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카톡, 전 남친의 집착+욕설로 얼룩져…“이별 통보 편지도 태웠다더라”
구하라 카톡, 전 남친의 집착+욕설로 얼룩져…“이별 통보 편지도 태웠다더라”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09.1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카톡
구하라 카톡 (사진: 채널A)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가수 구하라가 전 연인 A 씨와 주고받았던 카톡 일부를 공개해 논란이 거세졌다.

17일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나도 A 씨한테 여러 차례 맞았다. 그리고 그간 A 씨와는 이성 문제로 마찰을 빚어왔다”며 맞대응을 펼쳤다.

이어 구하라는 A 씨와 나눴던 카톡을 그 증거로 들며 “원만하게 수습하고자 했으나 쉽지 않았다”고 역호소했다.

구하라와 A 씨의 카톡엔 A 씨가 “밤생활 방해해 미안하다. 그냥 경찰서 가겠다”라고 말한 사실이 드러났다.

앞서 A 씨는 구하라로부터 일방적인 폭력을 당했음을 폭로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구하라가 카톡을 증거로 들자 상황은 역전됐다. 특히 구하라의 측근 B 씨도 A 씨와의 대화 일부를 발췌, “남창 업소에 가겠지”라고 구하라를 비방, 집착한 것.

또한 B 씨는 “구하라도 A 씨에게 당시 관계를 정리하자는 편지를 보냈는데 그가 태워버렸다더라”고 밝혔다.

이는 A 씨가 “내가 이별을 통보했더니 나를 때리더라”고 주장한 점과 다소 맞지 않은 상황.

법정 싸움으로 번진 구하라와 A 씨. 구하라 카톡이 논란의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지 대중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