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삼국비사 (104)회복
<기획연재> 삼국비사 (104)회복
  • 황천우 작가
  • 승인 2018.10.17 10:25
  • 호수 11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구려 움직이다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인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을 통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혹시.”

“소장이, 아니 이제는 중으로 돌아가야겠지요. 혹여 고문 장군이 시간에 늦어 의자왕을 구하지 못한다면 제가 당나라로 건너가서 의자왕을 구하도록 하겠습니다. 그게 여의치 않으면…….”

연개소문이 자리에서 일어나 잔잔한 미소를 머금고 있는 온사문의 손을 잡았다.

“대감, 이러시면 곤란합니다. 같은 남자끼리.”

파안대소

온사문의 말에 모두 파안대소했다. 그를 기회로 표정을 밝게 한 연개소문이 남건에게 술을 들이라 했다.

“왜 의자왕에게 그리 집착하는지 여쭈어도 되겠습니까?”

자리가 정리되자 온사문이 연개소문의 잔을 채웠다.

“의자왕에 집착하는 게 아니라 그저 같은 민족으로서 당나라 오랑캐 놈들에게 끌려가 수모당할 일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립니다.”

“그런데 신라 사람들은 그를 모를까요?”

“그 놈들이 오죽했으면 당나라에 항복했겠소.”

“대감, 이참에 신라를 멸하시지요.”

잠자코 있던 두방루가 목소리를 높였다.

“신라 역시 우리 민족으로서 신라 자체로는 문제 될 수 없네. 다만 이런 식으로 일처리하다 오랑캐 놈들에게 고스란히 넘길까 보아 그게 걱정이네.”

“신라놈들, 이 민족의 원수네요, 원수!”

두방루가 은근히 이를 갈았다.

고문과 뇌음신이 일반 백성으로 변장한 소수의 정예 병사들을 이끌고 주로 야음을 틈타 급하게 당항성으로 이동했다. 

그러나 그들이 도착하기 바로 직전 사비성 약탈을 마무리한 소정방이 이미 의자왕과 그 일행들을 배에 싣고 당나라로 떠났다는 소식을 접했다.

허탈한 심정으로 막 발걸음을 돌리려는 순간이었다.

“장군, 이렇게 그냥 돌아갈 수는 없는 노릇 아닙니까?”

뇌음신이 고문 곁으로 다가와 칼을 잡았다.

“그러면 바다로 나가서 구출하자는 말인가?”

“바다에서는 불가능하지요.”

“무슨 의미인가?”

“신라놈들 한번 혼쭐이라도 내주자는 말씀입니다.”

“혼쭐이라.”“막리지 대감께서도 그를 탓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야 당연하고. 그렇다면…… 이왕 내친 걸음 조금 내륙으로 들어가 칠중성(파주 적성)을 공략하세.”

“칠중성이라면 공략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곳이야 어차피 우리 땅이었으니 공략이 아니라 회복이지요.”

“그렇게 되는가.”

쓸쓸한 미소를 보이던 고문과 고구려 병사들이 해안이 아닌 내륙으로 방향을 잡아 칠중성으로 이동했다.

칠중성에 가까이 이르러 당당하게 성으로 들어갔다. 북이 아닌 남에서, 신라 영토에서 들어오는 변장한 고구려 군사들에 대해 어느 누구 하나 의심하지 않았다.

자연스럽게 성으로 들어간 고문과 뇌음신이 병사들에게 간략히 지시하고 곧바로 성주인 필부의 알현을 청했다.

“무슨 일로 나를 만나자 하였소?”

필부가 거드름을 피우며 고문과 뇌음신을 번갈아 바라보았다.

“우리는 고구려 장군들인데 돌아가는 길에 귀하의 목을 따려고 만나자 했소!”

“뭐라!”

순간 필부의 표정이 급격하게 경직되었다.

“여봐…….”

필부의 다음 말은 이어지지 않았다. 이미 뇌음신의 칼이 필부의 목 깊숙이 박혔기 때문이었다.

그를 살피던 고문이 곧바로 뒤로 돌아 칼을 뽑아들었다.

“쳐라!”

고구려군, 한발 늦었지만 칠중성 회복이라도…
백제 부흥의 움직임…복신과 도침의 속셈은?

고문의 외침에 고구려 병사들이 신속하게 움직이기 시작하자 칠중성에 피바람이 불었다.

백제의 사비성을 점령한 당나라는 낭장(郎將) 유인원과 군사 일만 명으로 그곳에 남아 지키도록 하였고 또한 좌위중랑장(左衛中郞將) 왕문도를 보내 웅진도독(熊津都督)으로 삼았다.

한편 그들과 합류했던 무열왕은 서라벌로 돌아가고 대신 용태부인(김춘추의 아버지 김용춘의 첩인 대씨 부인의 딸)과의 사이에 낳은 아들 인태로 하여금 사찬 일원, 급찬 길나와 함께 군사 칠천 명으로 유인원을 보좌하도록 했다.

“성주, 당나라와 신라의 주력군이 돌아갔다 하오.”

성루에서 당나라와 신라군의 정황을 살피던 무왕의 조카, 의자왕의 사촌이며 주류성(周留城, 충남 연기) 성주인 복신에게 승려인 도침이 다가섰다.

“들어서 알고 있소.”

“그렇다면 이대로 두고만 볼 수 없지 않소?”

“그렇다고 저들이 이 성을 공략하지 않고 있는데 우리가 먼저 움직일 필요 있겠소?”

복신의 말에 도침이 바짝 다가섰다.

“어차피 의자왕도 당나라로 끌려가고 없는 마당에 우리가 새롭게 백제의 깃발을 꽂아야 할 일 아닌가요?”

“그 이야기는?”

“성주와 소승이 새롭게 백제를 이끌어가자는 말입니다.”

순간 복신의 눈이 반짝였다.

“가능하오?”

“성주께서 민심을 모르시는구려.”

“민심이라니요. 그래, 민심이 어떻습니까?”

전쟁 중에 오로지 성안에만 상주하고 있던 복신으로서 그를 알 길 없었다.

“현 상황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인정하지 못한다면.”

“의자왕 개인의 일로 치부하고 있는 게지요.”

“개인의 일이라.”

“의자왕의 지나친 황음 때문에 이런 결과를 가져왔으니 백제의 항복은 인정할 수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너무 지나치지 않소?”

복신 역시 동성을 취하는 등 성생활은 문란했지만 지나친 의자왕의 비행에 대해 나름 속을 끓이고는 했었다. 

아울러 자신의 종형(사촌 형)이었던 만큼 쉬쉬했었다.

“지나치고 말고의 문제를 떠나서 민심이 그러하니 그를 이용해서 우리 둘이 일을 도모해보자 이 말이오.”

“우리 둘이?”

“그렇소.”

복신이 고개를 갸웃거렸다.

“왜 그러오, 성주.”

“우리 둘이 일을 도모한다면 일 자체로는 명분이 서지만 백성들에게 크게 호응 받지 못하리란 생각이 드는구려.”

왕의 비행

“무슨 소리요?”

“일시적으로 백성들의 호응은 얻어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그저 반란으로 치부될 수 있소.”

도침이 그 말을 헤아리는 듯 가볍게 한숨을 내쉬었다.

“스님, 일 그것도 적지 않은 일을 도모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일이 무엇인지 아시오?”

“무엇입니까?”

“명분 즉 정당성과 정통성이지요.”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