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골프
<동아제약-동아ST 챔피언십> 이형준KPGA 대표 대회 정상 오르다
  • 자료제공: <월간골프>
  • 등록 2018-10-01 10:01:19
  • 승인 2018.10.01 10:02
  • 호수 1186
  • 댓글 0

이형준이 지난달 12일 충북 음성의 젠스필드 컨트리클럽에서 스페셜 이벤트 대회로 펼쳐진 ‘동아제약-동아ST 챔피언십(총상금 1억5000만원, 우승상금 7000만원)’에서 정상에 올랐다.

접전 끝 우승컵 품에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

이형준(26·웰컴저축은행)은 결승전에서 이동민(33·동아제약)을 연장 3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앞서 이형준은 지난 5월 진행된 16강전에서 최고웅(31)을 2&1(1홀 남기고 2홀차 승)로 제압하고, 11일 8강전에서 서형석(21·신한금융그룹)을 3&2로 꺾고 4강에 올랐었다.

부진 마침표

지난달 12일 오전에 진행된 4강전에서 이상희(26·호반건설)를 3&1으로 완파한 뒤 결승전에 안착한 이형준은 오후에 열린 이동민과의 결승전에서 5번 홀까지 3UP으로 앞서며 손쉬운 승리가 예상됐다.

하지만 이동민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8번홀(파3)에서 버디를 솎아내며 차이를 좁힌 이동민은 11번 홀과 14번 홀에서도 승리를 챙기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세웠다.

마지막 18번 홀까지 승부를 내지 못한 두 선수는 연장전에 돌입했고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 3번째 홀에서 승부가 났다. 이동민의 세 번째 샷이 그린사이드 벙커에 빠지는 등 파에 머문 사이 이형준은 투온에 성공한 뒤 투 퍼트로 버디를 잡아내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본 대회는 KPGA 코리안 투어 정규 대회가 아닌 이벤트 대회로 우승을 해도 통산 승수에 포함되지 않지만 올 시즌 하반기를 앞두고 우승 맛을 본 이형준에게 많은 자신감을 심어줄 것으로 보인다.

이형준은 “동아제약 동아ST 챔피언십은 이번이 3번째 출전인데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 최근 컨디션도 좋고 연습한대로 샷도 잘되고 있다”라고 전한 뒤 “이번 우승을 발판으로 남은 하반기에도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결승전에서 이형준의 캐디를 하던 이형준의 아버지가 갑자기 다리에 쥐가 나며 어려움을 겪자 갤러리 중 한 팬이‘백을 메겠다’고 자청해 함께하면서 거둔 우승이라 더욱 특별함을 남겼다.

팬과 함께 감동 두배
팬들의 뜨거운 호응

이형준은 “아버지께서 다리가 불편하다고 하셔서 골프장 캐디를 구하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 때 한 팬이 캐디를 해주시겠다고 하셔서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 특별한 선물을 드릴 계획”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3, 4위전에서는 박은신(28·삼성금거래소)이 이상희를 2UP으로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

한편 2014년부터 KPGA 스페셜 이벤트로 5년 연속 펼쳐지고 있는 ‘동아제약-동아ST 챔피언십’은 KPGA 코리안 투어를 대표하는 주요 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를 볼 수 있어 골프 팬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발군의 실력

2014년 초대 대회와 2016년에는 박상현이 우승을 차지했고 2015년에는 데비이드 오(37)가 정상에 올랐다. 지난 2017년에는 발군의 실력을 보여준 최진호(34·현대제철)가 우승컵을 차지하는 등 KPGA 대표 이벤트 대회로 거듭나고 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월간골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