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오원춘이 ‘인육도살자’인 이유?비행기, 책상 빼곤 다 먹는다더니…결국?

[일요시사=김설아 기자] ‘수원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범인 오원춘이 ‘인육 공급책’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피해 여성의 유가족이 인육 유통 조직 연계설 등을 거론하며 계획된 살인의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 수원 살인사건 피해자의 언니와 남동생은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 우발적 살인이라는 검찰 수사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며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했다. 세상에 못 먹을 게 없다는 ‘중국인’인 오원춘은 실제 인육공급책을 목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일까. 그를 그렇게 바라보는 이유를 종합해봤다.  

유족의 이 같은 주장이 있기 전, 이미 인터넷 공간에서는 ‘오원춘 인육관련설’이 퍼지고 있었다. 그동안 접해보지 못한 충격적인 범죄일수록, 범인이 수사 조서에 밝힌 범죄의 목적이 사리에 맞지 않는 것일수록 일반 대중이 유추해내는 ‘살인의 동기’는 따로 있는데 ‘오원춘 인육 살인설’이 바로 그것이다.

포인트 ‘성범죄’ 아냐

피살자의 사체를 280여 조각으로 나눈 수원 살인사건의 잔혹성과 경찰의 부실수사에 대한 질타가 거셀 무렵이던 지난 4월 중순. 검찰청 홈페이지 및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는 ‘수원사건을 보는 또 다른 시선’이라는 게시물이 올라가 있었다.

‘오원춘이 애초에 인육을 목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글 게시자는 그렇게 판단하는 이유와 풀리지 않는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 등을 세세히 올렸다.

우선 오원춘이 우발적인 강간을 목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지만 피해여성의 몸에서 오원춘의 정액이 검출되지 않은 점을 첫 번째 이유로 꼽았다.

실제 오원춘의 사건 전 행동을 보면 금전적으로 어느 정도 여유도 있었고, 또한 출장마사지를 불러 여인과 관계도 맺어왔는데 단순히 성적욕구 해소를 위한 목적이라면 평소 하던 대로 출장마사지를 불렀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게시자는 “오원춘의 범행 포인트는 성폭행이 아니며 다른 목적을 생각해 볼 수 있다”며 “범행목적을 성폭행으로 이야기한 것도 계산된 진술일 수 있다. 인육을 목적으로 한 살인은 극형이 언도되지만 성폭행 목적의 살인은 그보다 형량이 낮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오원춘이 피해여성을 죽인 후 짧은 시간 안에 시신을 훼손했다는 사실도 또 다른 이유로 꼽았다. 오원춘은 피해여성의 몸을 280조각을 낸 다음 뼈에서 살만 발라낸 후 균등한 분량으로 자른 살 조각을 20점씩 14개의 비닐봉지에 나눠 담았다.

살 조각을 정확하게 나눠 14봉지에 나눠 담은 것은 누군가에게 판매할 목적으로 보이며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닐 것이라는 주장이다.

당시 오원춘은 진술에서 피해여성의 쇄골 이하 몸 전체를 난도질한 이유로 “피해여성을 죽인 후 가방에 담으려다 보니 생각보다 시신이 커 잘랐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초범은 가능한 한 시신을 빨리 처리하고 싶어 하는 심리가 있기 때문에 단순한 운반 목적이었다면 큰 덩어리로 잘랐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네티즌은 ‘오원춘 인육설’ 이미 알고 있었다?
유가족 “인육밀매조직과 연계 재수사 촉구”

경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표창원 교수도 “범행수법 자체가 워낙 잔혹하고 전혀 주저와 당황, 초조해 한 흔적이 없다. 한 번의 범행만은 아닌 것 같다”고 하면서 여죄의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게시자는 “뼈는 전혀 손상시키지 않았다는 것은 범행 은폐·토막이 목적이 아닌 살점이 목적이었다는 것”이라며 “장기매매설도 나오고 있는데 장기매매가 목적이었다면 신선한 장기를 먼저 빼내 빠른 시간 안에 어디론가 운반했어야지 칼까지 갈아가면서 살점을 발라내고 있을 시간이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게시자는 또 ‘계획적인 살인’을 주장하면서 사건당시 피해여성과 경찰이 통화한 ‘음성 7분 39초’ 구간을 확인해보면 오로지 청테이프 소리만 들리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그러면서 오원춘이 피해여성의 사체를 훼손한 ‘화장실’도 석연치 않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사체를 칼로 훼손할 때 몸속의 피가 비산(사방으로 튀는 것)해야 하는데 그런 흔적이 없다는 것은 오원춘이 여성의 몸에서 피를 아주 정교하게 뽑아냈다는 증거이고, 이런 일을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라는 것 등이다. 오원춘이 피를 제거한 방법은 일반상식으로는 알 수 없는 것이라는 내용도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다.

못 먹을 게 어딨니?

중국인이 예로부터 인육을 먹는 음식문화가 있다는 점도 이유로 꼽혔다. 게시자는 “중국인들은 평소 하늘을 나는 것은 비행기 빼고, 네 다리 달린 것은 책상 빼고 다 먹는다고 알려져 있는데, 중국에서 만들어진 ‘인육캡슐’이 한국으로 밀반입 되는 등 인육이 판매된다는 것은 이미 입증 된 사실”이라며 “몇 년 전 두바이 인육사건이 이슈가 된 적이 있었는데 중국인 4명이 두바이에서 8살 여자아이를 납치하여 나눠먹은 사건이다.

양 팔과 다리의 뼈만 남기고 몸통의 살점까지 다 발라먹었다고 하는데 이번 사건과 비교했을 때 분명 암암리에 인육거래가 되고 있을 것이란 추측을 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일용직 노무자인 오원춘이 4개의 휴대전화를 사용한 점, 오원춘이 주기적으로 중국을 왕래해온 점(2007년 이후 15회 왕래), 오원춘의 계좌에 정체가 불분명한 목돈이 들어온 점, 집안에 칼갈이 맷돌 등 전문도구가 있다는 점 등이 그가 인육조달책이라는 이유로 제시됐다.

게시자가 어떤 경로로 이러한 의문을 제기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 사건엔 우발적인 살인으로 판단 짓기에는 납득하기 어려운 복합적인 의혹들이 엄연히 존재한다.

게시자는 이런 의혹들을 제시하며 검찰이 오원춘의 인육 목적 살인을 파헤치지 않고 모른 척 하는 이유는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면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증)의 확산, 다문화정책에 대한 극심한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올린 네티즌 외에도 오원춘이 인육공급책과 연계되어 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많다. 오원춘의 과거 주거지(경남 거제, 경기 용인, 부산, 대전 등)을 중심으로 여성 실종사건이 151회나 발생한 점도 의혹에서 비켜갈 수 없는 대목이다. 유가족들 역시 사건 관련 재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이렇게 의문점이 많은데 단순 성폭행을 목적으로 한 토막사건으로 종결 시키면 안 된다”며 “유가족들의 슬픔, 나아가 한 국민의 죽음을 명명백백 밝혀주는 게 국가가 할 일 아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설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