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방송 팝콘TV ‘비밀방’의 비밀
인터넷 방송 팝콘TV ‘비밀방’의 비밀
  • 김태일 기자
  • 승인 2018.11.06 10:27
  • 호수 11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쭉빵 BJ들의 아찔한 ‘벗방’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최근 1인 미디어 플랫폼 ‘팝콘TV’가 부실한 관리와 선정성 문제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BJ들은 선정적인 영상 및 사진으로 ‘팝콘’을 유도하거나 팝콘을 많이 선물한 시청자만 접근 가능한 ‘비밀방’을 만들어 일반 방송보다 더욱 음란한 성인 콘텐츠를 공개한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팝콘TV의 대표가 국감 증언대에 오르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사진=팝콘TV 홈페이지 캡처)
▲(사진=팝콘TV 홈페이지 캡처)

팝콘TV는 다양한 콘텐츠를 자유롭게 서비스하도록 구성됐으나 회원가입은 만 19세 이상 회원만 가입을 받기 때문에 실제 주 콘텐츠는 성인물이 주를 이룬다. BJ는 ‘남녀의 성기, 음모 또는 항문 등 특정 성적 부위 또는 성적 행위를 노골적으로 표현 또는 묘사’를 금하는 심의 규정 제8조 1호에 의거해 성인 콘텐츠에 대한 표현이 제약된다.  

은밀한 곳을…

하지만 실제 BJ들의 방송들을 살펴보면 24시간 내내 성적 행위를 노골적으로 표현한 묘사 및 신음, 유두가 지속적으로 노출됨에도 불구, 특별한 제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제재가 전혀 이뤄지지 않는 것은 아니다. 24시간 모니터링에 의해 관련 문제가 생기면 즉각 제재는 들어가지만 직접적인 성기 노출이 아니면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방송 제목 및 묘사, 유두 노출 정도는 제재되지 않는 사례가 잦다.

더불어 회원 가입 시 청소년보호정책으로 ‘본인 인증된 회원이며 청소년의 경우 성인콘텐츠를 엄격하게 차단’이라는 내용이 있으나 해당 플랫폼 프로그램을 설치 후 ID/비밀번호 저장, 자동로그인 기능을 실행해두면 누구나 손쉽게 팝콘TV 성인콘텐츠를 접할 수 있어 청소년 보호 2중 장치의 필요성이 느껴진다.

이외로도 팝콘TV가 정해둔 가이드라인을 피해 일부 BJ들은 자신의 은밀한 곳을 찍은 영상 및 사진을 준다는 빌미로 ‘팝콘’을 유도하거나 팝콘을 일정 이상 BJ에게 선물한 시청자만 접근 가능한 VIP방을 만들어 일반 방송보다 더욱 음란한 성인 콘텐츠를 공개하고 있다.

VIP방의 경우 모니터링이 가능해 수위가 어느 정도 조절은 되는 편이지만 팝콘을 유도해 영상 및 사진을 주는 행위는 별다른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렇게 부실한 관리로 노출된 성인 콘텐츠들은 TV놀이, 인스타TV, 보라TV 등 제휴된 중계 프로그램서도 동일 방송 및 회원DB, 채팅 내역 등에 공유돼 일파만파 퍼지며 2차적인 문제를 낳는다. 

참고로 팝콘TV의 경우 사이트만 보면 클린하게 이뤄진 편이지만, 중계 프로그램은 노골적인 성인 광고가 줄줄이 나오거나 중계 프로그램에 방송하기도 허용해 문제가 생기면 우회적으로 책임을 회피할 대책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남득현 팝콘TV 대표
▲남득현 팝콘TV 대표

한편 모회사 룽투게임즈는 팝콘TV에 2차 저작물 유통 및 e스포츠 등의 게임방송을 공급해 상호간 시너지 효과를 낼 계획이라 밝혔다.

이에 대해 업계는 룽투코리아가 성인 시청자 중심인 팝콘TV서 다연령층이 즐기는 e스포츠를 어떤 방식으로 녹일지, 또 부실한 관리로 노골적인 성인 콘텐츠가 즐비하는 BJ들의 방송과 룽투코리아 관련 방송이 성인광고가 나오는 중계 프로그램 등에 동시 노출되면 외부에서 해당 게임사를 보는 인식 등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려의 시각을 보내고 있다.

룽투게임즈 관계자는 “우리는 자사의 콘텐츠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 다방면서 시너지를 낼만한 것을 찾고 있었고 그 중 하나가 팝콘TV 방송과 연계한 콘텐츠 홍보”라며 “룽투게임즈가 더이앤엠의 모회사인 것은 사실이지만 직접적인 관여는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24시간 내내 음란방송…특별한 제재 없어
도 넘어도 한참…성적행위 묘사 등 물의

팝콘TV의 계속되는 선정성 문제는 남득현 팝콘TV 대표를 국감 증언대에 서게 만들기도 했다. 지난달 2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국회에서 방송통신위원회와 원안위 종합감사에선 팝콘TV의 선정성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연신 제기됐다.

‘벗방(벗는 방송)TV’ ‘제 2의 소라넷’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실제 팝콘TV 방송서 사용된 방송화면 이미지를 가져와 공개했다. 모자이크 너머로도 여성 진행자들의 나체가 뚜렷하게 드러났다. 송 의원은 “완전히 유사성행위나 마찬가지다. 돈 많이 내는 VIP 고객은 따로 비밀방 만들어서 더 선정적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남 대표는 “선정성은 있지만 해당 방송 영상은 폐쇄형 회원제 서비스”라며 “부족하게 보일 수 있으나 자체 운영 정책을 가지고 적절하게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동 청소년 보호를 위해 많이 힘쓰고 있다”고 답했다. 

방통위는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대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즉각 단속하거나 삭제가 쉽지 않은 것 같다. 문제가 있다는 것 인정한다”며 “적당히 넘어가지 않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팝콘TV는 ‘벗방TV’ ‘제 2의 소라넷’이라는 얘기 듣고 있다”며 “선정적인 방송은 폐쇄 방송, 성인용 방송이라고 괜찮다고 답변했는데 여성 방송자가 자살하는 것까지 생중계 했다. 이러고도 자율규제 소리가 나오냐”며 호통을 치기도 했다. 
 

▲

김 의원이 언급한 사건은 올해 3월 팝콘TV서 발생한 자살 사고를 의미한다. 당시 인터넷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한 30대 여성이 생방송 중 갑자기 8층 창문 밖으로 투신했다.

해당 장면은 방송을 지켜보던 20여명의 시청자에게 그대로 노출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고인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 대표는 “생방송 중에 일어나는 사건에 대해서는 회사 측에서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며 “자살과 같은 경우는 사전과 사후 대책을 나누어 관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모자이크 해도…

남 대표는 “개인적으로 사회적 책임에 대해 통감하고 있다”면서도 “성인영화는 되고 성인 생방송은 안 되는 것은 조심스럽게 생각한다. 선정성의 기준에 대해 영등위(영상물등급위원회), 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 권고에 따라 지속 관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