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협심증' 주의보
늘어나는 '협심증' 주의보
  • 자료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 승인 2018.11.05 10:55
  • 호수 11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습관이 병을 키운다”

 

‘협심증’이란 심근(심장근육)에 허혈이 있어 흉통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질환을 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2~2017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협심증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2년 55만1000명에서 2017년 64만5000명으로 매년 약 3.2%씩 증가했다.

64만5000명

같은 기간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계산하면 2012년 1110명에서 2017년 1267명으로 나타났으며, 협심증 진료에 지출한 총진료비는 2012년 5660억원에서 2017년 7701억원으로 약 1.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27만4000명, 42.4%)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 60대(19만7000명, 30.6%), 50대(12만1000명, 18.8%)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70대 이상(13만5000명, 36.3%)이 가장 많았고, 60대(12만명, 32.3%), 50대(7만9000명, 21.4%)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13만9000명, 50.8%) 이 가장 많았고, 60대(7만7000명, 28.3%), 50대(4만2000명, 15.3%) 순으로 나타났다.   
오성진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노인 70대 이상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협심증은 기본적으로 만성 혈관질환이기 때문에 연령이 증가하면서 발병률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협심증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문제에 대해 “협심증을 치료하지 않는다는 것은 협심증의 위험인자들을 관리하지 않는다는 것이므로 혈관질환이 지속적으로 악화돼 효과적인 치료가 불가능하게 되고 흉통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낄 수 있다. 심한 경우 급성관동맥증후군으로 발전하여 심근경색, 급사 등의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만성 혈관 질환…높은 연령서 발병↑
방치 시 심근경색, 급사 등 위험성↑ 

2017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협심증 진료환자를 분석해 보면, 50대부터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으며, 70대 이상이 가장 많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70대 이상이 7228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60대 4494명, 50대 1902명 순으로 많았으며, 여성도 70대 이상이 5154명, 60대 2762명, 50대 1009명 순으로 많았다. 
오 교수는 50대부터 급격하게 증가한 이유에 대해 “협심증의 위험인자들이 50대 이후부터 증가하기 때문이다. 연령이 증가할수록 고령화에 의해 자연적인 증가분이 있을 것이며, 현대인의 생활 습관이 여러 가지 협심증의 위험요소를 내포하고 있다는 사실도 간과할 수 없다. 한국인에게 널리 시행되고 있는 건강검진 등으로 정밀진단 검사가 조기에 이루어지는 것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협심증 질환의 증상과 원인은 가슴 중앙 부분에 느껴지는 압박감, 쥐어짜는 듯한 느낌 또는 통증이 걷거나 뛰거나 층계를 오르는 등의 운동 시 발생하며, 갑자기 발생하기보다는 서서히 심해지며 대개 5분 이내로 지속되지만 휴식이나 약물 치료에 의해 소실된다. 
가끔 소화불량이나 더부룩한 느낌으로 오인될 수 있고, 왼팔이나 등으로 뻗치면서 아플 수 있다. 원인은 심장 근육이 필요로 하는 혈액을 공급받지 못해 생기며 주로 관상동맥의 협착이나 폐쇄 때문에 생긴다. 
예방하려면 협심증의 전통적인 위험 인자인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에 대한 치료와 관리를 적극적으로 하고, 흡연을 하지 않으며, 정기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생활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매년 3.2%↑

치료방법으로는 대부분의 안정형 협심증인 경우 약물치료로, 증상이 소실되면 정기적인 외래 방문 및 투약으로 관리된다. 약물치료에 반응이 좋지 않거나 급성관상동맥 증후군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약물치료와 더불어 관상동맥 중재시술을 조기에 시행하는 것이 좋은 예후를 가져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