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RNA, 불임에 미치는 영향 규명
마이크로 RNA, 불임에 미치는 영향 규명
  • 자료제공: <뉴스와이어>
  • 승인 2018.09.10 11:37
  • 호수 11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줄기세포재생공학과 김진회 교수 연구팀은 지난 6일 마이크로 RNA(microRNA, miRNA)가 생식세포의 발생과 분화, 수정, 착상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불임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 RNA는 포유동물의 유전자 발현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는 작은 RNA로서, 통상의 mRNA가 수천개의 뉴클레오타이드로 이뤄진 데 반해 20~25개의 뉴클레오타이드로 구성돼 있다. 이들 마이크로 RNA는 포유동물에 존재하는 전체 유전자의 약 33%을 조절하고, 하나의 마이크로 RNA는 400여개의 유전자를 동시 다발적으로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최근의 연구 동향은 이들 마이크로 RNA는 생식세포 간 연결 구조의 형성 및 성세포를 조절하는 핵심 인자로서 중요한 역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0년간 논쟁의 중심에 있던 RNA 간섭 기반 치료법을 오는 10일 최초로 승인한다. 그동안 다양한 질환치료를 위한 기반을 확립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마이크로 RNA를 활용한 사람의 불임이나 난임과 관련된 상관 관계의 분석이 어려워 불임환자 치료를 위한 상용화가 어려웠다. 

생식세포 간 연결 구조 형성 및 성세포 조절

연구팀은 현재까지 인간에 존재하는 2588개의 마이크로 RNA 전체를 분석함으로써, 생식세포의 발생, 분화, 수정, 배 발생, 착상은 물론 불임과 난임에 관련된 전체 마이크로 RNA을 체계적으로 처음으로 분류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들 마이크로 RNA 분류법을 토대로 생식세포에 존재하는 마이크로 RNA들이 뇌하수체의 성호르몬 분비세포들과 어떤 상호작용에 의해 생식세포의 발생에 어떻게 관여하는지를 세포 발생 단계별로 정리한다. 이후 이들 마이크로 RNA가 다양한 불임에 어떻게 연관돼 있는지를 마이크로 RNA들을 대상으로 제작한 형질전환생쥐 연구결과와 연계해 불임의 원인규명과 치료제의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이 논문을 통해 마이크로 RNA기술을 다양한 선천성 불임분야에 응용할 수 있는지, 또 불임치료제의 개발에 어떻게 활용가능한지에 대한 하나의 돌파구를 제공하는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