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화 프로가 만난 사람> 9세 꼬마 골퍼 원재와의 라운드
<이기화 프로가 만난 사람> 9세 꼬마 골퍼 원재와의 라운드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09.17 10:49
  • 호수 11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볼도 없고 뒤땅도 없다

아이들은 리드미컬하고 흥겹다. 아이들의 천성이다. 어른들도 덩달아 편안하고 흥겨워진다. 9살 골퍼 원재와의 라운딩은 그래서 흥미로웠다. 이번주 이기화 프로가 만난 사람은 골프의 ‘미래’이기도 하다.

원재가 골프클럽을 처음 잡는 날, “골프클럽을 오늘 처음 만져봐요”라고 말했다. 호기심 어린 두 눈은 반짝반짝 빛난다. 두 손 안에 그립이 가득 찬다. 원재 엄마는 손가락에 물집 잡힐까봐 장갑을 끼워준다.

첫째 날

“골프를 쳐 본 적이 있나요?” 

“아뇨, 골프클럽은 오늘 처음 만져봐요.” 

원재는 9살이다. 

“여행오기 전날 골프 치는 선수들의 모습을 엄마가 TV로 보여주셨어요.” 

골프 돌아가는 건 알고 있단다. 빨리 골프를 치고 싶어서 이른 새벽부터 엄마 잠을 깨웠다고 한다. 원재 가족과 함께 골프 체조를 시작한 후 연습 없이 바로 필드를 돌기로 한다.

2년 전 베트남 나트랑 CC에서의 추억이 떠오른다. 골프장을 처음 맞이한다는 박현두 사진작가의 골프스윙이다. 박 작가의 하얀 공이 헛스윙 몇 번 끝에 아주 멀리 날아갔던 기억이다.

처음으로 골프장갑을 끼고, 처음으로 골프공을 들고, 처음으로 그린을 밟고, 처음으로 클럽을 잡고, 처음으로 공을 홀에 넣었다.

호기심 어린 두 눈 반짝반짝
처음 만져보고 미래 향한 샷

과거의 경험으로 인해 어린아이는 처음이라도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섰다. 공이 하늘로 향해 날았다. 원재가 신기해한다. 

원재가 골프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는 할머니, 할아버지, 엄마 모두가 흐뭇해한다. 물론 헛스윙을 몇 번했지만, 끝내 성공했다. 그립 잡는 방법과 어드레스 자세만 알려주고 골프의 매너와 몇 가지 룰의 중요성을 설명해 주었다.

원재는 땀이 범벅이 되도록 뛰어다닌다. 카트를 타고 다니는 나보다 공 앞에 먼저 다가가 거침없이 클럽을 휘두른다. 공이 땅으로 구르기도 하고 날기도 하고 뒤땅도 친다. 그러나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파란 잔디 위에 놓여있는 공과 골프놀이를 할 뿐이다. 코치를 해주는 나만 공이 계속 떠 주길 바라서 간섭을 했다는 생각이 든다. 욕심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둘째 날

오늘 아침부터 비가 조금씩 내린다. 골프치기에는 무리가 없다. 원재가 골프 치는 둘째 날은 골프 칠 때의 유의사항을 먼저 알려주기로 했다.

1.다른 플레이어가 스윙할 때 맞은편 앞쪽으로 멀리 있을 것. 2.스윙할 때 가까이 있으면 위험함. 3.공치고 있는 사람 앞 쪽으로 먼저 나가 있으면 위험도 하지만 상대 플레이어에게 심적 불안감을 주어 매너에도 어긋난다.

부모교육을 철저하게 받은 원재는 “네”라며 씩씩하고 반듯한 자세로 대답한다. 첫날보다 땅볼도 없고 뒤땅도 없다. W/9 클럽으로 60야드를 날려 보낸다. 어린아이 클럽은 웨지와 9번 아이언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구조다. 

원재가 신나게 미소 짓는다. 공을 띄우는 재미가 있나 보다. 드라이버는 언제 쳐 볼 수 있느냐고 묻는다. 엄마가 다음 겨울 방학 때 사줄 거라 말한다. 여행오기 며칠 전, 원재 엄마는 클럽을 준비하는 과정 중에 나에게 전화를 했다. 아이의 성장과정을 보면서 개수를 준비하자고 전했다. 퍼터와 웨지, 2개만 이번 여행에 사가지고 왔다. 탁월한 선택을 한 것 같다고 한다.

아이들의 스윙은 자유롭다. 막힘이 없다는 뜻이다. 몸이 시키는 대로 몸이 반응한다. 복잡한 생각, 이론이 없기 때문이다. 100% 원심력으로 공이 날아간다. 자동으로 피니쉬 자세가 만들어진다. 선수시절 필자도 ‘100% 원심력을 이용한 스윙을 했었나?’ 떠올려본다. 초등학생보다 원심력을 이용하지 못 한 것 같다. 수많은 이론이 내 근육을 경직시키지 않았나 생각된다. 일반적으로 원심력을 깨닫는데 얼마나 세월이 흐를까. 평생 힘으로 대결하는 골퍼가 더 많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많은 이론은 머리를 복잡하게 하고 근육의 움직임에 혼돈을 준다. 내가 필요한 것만 요약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유연성이 좋은 아이들은 원심력을 이용한 스윙을 한다. 이것이 본능일 것이고 자연스러운 일이다.

거침없는 스윙
성장하는 실력

1990년대 초반 L.A 퍼블릭 골프장에서 퍼터와 피칭웨지만 2개를 들고 공놀이하는 모습은 나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아, 골프는 저렇게 자연스럽게 시작하는구나.’

장난치며 웃고, 심각해지며 공을 주고받고, 타수 경쟁으로 공뺏기 놀이를 하고 있었다. 놀이가 취미가 되고 취미가 특기가 되다보면 직업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재는 100% 원심력을 이용한 스윙을 자연스럽게 한다. 그러나 어른 골퍼들은 원심력을 깨닫는데 얼마나 걸릴까. 힘 빼기 3년은 골프의 정설로 일컬어지고 있다.

셋째 날

비가 오락가락 내린다. 오전에는 쉬고 오후에 만나 9홀만 라운딩하기로 했다. 연이틀 18홀을 완주한 원재도 몸이 조금 고달픈가보다. 뒤땅을 많이 친다. 클럽 무게가 버거워 보인다. 둘째 날에 공이 잘 떠서 60야드 보냈던 기분으로, 오늘도 60야드를 보내고 싶어 한다.

“Don’t hit the ball, Just threw the ball!” 원재는 영어발음이 원어민 수준이다. 골프가 원래 서양 스포츠이므로 영어를 그대로 받아들이면 이해하기가 쉬워진다. 원재는 다시 원심력을 발동한다. 피니쉬가 저절로 된다. 원재는 아마 어른이 되어서도 이 문장을 기억 할 것이다.

원재 엄마는 퍼팅 자세가 참 좋다. 몸통이 흔들리지 않는다. 공을 보내고도 머리가 제자리에 머물러 있다. 공이 홀에 떨어지는 소리를 귀로 들으라는 팁을 아들에게 이야기 해 준다. 원재는 엄마가 하고 있는 동작을 흉내 낸다. 귀여워서 주위 사람들이 말을 건넨다. 옆 홀 아저씨들은 박수까지 쳐준다. 외국 골프장의 풍경이다.

 

그린 에티켓---------------------------------------

▲프로 선수들 게임을 보면 TV에서 그린을 정리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공자국, 스파이크 자국을 원상태로 보수해 주는 것도 매너이다.

▲상대방이 칠 공의 길을 밟거나 넘어서지 말며 되도록 공 뒤로 돌아가는 습관을 갖도록 한다.

▲공 진로 방향 앞뒤 쪽에 서있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