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A회장 실체 추적
[단독]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A회장 실체 추적
  • 박창민 기자
  • 승인 2018.11.05 13:38
  • 호수 11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긁어모으는 ‘밤의 황제’

[일요시사 취재1팀] 박창민 기자 = 강남 화류계서 ‘가라오케 황제’로 불리는 A회장. 10여개 이상의 가라오케에 바지사장을 앞세워 소유하고 있다. 최근 국세청은 바지사장들에게 추징금 120억원을 부과했으며 경찰은 실 소유주로 지목되고 있는 A회장을 추적 중이다. <일요시사> 취재결과 A회장은 나이트클럽 웨이터 출신으로 불법 스포츠도박으로 수백억원을 벌어들였다. 이 자금으로 그는 ‘화류계의 황제’가 됐다. 
 

▲

서울 강남구의 유명 클럽 ‘아레나’가 탈세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JTBC에 따르면 국세청은 세무 조사 결과 클럽 소유자로 이름을 올린 6명에게 추징금 120억원을 부과했다. 벌금 37억원도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세 주도
실소유주는?

하지만 이들은 이름만 빌려준 ‘바지사장’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소유주는 A회장이라는 것. 국세청 고발로 수사에 나선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체적인 탈세 내용과 함께 A회장이 실제로 탈세를 주도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복수의 화류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A회장은 강남 화류계서 ‘밤의 황제’로 불린다. 클럽 아레나를 비롯해 강남에 있는 가라오케 T·A·B·M·A1·S를 실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더불어 G라고 불리는 가라오케 5개 등 총 12개의 업소를 바지사장을 통해 A회장이 운영하고 있다. 

한때 매주 클럽 아레나서 파티를 벌였던 사업가 양모씨는 “(사람들이 나를 아레나 사장인 줄 아는데)저 아레나 사장 아니다”라며 “그냥 자주 다니는 사람이다. 아레나·B·M·G 모두 A형의 것”이라고 말했다. 

A회장은 과거 L호텔 지하에 있던 나이트클럽 웨이터 출신이다. 이때부터 친한 웨이터들과 가라오케 G를 시작했다. 이들 웨이터는 손님들이 나이트클럽서 부킹을 하면 자기 가게에 데려오는 식으로 매출을 올렸다. 가게 규모는 작았지만, 장사는 잘 됐다. 
 

▲

2009∼2012년 사이 A회장은 불법 스포츠도박으로 수백억원을 벌었다. 이 돈으로 큰 업소를 인수했다. 클럽 아레나를 30억원 정도에 인수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작게 시작했던 가라오케 G도 크게 확장했다. G1부터 G6까지 가라오케 업소를 늘렸다. 

신사역 영동호텔 방면 지하 룸 35개의 대형 유흥업소를 인수해 가라오케 G24를 차렸다. 도산사거리 쪽에 있는 3층 건물에 룸 45개가량 있는 G3를 열었다. 프리마호텔 방면 룸 65개가 있는 대형 업소를 인수해 가라오케 후 G6를 개업했다. 

그런데 이 업소들의 사업자등록증에는 A회장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표면상으로 모두 각기 다른 사업자들이 소유한 것으로 나온다. 모두 차명으로 A회장이 바지사장을 내세운 것. 한 국세청 관계자는 “매출에 따라 종합소득세 세율이 달라진다. 실소유자가 바지사장을 내세워 업소를 운영하는 건 탈세나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A회장은 유통업체를 통해 세금 탈루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주류·음료·식품·안주·과일 등을 가라오케에 납품하는 유통업체 5개를 측근들이 운영하고 있다. 이들 회사는 모두 A회장이 실질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가라오케에 물건을 납품했다.
 

▲

세금계산서를 실제 거래보다 부풀려 발행했으며, 통장으로 정상거래처럼 납품대금을 받은 후 현금으로 돌려주는 형태로 조세포탈의 창구로 이용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A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업소들의 가격은 200억원이 넘는 다고 업계에선 평가했다. 인수한 가라오케는 모두 현금으로 지불했다. 2015년 2월 가라오케 T를 인수할 당시에도 측근인 L씨가 현금 17억5000만원을 전액 들고 온 것으로 전해진다.

클럽 아레나 100억대 탈세 혐의
국세청 경찰에 고발…수사 착수

L씨는 업소를 인수할 때마다 항상 현금을 들고 나타났다고 한다.

화류계에선 A회장 자산이 최소 500억원 이상이라고 추정했다. A회장과 최측근들만 알고 있는 ‘비밀 사무실’서 돈이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A회장의 여동생이 이 비밀 사무실에 근무하며, 계좌관리·자금집행·현금집계 및 관리 등을 도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A회장은 재벌 2·3세와 상장사 대표,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스포츠선수들과 인맥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에게 고급 시계 등을 선물하거나 술값을 대신 결제하는 방식으로 내부 정보를 받아 측근 등을 통해 주식투자로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고 한다.

한 화류계 관계자는 “대기업 K사가 주가 조작 당시 오너 3세에게 내부 정보를 듣고 주식투자로 수백억원의 수익을 얻었다”고 귀띔했다. 

더불어 A회장 측근들은 스포츠선수들과 친분을 쌓으며 불법 스포츠도박에도 관여했다고 한다. 앞서 A회장은 불법 스포츠도박으로 막대한 돈을 벌었으며, 이 과정서 측근들이 스포츠선수들의 차명 배팅에도 관여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프렌차이즈 S사 오너는 A회장 가라오케에 수십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클럽 아레나의 지분투자자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 투자금은 자금세탁을 거친 후 해외 투자를 빌미로 빠져나간다고 한다. S사는 현재 홍콩,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권 국가에 진출한 상태다. A회장 역시 S사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경찰 조사를 받게 된 클럽 아레나의 경우 A회장의 캐시카우다. 현재 영업하는 업소 중 장사가 가장 잘 된다. 월 매출 15억원을 상회하며, 순이익만 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선 풍부한 현금으로 관할 경찰·구청·세무서 공무원을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재계·연예계
화려한 인맥

전직 경찰과 관할 구청 공무원이 현재 A회장의 가라오케 사업에 깊숙이 연관돼있는 것으로도 파악된다. 전직 공무원들은 A회장 가라오케에 납품하는 유통회사를 차렸다. 이들은 납품 조건으로 A회장 업체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사고를 해결한 것으로 전해진다. 

세무서의 경우 A회장의 세무사가 모든 일처리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화류계 관계자는 “A회장 세무사의 국세청 인맥이 상당하다. A회장이 수 십개의 우흥업소를 차명으로 소유했다는 걸 몰랐다면 관할 세무서가 직무유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는 A회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