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책임 실천하는 토종 프랜차이즈 '열전'
사회적 책임 실천하는 토종 프랜차이즈 '열전'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8.11.05 13:42
  • 호수 11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도 나눠야 산다!

기업의 전통적인 형태는 제품과 서비스를 판매하여 올린 이익을 판관비로 쓰고, 남으면 주주에게 분배하는 것이다. 이러한 기업의 존재 목적은 이윤창출이다. 그 반대편 극단에 적십자사 등과 같은 사회 공익 단체가 있다. 주로 기부나 보조금, 또는 간단한 수익사업을 통해 수입을 올려서 사회 공익사업에 지출한다.

이러한 형태의 기업의 양극단 중간에 위치하는 것으로 유럽 등 선진국에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고, 근자에 우리나라에서도 큰 이슈가 되는 사회적 기업(Social Enterprise)이 있다. 기업이 영리활동을 하되, 그 설립 목적 자체가 사회적 약자나 지구 환경을 위해 설립된 기업을 말한다. 

시스템 구축

그런데 이러한 사회적 기업의 가장 큰 문제는 정부의 보조금 지원이 끝나면 생존하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경제적 동물인 인간의 욕망을 억제하면서 지속적으로 사회적 목적을 위해서 기업 경영을 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최근 대안으로 주목받는 것이 바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이다. 점점 더 심화하는 사회적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 공생발전을 위해 기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자본주의 4.0 시대에 주목받는 기업의 형태다. 그런데 이 역시 말이 쉽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과당경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웬만한 대기업이 아니고서는 기업이 생존하는 것 자체가 힘든 일이기 때문이다.

기업은 먼저 수신제가(修身齊家)를 해야 한다. 점점 더 까다로워지는 고객의 니즈에 맞추면서 생존해야 하고, 직원 등 구성원들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 우선이다. 프랜차이즈 기업이라면 가맹점의 안정적인 수익창출 시스템도 구비하고 있어야 한다. 이러한 것들이 전제되지 않고서 기업이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전개하는 것은, 그것이 마케팅 활동의 수단이든, 또는 CEO의 사회복지적 마인드에서 나오든 바람직하지 않다. 거시적으로 보면 기업이 먼저 자신의 기본적 역할(제품 및 서비스의 품질, 일자리 창출, 직원복지 등)에 충실하는 것이 국가 경제 발전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수신제가를 이룬 후 사회적 책임 활동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이다. 

이와 같은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는 기업이 국내 토종 프랜차이즈 산업에서 속속 등장하고 있어서 프랜차이즈 산업의 미래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외식전문 프랜차이즈 기업 ‘훌랄라’는 10년이 넘도록 매년 세계 10여개 국가에 우물파기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전국 사랑의 밥차 운영, 독거노인, 장애인 결식아동 지원,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상생경영과 장학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훌랄라숯불치킨과 자매 브랜드인 ‘홍춘천치즈닭갈비’ 가맹점 중 올해 대학교 신입 입학한 가맹점 자녀 모두에게 장학금을 지급했고, 용인 칼빈대학교 학생 20명(상반기 10명, 하반기 10명)에게도 장학금을 지급했다. 지난달 16일 장학금을 지급받은 이기택(신학과 3학년)과 박채현(아동보육학과 2학년)은 “더욱 열심히 공부해서 우리 사회가 꼭 필요로 하는 인재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훌랄라는 향후 10년간 본사가 있는 용인시 소재 칼빈대학교에 장학금 및 발전기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들어 500호점을 넘기며 급성장하고 있는 ‘커피베이’도 작년과 올해 10여 차례에 걸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쳤으며, 특히 작년에는 미국 월마트에 진출한 브랜드로서 LA 한인타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를 후원하면서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 3000여명에게 한국 기업의 위상을 알리기도 했다. 백진성(39) 커피베이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사회 공동체가 함께 살아가는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커피베이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쌈 대한민국 1등 브랜드인 ‘원할머니보쌈·족발’로 유명한 ‘원앤원’도 지난달 11일 서울 중구 유락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지역 내 홀로 계신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청계천 은빛 사랑나눔’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이 행사는 1975년부터 지금껏 한결같이 원할머니보쌈·족발을 찾아주신 어르신들에게 보답하고 ‘마음 함께 나누어요’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 2005년부터 매년 10월경 유락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생필품 및 필요물품을 선물로 전달해왔다. 

도시락 프랜차이즈 1위 기업 ‘한솥도시락’은 1993년 창업 초기부터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왔다. 한 해 경영목표 중 가장 중요한 것을 사회공헌활동으로 정하고 장애인, 노약자, 장학금, 사랑의 밥차, 김장나눔 행사, 굿네이버스 기부, 각종 행사 기부 등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단체와 개인에게 달려가고 있다. 

상생경영

최근 사회적 이슈인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한솥도시락은 창업 초기부터 플라스틱 사용량이 훨씬 적은 PSP 소재의 사각용기 두 가지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편의점 등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PP 소재 용기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이 4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솥도시락은 향후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일회용 숟가락의 경우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반으로 줄인 제품을 개발하고 있고, 점포 내에서 발생하는 용기를 수거해 재활용하여 다시 PSP 용기로 재생산하는 선순환 구조의 재활용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준비 중이다. 

이처럼 프랜차이즈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이 증가하고 있는 점은 바람직한 현상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점점 더 심화되고 있는 사회적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 공생발전을 위해 기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시각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 그 의미가 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