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인물 이슈&피플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아무리 예능이라도…”
  • 박민우 기자
  • 등록 2018-10-05 09:28:34
  • 승인 2018.10.05 09:31
  • 호수 1187
  • 댓글 0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사진=tvN 화면 캡처>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을 공개 비판했다.

황교익은 지난 2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서 이랬다고요?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 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습니다”라며 <골목식당>의 방송 내용을 캡처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게재된 사진은 지난달 12일 방영된 <골목식당>에 출연자에게 막걸리 테스트를 하는 장면.

당시 백종원은 출연자인 대전 청년구단 막걸리 가게 사장과 함께 전국 유명한 막걸리를 함께 맛보고 어느 막걸리인지 정답을 맞춰본 바 있다.

백종원 향한 날선 지적
과거 맛 비평 재조명도

이와 관련, 황교익은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겠지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나요?”라고 꼬집었다.

한편 황교익은 지난 2016년에도 SNS를 통해 백종원을 향해 날을 세운바 있다.

당시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 설탕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 욕할 것도 없다. 문제는 방송이다. 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다. 그놈의 시청률 잡는다고 언론의 공공성까지 내팽개치지는 마시라, 제발”이라고 지적했다.
 

<pmw@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