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특집⑤> 2009년이 기대되는 신인 여배우<뜯어보기>
<새해특집⑤> 2009년이 기대되는 신인 여배우<뜯어보기>
  • 최민이
  • 승인 2008.12.3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미리 사인 받아 놓으세요~”

‘2009년 연예계 최강 신인은 누구?’ 과연 기축년에는 어떤 신인들이 스타 등극을 예고하고 있을까. 짧은 연기경력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에게 존재를 각인시킬 ‘신인 여배우’는 누구일까. 참신한 외모와 끼로 새해 연예계 돌풍의 주역이 될 만한 신인들을 꼽아봤다.

박보영 ‘과속’이 아니랍니다
박보영은 요즘 가장 주목받은 신인 가운데 한 명이다. 그녀는 개봉 첫 주 무려 8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작으로 떠오른 <과속 스캔들>의 당당한 주인공. 고등학생 때 아이를 낳은 미혼모로 등장해 역시 어린 시절 속도위반으로 자신을 낳은 아버지 차태현과 호흡을 맞추며 매력을 발산했다.
<과속 스캔들>에 앞서서는 <초감각커플>과
<울학교 ET>에 연달아 주연으로 출연해 더욱 화제가 됐다. 그러나 그녀의 존재를 알리는 데는 SBS 드라마 <왕과 나>가 가장 큰 몫을 했다. 당시 구혜선의 아역인 어린 소화로 드라마에 출연한 그녀는 단아한 모습과 성숙한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문채원 ‘정향이라 하옵니다’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 영화 <울학교 ET> 등 학원물을 통해 존재를 알렸던 문채원은 SBS <바람의 화원>으로 시청자들에게 성큼 다가갔다. 문채원은 가야금 솜씨가 일품인 조선시대 최고의 기생 정향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남장 여자로 분한 문근영보다 미녀 역할이라고 해서 드라마 초반부터 관심이 높았다. 문채원은 첫 사극 도전에서 고혹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문근영과의 미묘한 러브라인도 잘 소화해내 ‘역시 기대주’란 평가를 받았다.

서 우 ‘탐나는도다’
‘옥메와까’라는 알 듯 말 듯한 단어를 웅얼거리며 입 떡 벌어지는 막춤을 추던 CF 속 그녀가 스크린으로 성큼 걸어와 관객을 만났다. 첫 스크린 출연작으로 이미 2개의 신인여우상 트로피를 거머쥔 배우 서우다. 서우는 <미쓰 홍당무>에서 호기심 왕성한 왕따 여중생 역을 맡아 공효진과의 연기 맞대결에도 밀리지 않는 면모를 선보였다.
전교 왕따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펼쳐 보이는 자기만의 세계는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한다. 현재는 사전제작드라마 <탐나는도다>를 촬영중이다. 연예관계자는 “독특한 마스크, 넘치는 끼와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이 돋보인다”며 서우의 밝은 미래를 점쳤다.

김민지 17차 소녀 잊어주세요
김민지는 전지현과 함께 출연한 17차 CF로 가장 처음 연예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전지현의 부러움을 사는 어린 순수 미인으로 등장해 주목받은 김민지는 이후 MBC 시트콤 <그분이 오신다>에 캐스팅돼 처음 연기 경험을 했다. DJ DOC 정재용과 연인으로 출연하며 듬뿍 사랑을 받고 있는 중이다.
그녀는 올해보다 내년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신인이다. 내년 1월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대하사극 <천추태후>에 캐스팅돼 이미 촬영을 거의 끝냈고, 다른 드라마의 출연도 타진하고 있다. 1994년생이란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화려한 외모와 보아 같은 가수를 꿈꿨을 만큼 넘치는 끼가 장점이다.

황우슬혜 갈길 바쁜 신인
황우슬혜는 영화 <미쓰 홍당무>가 발견한 또 다른 기대주다. 공효진이 짝사랑하는 유부남 선생님과 사귀는 러시아어 선생님으로 출연, 가능성을 증명했다. 그녀는 시종 진지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하며 백치미 가득한 엉뚱한 아가씨를 거의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첫 작품에서 보여준 기대 이상의 열연 때문일까. 황우슬혜는 차태현과 호흡을 맞춘 <과속 스캔들>에도 모습을 비췄고 내년에는 박찬욱 감독의 <박쥐>, 장혁의 연인으로 출연하는 <팬트하우스 코끼리>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침체된 영화계 분위기 속에 그녀의 활약은 더욱 눈에 띈다.

쥬니 ‘베바’의 샛별
쥬니는 화제 속에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베토벤 바이러스>가 건진 최고의 신인이다. 어려운 가정형편 속에서도 음악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는 플루티스트 하이든 역을 맡은 쥬니는 이번이 첫 드라마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돋보였다.
까무잡잡한 얼굴, 볼의 까만 점이 인상적인 그녀는 카리스마 넘치는 김명민, 관록의 이순재 앞에서도 결코 주눅 들지 않을 만큼 배짱도 두둑한 신인이다. 드라마로 먼저 알려졌지만 그녀는 사실 밴드 벨라마피아의 멤버로 활약하고 있는 가수이기도 하다. 영화 <국가대표>에 캐스팅돼 현재 촬영중인 그녀는 내년이 더욱 기대되는 대표적 샛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