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에서 가장 유명한 배 낚시터
서해안에서 가장 유명한 배 낚시터
  • 박상미
  • 승인 2011.11.2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에서 손맛 한 번 느껴볼까?

보령시에는 대천항, 오천, 무창포, 죽도, 송도 등 다섯 곳에 걸쳐 배낚시 출항지가 있다.

<대천항>
대천항에는 40여 척의 배낚시가 준비되어 있다 이들은 인근 원산도, 삽시도, 녹도, 외연도 등으로 나가 40cm 급 이상의 개우럭을 주로 잡는다.


무창포와 죽도에서는 수중 암석이 많은 석대도로 인근 포인트에서 우럭과 놀래미를 낚는데 워낙 고기가 잘 잡혀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오천은 인근 월도, 장고도, 효자도, 원산도 주변에 포인트가 많아 먼 바다까지 나가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쉽게 낚시를 즐길 수 있다.

송도는 여름시즌 보구치 낚시로 크게 각광을 받는 곳으로 하루 배낚시에 보구치 50~100마리 가량은 기본으로 잡힐 정도다. 갯바위 낚시는 보령 지역 어디서나 가능하지만 그 중에서도 오천과 천북 인근 해역이 특히 좋다. 서해 최대의 감성돔 산란지로 봄철에 특히 많이 잡힌다.

-대상어종
오천 앞바다 : 우럭, 노래미, 넙치, 감성돔 등
대천·무창포 앞바다 : 학꽁치, 감성돔, 수조기 등

<오천항>
오천 앞바다는 안면도의 남단과 원산도 등으로 이어지는데, 78개의 섬과 수중여가 광범위하여 어패류의 좋은 서식처가 된다.


그러나 수심이 앝은 편이어서 산란을 끝낸 대형 우럭은 이내 깊은 바다로 빠지므로 20cm급의 작은 씨알을 양으로 낚을 수 있으며, 성어가 되기 전의 우럭의 요람이라고 할 수 있다. 대형성어는 삽시도, 고대도, 장고도, 호도, 녹도, 외연도에서 많이 볼 수 있어 중급 이상 낚시꾼들은 이곳을 찾는다.

<무창포>
무창포 앞바다는 대천 앞바다와 함께 여름철 최대의 보구치 산지로 알려진다.

이곳의 낚시는 포구의 방파제에서 가장자리 낚시를 할 수 있으나 대개는 배낚시를 해야 하는데 뱃길로 15분 거리의 석대도, 30분 거리의 황죽도, 직언도, 1시간30분 거리의 용섬 등이 포인트로 꼽힌다.

특히 1시간40여 분 거리의 외연도는 전천후 낚시터이며 석대도의 북단과 용섬의 동쪽은 보구치의 포인트이다. 낚싯배로는 30여 척의 소형배들이 주로 쓰인다. 한편 서해안 최대의 해수욕장인 대천해수욕장은 매년 여름 백사장 앞바다의 다보도 근해에서 보구치 낚시가 대성황을 이룬다.
-낚싯배 4인 기준 8~10만원선 (1일임대)

<현지교통>
■오천 찾아가는 길
오천~홍성에서 대천을 잇는 국도에서 12km 가량 포장도로로 진입 후 광천을 거쳐 계속 남하, 진죽이라는 소도시에 이르게 되는데 여기서 포장도로로 우회전, 오천으로 진입하게 됨

■무창포 찾아가는 길
대천에서 서천행 직행버스 이용, 웅천(기차인 경우 장항선 웅천역) 하차 후 무창포행 완행버스 이용, 무창포 하차 → 대천에서 시내버스 이용(대천→월전→무창포/대천→웅천→무창포)

■시내버스
대천역에서(시내버스) 오천 → 보령에서 오천행 버스 이용. 자가차량은 홍성에서 광천을 지나 보령시 관내 청소면 소재를 벗어나기 전에 오천면으로 가는 진입도로로 들어서서 8킬로미터 가다보면 오천면 소재지가 나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