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민정, 아들 초상권 무시 당했다 “제주도·사찰…장소 불문하고 돌아다니더라”
이병헌 이민정, 아들 초상권 무시 당했다 “제주도·사찰…장소 불문하고 돌아다니더라”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09.21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이병헌 이민정 아들
이병헌 이민정 아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민정 인스타그램)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이병헌 이민정 아들 사진을 막무가내로 인터넷에 올린 누리꾼이 화제다.

지난 2015년 이병헌 이민정이 잉태한 아들 사진이 최근 인터넷 상에 떠돌아다니며 초상권 침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병헌 이민정 아들 사진’이 떠돌기 시작하자, 이병헌 이민정이 아닌 일부 누리꾼들조차 “어린 아들을 다른 사람들이 마음대로 대중에게 공개하는 게 맞는 일이냐”라며 분노하고 있다.

이병헌 아내이자 ‘준후’의 엄마인 이민정은 개인 계정을 통해 아들에 대한 애정을 끊임없이 드러내 왔으나, 얼굴을 직접적으로 공개한 적은 없어 그 의중을 알게끔 했다.

헌데 이병헌 이민정 아들을 전혀 모르는 일반인이 찍어 인터넷으로 유포한 것은 분명 범죄에 가까운 일이므로 해당 소식이 이슈몰이 중인 상황.

앞서 이병헌 이민정은 연예인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아들을 데리고 일상적인 나날을 보내왔고, “제주도에서 아들과 수영을 하는 이병헌 이민정을 봤다”, “석가탄신일에 사찰을 함께 찾았더라”라는 목격담이 속출한 바 있다.

하지만 일상 생활을 보내는 이병헌 이민정, 그리고 아들의 모습을 초상권, 사생활을 침범하는 수준으로 무시한 채 찍어대는 대중을 어디까지 이해해야할지 의문이 드는 상황이다.

한편 연예인 신분인 그들을 찍은 것이 잘못이 아니라는 반대 주장 또한 나오고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