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90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190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8.10.29 09:48
  • 호수 11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식
남·1995년 8월17일 해시생

문> 군을 제대한 후 너무 막연하고 답답합니다. 운전직과 재단금세공 중 어느 쪽이 저에게 좋을지요. 여러가지에 귀를 기울이나 결정을 못하고 있습니다.

답> 귀하는 귀금속 쪽에 인연이 닿으며 평생 천직으로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귀금속 세공을 하면서 보석감정사 자격증을 함께 준비하세요. 앞으로 귀금속 계통에서 인기가 있는 인재가 되어 경제적인 면도 많이 성장하게 됩니다. 그러나 귀하는 너무 남의 말을 잘 듣고 자기 주관이 없어서 일에 쉽게 권태를 느끼며 포기하게 되어 언제나 용두사미가 되고 맙니다. 이제부터는 시작과 끝을 중요시하는 습관과 전과 후가 분명한 생활에서 좋은 결실을 얻도록 하세요. 결혼은 30세 때가 좋으며 연분으로는 소띠나 한 살 연상인 개띠 중에 있습니다.

 

임수현
여·1988년 7월18일 유시생

문> 저는 삶의 의욕을 잃은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것을 잃은 것 같은 좌절감 속에서 죽음 만이 길인 것 같습니다. 막막한 저의 앞길을 알려주세요.

답> 귀하의 비관은 초년운이 각박하기 때문인데 성격에도 많은 결점이 있습니다. 내성적인 데다 모든 일을 혼자 해결하려는 성격과 자존심이 강하고 체면을 존중하다 보니 외로움은 계속되고 사회와 자신의 조화를 이루지 못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건강운도 좋지 않아 신경성질환이 계속되며 잡병이 유지돼 병의 유동이 심합니다. 그러나 2020년부터는 개운이 시작돼 지금의 고통에서 벗어납니다. 외국어를 공부해 관광산업에 일을 하거나 디자인, 그래픽, 인테리어 등에 뜻을 두면 성공합니다. 연분은 쥐띠나 범띠 중에 있습니다.

 

장선용
남·1994년 5월19일 묘시생

문> 저는 1994년 3월 오시생인 동갑 여성과 동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행방을 감추었습니다. 서로 첫사랑이라고 고백을 했고 평생을 약속한 사이입니다.

답> 현재 두 사람은 서로가 타고난 운명의 조건에서 벗어난 잘못된 출발이었습니다. 첫사랑이나 약속 등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평생의 연분이 아닙니다. 귀하는 자신이 잘 알겠지만 이제까지 불운해 학업도 중도에 좌절되었고 뚜렷한 직업도 없습니다. 지금도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결혼은 30세 때가 길년이며 29세까지 만나는 여성은 서로가 불행해 집니다. 지금 여성도 여기에 해당됩니다. 상대가 편하게 떠나도록 배려해주세요. 귀하는 본과로 귀가해 생산직이나 관리직에 직장을 구하세요. 다음달에 귀인의 도움을 받습니다. 명심해 앞길을 열어 나가세요.

 

조은희
여·1998년 3월3일 신시생

문> 현재 대학생인데 갑자기 공부가 안되고 남자친구들만 좋아하게 되어 본의 아니게 외박을 하게 됩니다. 부모와의 불화도 심합니다. 지금의 방황은 언제까지 일까요.

답> 현재 방황이라기보다 본래 바람기의 운에 해당돼 매우 혼란스런 생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노력으로는 감당하기 어렵습니다. 환경을 바꾸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지만 근본적인 운세의 기질은 변하지 않습니다. 다만 해외 유학의 길을 선택해 일단 국내를 벗어나는 것입니다. 해외운이 좋으므로 두 가지의 좋은 혜택을 보게 됩니다. 앞으로 4년동안 남자 문제가 괴롭히나 인종이 다른 해외에서 겨우 방어가 될 수 있고 학업도 정상적으로 마칠 수 있습니다. 부모님께 솔직히 고백해 협조를 구하세요. 해외에 다녀온 후 결혼하게 되고 위기를 극복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