘발유를 판매하는 곳은 경상남도 창원시에 있는 동백에너비스 이바타주유소(에쓰오일)로 휘발유 1475원, 경유 1341원이다. 전국 평균 가격과 비교해 휘발유는 리터당 202원, 경유는 140.21원이 저렴했다. 

전국서 가장 비싼 가격에 휘발유를 판매하는 곳은 서울시 중구에 있는 서남주유소(SK에너지)로 휘발유 2328원, 경유 2204원이다. 전국 평균가격 대비 휘발유는 650.61원, 경유는 722.79원 비쌌다.  

충북 청주시에 리터당 1400원대 주유소가 전국서 가장 많았다. 6개의 주유소가 휘발유를 1499원에 판매하고 있다. 6곳 가운데 5곳이 알뜰주유소이고, 한 곳은 에쓰오일이다.  

정부는 이날부터 6개월간 한시적으로 휘발유·경유·LPG 부탄 등에 붙는 유류세를 15% 인하했다. 인하 적용분과 부가가치세까지 고려하면 이론적으로 휘발유는 리터당 123원, 경유는 87원, LPG 부탄은 30원이 떨어진다. 

일반적으로 70리터의 유류가 들어가는 2000cc 중형차 기준으로 절반(35리터)을 채운다고 가정하면 유류세 인하 전과 비교해 휘발유는 약 4300원, 경유는 약 3000원을 절약할 수 있다. 

평소 차량 이동이 잦은 영업사원들이 유류세 인하에 환호했다. 

평균 3일에 6만원씩 주유하고 있다는 영업사원 A씨는 이날 주유를 마치고 “동료 영업사원 모두 유류세가 내리길 기다렸다”며 “평소보다 100원 이상 내려간 금액에 주유를 했는데 유류세 인하 기간에는 부담 없이 주유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오피넷’ 폭주…접속자 몰려 마비
최저가는 창원 S-OIL…1300원대 

이어 “매달 회사서 나오는 유류 지원비는 그대로여서 소소하게 비상금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영업사원 B씨 역시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일반인들은 쉽게 체감하지 못하겠지만, 영업사원들에게 리터당 123원은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니다”면서 “보통 5만원씩 주유했는데 주유 계기판이 평소보다 많이 올라가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유류 인하세를 반영한 직영 주유소는 밀려드는 차량에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고 있다. 서울시 서초구에 있는 한 직영 주유소는 전날(1753원)보다 정확히 123원 내린 1630원에 휘발유를 판해하고 있다. 이 주유소 직원은 “전날과 비교해 손님이 몇 배 이상 늘었다”며 가쁜 숨을 연이어 내쉬었다. 

반면, 재고를 모두 소진해야 세금 인하분을 반영할 수 있는 자영 주유소는 한적했다.

한 자영 주유소 업자는 “유류세 인하 전과 똑같다”며 “이번 주가 지나야 인하된 유류를 공급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날과 같은 1920원이다.

▲ 알뜰주유소
▲ 알뜰주유소

유류세 인하가 시작된 가운데 실시간으로 전국 유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오피넷’ 사이트, 앱 모두 오전부터 접속자가 몰리면서 마비 현상까지 나타났다. 

오전부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린 탓에 사이트는 접속이 심하게 지연돼 제대로 검색조차 할 수 없고, 앱 역시 원하는 정보를 입력하면 ‘네트워크 상태를 확인하세요!’라는 문구만 떠 앱 사용이 불가했다.

이날 오후 오피넷 홈페이지에는 ‘유류세 인하에 따른 오피넷 접속 지연 알림’이라는 제목의 공지사항이 올라왔다.

오피넷 측은 “유류세 인하에 따른 오피넷 동시 접속 과다로 인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리고 있는바, 이용자 여러분의 양해를 구합니다”라며 “향후, 원활한 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역시 강남이…

유류세 인하라는 한시적 조치 대신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이번 세율 인하 조치는 6개월 뒤인 내년 5월6일까지만 적용된다. 이후 다시 가격이 원상 복귀되면 오히려 불만이 커질 거라는 게 업계의 예측이다. 한국주유소협회 관계자는 “휘발유의 경우 전체 가격 중 세금이 58%다. 이번 조처를 계기로 소비자를 고려해 유류세를 전체적으로 낮추도록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