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마라톤 인생’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
<이슈메이커> ‘마라톤 인생’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8.11.05 15:23
  • 호수 11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 평양까지 뛰고 싶다”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이 지난달 28일 ‘2018 조선일보 춘천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풀코스(42.195km)를 완주했다. 희수(77세)에 이룬 쾌거였다. 지난 1일, 서울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oB)’ 센터서 만난 유 원장은 “나의 마라톤은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원장이 일요시사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이 일요시사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 두 시간여 동안 진행된 인터뷰서 유 원장이 가장 강조한 말 중 하나다. 유 원장은 마라톤으로 다져진 건강을 지금껏 사회 다방면서 리더로서 활동할 수 있게 한 원동력으로 꼽았다. 지금도 13층 높이를 걸어서 출퇴근한다는 유 원장은 생활체육 활성화, 더 나아가 체육계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왔다. <일요시사>는 ‘생활체육 전도사’이자 ‘해커의 아버지’인 유 원장을 만나 마라톤의 의미,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을 들었다. 다음은 유 원장과 일문일답.

- 마라톤을 언제부터 시작했는지.
▲마라톤과의 인연은 2002년 전주국제마라톤 대회서 5km를 뛰면서 시작됐다. 그때는 뛰면서 죽을 지경이었다. 본격적으로 마라톤을 시작한 해는 2006년이다. 대학 후배가 “마라톤을 하게 되면 활력소를 갖고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고 나에게 수차례 권유했었다. 2007년에 전남 광주서 진행된 호남국제마라톤 대회서 5km를 뛰었다. 7개월 후 서울스포츠마라톤 대회에 나가 풀코스를 완주했다.

- 성취감을 많이 느꼈을 것 같다.
▲4선 국회의원을 하면서 여러 번 선거에서 승리하고 기쁨을 느꼈지만, 그 이상으로 기쁨을 느꼈다. 이후 마라톤을 하러 전국 방방곡곡을 다녔다. 여행 갈 때 마라톤 신발을 항상 필수로 지참하고 다녔을 정도다.

- 풀코스면 웬만한 사람은 완주하기 힘들다.
▲풀코스보다 더 먼 거리도 뛰어봤다. 2009년 제주울트라마라톤 대회서 100km를 뛰었고, 2012년 개천절을 맞아 인천 아라뱃길서 부산 하구둑까지 633km를 15회에 나눠 뛴 적도 있다.

- 지난달 28일 마라톤 풀코스를 뛰기 위해서 어떤 준비를 했는지.
▲앞서 4년 정도 풀코스를 못 뛰었다. 그래서 77회 희수를 맞는 생일을 앞두고 다시 한 번 풀코스를 뛰고자 1년 전에 준비위원회를 만들었다. 그런데 이후에 운동을 많이 못했다. 걱정이 앞섰다. 마지막 2개월을 술을 끊고 나름 준비를 했다. 대회가 가까워졌을 때쯤 내 몸이 70% 정도 준비됐다는 느낌이 왔다.

77세에 42.195km 풀코스 완주
“4선 성취감보다 더 큰 기쁨”

- 그날 비가 왔다.
▲예보로는 오후 3시부터 온다고 했는데 가보니 아침부터 비가 오더라. 우비도 준비가 안됐었다. 악조건 속에서도 계속 쉬지 않고 뛰었다. 그날 내 옆에서 함께 뛰어준 지인들이 완주를 하는 데 큰 힘이 됐다.

- 사진을 보니 많은 지인이 함께 했더라.
▲황선용 대한트레일런협회 회장, 권영동 이사, 권상근 대표, 박필전 회장, 주봉노 회장, 민기례 대표, 박종덕 본부장, 21세기경제사회연구원, 한국정보기술연구원, 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 대한롤러스포츠연맹, 호남향우회, 광주고등학교 동문회,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정당과 언론 관계자 등 77명의 지인이 함께했다.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원장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

- 마라톤을 뛸 때 어떤 마음가짐으로 뛰는지.
▲마라톤은 자신과의 싸움이다. 나를 뛰어넘어야 한다. 누구나 마라톤을 뛸 수는 있다. 그러나 완주는 의미가 다르다. 춘천마라톤 때도 중간에 포기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였다. 한눈을 팔면 그런 사람들 페이스에 휘말려 중간에 포기하게 된다. 앞만 보고 꾸준히 가야 한다. 마라톤은 기록이 중요한 게 아니다. 마라톤은 기록의 스포츠가 아닌 ‘완주의 스포츠’다.

- 마라톤을 삶에 비유한다.
▲최고의 영광을 차지한 사람은 최고로 힘든 시련을 견뎌 본 사람이다. 전직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직들을 보라. 지금까지 수많은 시련을 견뎌 낸 사람들이다. 나도 과거에 직장서 쫓겨나고, 사업하다가 외압에 의해 계약이 취소되고, 어렸을 때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공천서 떨어지고 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아무리 보물이 창고에 가득한 들 건강을 잃어버리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財寶滿庫 健實無用). 건강을 잃으면 영혼이 썩게 돼있다. 마라톤이 지금까지 나를 지켜줬다. 

요트협회장 당선 인준불가 통지
대한체육회 상대 효력정지 승소

- 이번 마라톤은 특별한 목표를 세우고 달렸다고 들었다. 
▲세 가지 목표를 갖고 달렸다. 첫 번째 블록체인을 통한 사이버 강국 건설, 두 번째 국민화합을 통한 평화통일, 세 번째 체육회 혁신과 변화를 통한 한국 스포츠 발전이다.

- 지난 5월 대한요트협회장 선거서 당선됐다. 그런데 대한체육회는 인준을 거부하고 있다.
▲요트협회장 선거서 당선됐음에도 대한체육회로부터 인준불가 통지를 받았을 때 내 자존심은 망가졌다. 내가 요트협회장을 하고 싶어 출마한 게 아니라 체육 관련자들과 요트인들이 찾아와 내게 협회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다. 선거 과정서도 아무런 하자가 없었다. 그럼에도 당선된 후 무려 5개월째 시간을 끌고 있다. 
 

- 최근 대한체육회를 상대로 낸 인준불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소송서 승소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죽했으면 내가 법원에 인준불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겠나. 9월14일 승소했다. 그런데 대한체육회는 또 변호사를 선임해 재판을 연기했다. 대한체육회의 혁신과 변화 없이는 한국 스포츠 발전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나에게 정신적·물질적 피해가 있더라도 반드시 정의가 이긴다는 걸 보여주겠다는 생각에 소송을 한 것이다. 앞으로도 이겨나갈 것이다.

- 향후 계획은.
▲내년 3월 동아마라톤 대회에 출전할 생각이다. 이번에는 기록을 앞당겨 5시간 이내로 뛰려고 한다. 부시 미 대통령과 고어 부통령도 5시간 이내로 풀코스를 완주했다. 우리 각계 지도자들도 뛰어보자. 뛰어보면 알게 된다. 통일이 되면 서울서 평양까지 뛰어 가서 평양시장 출마 선언을 하는 게 내 꿈이다.


<chm@ilyosisa.co.kr>


[유준상은?]

▲11∼14대(4선) 국회의원
▲국회 88서울올림픽 특별지원 위원
▲국회경제과학위원장(1988∼1990)
▲민주당 최고위원, 정책의장
▲고려대학교 특임교수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
▲(사)21세기경제사회연구원 이사장
▲한국 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이사장
▲월드스케이트 아시아연맹 수석부회장
▲K-BoB 시큐리티포럼 이사장
▲대한요트협회장 당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