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오늘의 이슈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친형 강제입원 의혹 "지린내가 진동했다" 김사랑 일침
  • 김민지 기자
  • 등록 2018-10-12 15:08:17
  • 승인 2018.10.12 15:09
  • 호수 0
  • 댓글 0
이재명 압수수색 (사진: YTN)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압수수색을 당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두고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를 물어 12일, 이재명 지사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 지사는 지방선거 전 친형 故 이재선 씨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의혹을 공개 부인하며 이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지사는 앞서 성남시장에 선출된 후 형 이재선과 성남시 행정에 관한 정치적 견해를 다투며 언성을 높였다.

당시 이재선 씨의 부인인 박인복 씨가 "이재명이 남편을 정신병원에 감금했다"고 주장하며 오늘날의 의혹이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이 지사의 부인인 김혜경 씨가 이재선 씨의 딸에게 "너희 아빠가 강제로 입원되면 다 네 탓인 줄 알라"고 폭언한 녹취 파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또한 성남시상권활성화재단의 회계를 추궁해 오던 김사랑(필명·본명 김은진)이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이 공권력을 동원해 날 납치, 감금했다"고 주장하며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

김사랑은 "지린내가 진동하는 병실에 13시간 동안 갇혀 있었다"며 "남자 조무사들이 보는 앞에서 옷(환자복)을 갈아입어야 했고 내용물이 뭔지도 모를 주사를 2대나 맞은 탓에 팔뚝엔 멍이 들었다"고 경위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소설과 음해"라며 이를 모두 부인했지만 이밖에도 조폭연루설, 불륜설 등에 휘말려 곤욕을 치르고 있다.

<mj_kim@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