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최모씨, 피해자 코스프레로 사기극 펼쳐…“그 여자 성격이 문제였다”
구하라 남자친구 최모씨, 피해자 코스프레로 사기극 펼쳐…“그 여자 성격이 문제였다”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10.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남자친구 최모씨
구하라 남자친구 최종범 (사진: 구하라 인스타그램, SBS)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모씨가 대중을 상대로 사기극을 벌였다.

지난달 구하라 남자친구 최 씨 "구하라 자택서 폭행을 당했다. 내가 그녀의 남자친구다"라며 경찰에 신고했고, 이로 인해 세상에 그들의 사랑싸움이 알려졌다.

구하라, 구하라 남자친구 최 씨는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 "양쪽이 모두 서로를 폭행한다"로 나뉘어 치열한 공방을 벌여 대중들의 비난을 사기도 했다.

그러던 중 구하라 남자친구 최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구하라는 내게 과분한 사람이다. 하지만 평범한 내가 그녀의 성격을 감당하기란 어려운 일이었다"라며 "헤어짐을 고하자 폭발했고, 폭행 당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용히 이별하길 바랐지만, 피해가 막심하다. 구하라 본인이 일어난 일에 대해 잘 생각해보고 사과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대중들은 구하라를 비난했으나 4일, 구하라 남자친구 최 씨가 성관계 동영상으로 협박을 한 사실이 알려져 세간을 충격케 했다.

구하라 남자친구 최 씨는 최초 신고날 성관계 동영상을 구하라에게 잇따라 전송, "언론에 퍼트려 인생 망치겠다"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구하라 측은 "이 상황을 두고 볼 수 없었다"라는 입장을 밝혔고, 대중들은 그녀에게 위로를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