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초대석]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전국대학생위원장
[일요초대석]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전국대학생위원장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8.10.30 10:12
  • 호수 11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정치 참여 밑거름이 될게요”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8일, 8개 부문의 전국위원장 당선자를 공고했다. 이번 전국위원장 8인은 민주당 장기집권의 초석을 다져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았다. <일요시사>는 전국위원장 8인 중 한 명인 전용기 전국대학생위원장 당선인과 인터뷰를 가졌다.
 

▲<일요시사>와 인터뷰 갖고 있는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청년정치인으로서 20대 정치인을 육성하고 배출해내는 데 밑바탕이 되겠습니다.” 

지난 24일 서울대입구역 인근 카페서 만난 민주당 전용기 전국대학생위원장은 이처럼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는 지난 8일 민주당 전국위원장 선거서 40.19%를 득표, 다른 4명의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전 위원장은 대학생들의 정치 참여와 역량 강화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었다. “대학생들의 미래를 대학생 스스로 만들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내겠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는 28세 청년은 주말도 반납한 채 대학생들을 만나며 위원회 구성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다음은 전 위원장과 일문일답.

- 당선 소감부터.
▲정말 감사하다.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20대 대학생 당원들을 위해 앞으로 풀어나가야 할 숙제들이 굉장히 많다. 이런 숙제들을 풀어나갈 수 있는 자리를 허락해줘서 감사하다. 선거 때부터 20대가 정치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해왔다. 그런 구조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곧바로 일할 수 있는 위원회 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 당원들로부터 선택을 받은 이유가 무엇이라 생각하나?
▲‘전용기라면 확실히 일할 것이다’ ‘20대 당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일을 추진해나갈 것이다’라는 느낌을 당원들에게 줬다는 얘기를 건네 들었다. 그런 느낌이 당선되는데 가장 크게 작용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 당원들에게 그런 얘기를 들으면 성과에 대한 부담을 느낄 것 같은데.
▲그렇다. 그래서 성과를 내기 위해 회의도 많이 했다. 지금은 로드맵을 구축하고 있는 단계다. 발대식 때 로드맵을 당원들에게 발표하고 피드백을 받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 이 때가 당원들에게 성과를 보여주는 시작 지점이라 생각한다.

- 왜 민주당인가?
▲더불어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게 꿈이다. 누구는 잘 먹고 잘 사는 반면, 누구는 핍박받는 사회구조가 싫었다. 민주당이라면 이런 구조적 문제를 풀어주고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또 청년들의 미래에 대해 상식적으로 접근하는 정당이 민주당이라고 판단했다. 그래서 민주당을 지지했고, 지금 활동하고 있다.

40%의 득표율, 후보 4명 꺾고 당선
‘사람 사는 세상’ 꿈꾸는 28세 청년

-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7층 회의실서 준비위 1차 회의를 진행했다. 분위기는 어땠나?
▲좋았다. 1차 회의 이후 지금까지 세 차례 회의가 진행됐다(24일 기준). 회의는 밝고 희망차게 이어지고 있다. 당원들에게 했던 약속을 지켜나가기 위해, 또 다른 후보들의 좋은 공약들도 같이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이 <일요시사>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 준비위서 앞으로 2년 간 사업계획을 꼼꼼히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안다. 사업계획의 핵심은 무엇인가.
▲‘20대 정치인 양성’이다. 20대가 눈치 보지 않고 정치활동을 할 수 있게끔 하는 게 사업계획의 핵심이다. 이를 통해 21대 총선서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 18세 참정권 운동도 어떻게 캠페인을 해나갈지 로드맵을 짜고 있다.

- 지난 1일 인터뷰서 출마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1980년대 대학생들은 지식인들과 대적할 수 있는 인재로 평가받은 반면, 지금 대학생들은 어린애로 평가받고 있다”며 이러한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구조적으로 청년들이 정치에 관심을 가지기 힘들게끔 돼있다. “니들이 뭘 알아”라고 하는 사회적 인식 때문이기도 하다. 1980년대 대학생들은 노동자들이 기업을 상대로 투쟁할 수 있도록 논리를 만들어주면서 역량을 키워나갔다. 

그리고 사회운동을 하면서 인정받았다. 반면 지금의 대학생들은 그러한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직·간접적인 제약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표적으로 정치혐오를 조장해 정치에 관심을 가지지 않도록 하는 일 말이다.

- 실제 대학생들이 정치혐오를 많이 느끼는지?
▲그렇다. 얼마 전 단국대와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을 민주당 당사로 불러 당을 소개하는 자리가 있었다. 그때 내가 ‘왜 20대가 정치를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발표를 했었다. 한 대학생이 “정치인들이 똑바로 못하니까 정치혐오가 생기는 것이고, 잘할 것이라 생각해 찍으면 문제를 일으키더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내가 “대통령도 바꾸는 시대다. 우리가 힘을 모아 정치혐오 구조를 바꿔야지, 혐오만 해서는 바뀌지 않는다”고 말한 게 기억난다. 우리가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관심을 가져야만 우리의 미래를 열 수 있다는 점을 많은 대학생들에게 알리고 싶다.

- 쉽지 않은 일이다.
▲한 번에 해결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조금씩 풀어나가겠다. 예전처럼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는 식의 설득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 시대가 바뀐 만큼 대학생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 찾아나가겠다. 그런 시도를 대학생위원회서 먼저 해나가겠다.

- 대학 1학년부터 학자금 대출과 취업 경쟁에 내몰리는 전국 대학생들에게 한 말씀.
▲현재 우리가 힘들다고 해서 한탄만 하기보다는 지금 하고 있는 취업준비 등을 계속하면서도 사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조금만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 그러면 미래가 바뀌는 모습이 보일 것이라 확신한다. 조금만 힘내서 함께 그런 미래를 만들어봤으면 좋겠다.

 

<chm@ilyosisa.co.kr>


[전용기는?]

▲경남 마산 출생
▲한양대 경영컨설팅학과 석사 과정
▲전 한양대 ERICA 총학생회장
▲전 더문캠 대학생공동본부장
▲현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