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국민청원 26만명 넘은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일요시사TV> 국민청원 26만명 넘은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 배승환 기자
  • 승인 2018.10.18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불친절해서 죽였다"

강서구의 어느 PC방 계산대 앞에서 21세 신모씨에게 손가락질하는 30세 김모씨, 그리고 그의 동생도 옆에서 형을 거들며 웃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약 15분 후 돌아가고, 동생은 PC방 입구 앞에서 경찰이 돌아간 것을 확인하듯 여기저기를 살펴본다.

몇 분 뒤 쓰레기를 버리고 돌아오는 아르바이트생 신씨를 흉기를 든 김씨와 동생이 덮쳤다.

흉기로 약 30회 이상
무차별하게 찔러…

김씨가 흉기를 휘두르는 동안 동생은 신씨의 양팔을 잡고 있었다.

PC방 손님들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동생은 현장을 빠져나가고 형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되었다.

신씨는 병원에 후송되었지만, 과다출혈로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김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 수사하고, CCTV를 확보한 뒤 집에 있던 동생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후 풀어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홧김에 그랬다”고 말했고, 동생이 신씨를 뒤에서 붙잡은 건 “말리려던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청원에 올라온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국민청원은 동의자가 26만이 넘은 상태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