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역상조각의 창시자’ 이용덕
<아트&아트인> ‘역상조각의 창시자’ 이용덕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8.08.31 16:09
  • 호수 11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음과 양, 안과 밖을 넘어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아라리오 갤러리 관계자는 이용덕 작가를 만난 이후 기존의 인식들이 무너져 내리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역상조각의 창시자이자 교육자 등 실제로 그를 만나기 전 알고 있던 정보의 파편이 조각나는 순간이었다. 이용덕은 30년 넘게 활동한 베테랑 작가임에도 여전히 ‘다른 무엇’에 천착하고 있다.
 

▲Sway, 2018, FRP, steel, motor, 230x140x140cm each (3 pieces)

아라리오 갤러리 천안은 지난달 23일부터 이용덕 작가의 개인전 ‘불가분 INDIVISIBILITY’을 열고 있다. 이용덕은 ‘역상조각의 창시자’로 국내외에 널리 알려져 있다. 역상조각은 음각으로 새겨진 조각이지만 양감이 느껴지는 독특한 부조를 말한다.

이번 전시는 이용덕이 아라리오 갤러리서 선보이는 첫 개인전이다. 향후 서울과 상하이로 이어질 전시의 첫 걸음이기도 하다. 이용덕은 이번 전시서 모터, 전자석 등을 활용한 대형 신작들과 함께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기존 역상조각 작품들까지 총 27점을 소개한다.

신작 선보여

그는 추상화인 단색화가 화단을 풍미하던 1980년대 중반, 일군의 젊은 작가들과 함께 미술의 현실 대면을 추구하는 현상전에 참여하며 구상미술의 새로운 역할을 모색했다. 음과 양, 안과 밖의 경계에 대한 인식과 모순적 요소들 간의 공존은 그의 관심사였다. 이용덕은 그런 관심의 대상을 꾸준히 작품으로 표현해왔다.

그 과정서 음각이면서도 양감이 느껴지는 역상조각에 창안, 국제무대에 이름을 각인시켰다. 이후 역상조각, 설치, 관객참여형 미디어 작품 등을 넘나들며 존재에 관한 철학적 사유를 담은 독자적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아라리오 갤러리 관계자는 “역상조각 외에 다양한 작업을 꾸준히 해왔음에도 2000년대 들어 이용덕 작가를 수식하는 표현은 ‘역상조각의 창시자’로 굳어진 듯하다”며 “이런 수식이 본의 아니게 작가에게 일종의 굴레가 된 것은 아닐까”라고 말했다.

30년 베테랑 다른 무엇에 도전
역상조각 외 설치·영상 소개

이어 “그렇기에 이용덕 작가가 이번 전시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 것인지 더욱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용덕은 이번 전시서 이전부터 시도해왔지만 역상조각에 비해 상대적으로 대중에게 친숙하지 않은 공간 설치뿐 아니라 영상, 움직이는 조각까지 대거 선보인다. 이로써 이용덕은 역상조각 작가로 부각된 이미지서 탈피해 세상 만물의 존재를 바라보는 변화된 시각을 보여주고자 했다.

이전에 역상조각으로 음과 양, 안과 밖과 같은 모순적 요소의 공존을 보여줬던 그는 이제 새로운 작품을 통해 세상의 모든 존재가 본질적으로 음양, 안밖과 같은 언어적 개념으로 양분되거나 나눠져 이해될 수 없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있다.
 

불가분이라는 전시 제목은 이 같은 맥락서 붙여졌다. 불가분의 사전적 정의는 ‘나눌 수 없음’을 뜻한다. 이용덕은 존재의 불가분성을 이야기한 고대 그리스 철학자인 파르메니데스를 소환해 자신의 견해를 뒷받침한다.

전시장에서는 기계 또는 전자성을 이용한 움직이는 조각, 영상, 현장 설치 등 다양한 매체와 형태의 작품들을 통해 위에서 언급한 존재에 대한 사유를 확인할 수 있다.

그는 인간이나 사물 등 우리에게 친숙한 대상들의 모습과 행위를 교묘하게 비틀어 보여주는 방식을 통해 자신의 견해를 시각화했다.

모순적 존재의 공존에서
‘나눌 수 없음’에 주목

예를 들어 서로 마주보고 고개를 끄덕이고 내젓는 인물 두상 조각 ‘Self-Dialogue’를 보면, 그들이 마치 긍정과 부정을 표현하며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작가에 따르면 이는 우리가 부여한 의미일 뿐이다. 두상 그 자체는 존재 방식과는 무관하다. 작가는 실존으로서의 삶에 대한 통찰을 작품에 담았다. 팽이 형상의 구조물 위에 불안정하게 회전하는 인물 조각 ‘Sway’, 반쯤 가라앉은 스펀지 배 조각 ‘Buoyancy’는 무심코 매일을 살아가며 간과했을 실존으로서 우리 삶의 숙명적 조건들을 상기시킨다.

전시작인 ‘I Am Not Expensive’는 네 개의 부분이 하나를 이루는 가로 길이 7m의 대형 역상조각으로, 같은 장소서 시간 차를 두고 전개된 4개의 다른 일화를 동시에 보여준다.
 

▲Buoyancy, 2018, Fish tank filter, 40x200x80cm

어딘가 낯익은 듯한 배경과 인물 이미지에 끌려 다가간 관람객은 볼록해 보였던 형상이 어느 순간 오목했음을 발견하는 특별한 시각적 경험에 동참할 것이다.

특별한 경험

아라리오 갤러리 관계자는 “이용덕 작가의 작품은 일상적인 사람들이나 주변 사물들처럼 친숙한 모습들을 소재로 삼는다”며 “이는 보는 즐거움을 선사함과 동시에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작품 속에 자연스럽게 끌어들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시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작품이 함의한 다층적 단서들을 발견하는 재미에 어느 새 빠질 것”이라며 “작가가 마치 수수께끼처럼 펼쳐놓은 수많은 질문들 사이서 거닐고 교감하며 관람객 스스로도 다양한 질문을 던져봤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전시는 내년 1월6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이용덕은?]

▲학력

베를린 예술종합대학 마이스터쉴러 졸업(1997)
베를린 예술종합대학 조소전공 졸업(1996)
서울대학교 대학원 조소과 졸업(1989)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1982)

▲개인전

‘문신미술상 수상기념전’ 문신미술관, 마산, 대한민국(2017)
‘It Was Just There’ 7S Art Gallery, 잔트호벤, 벨기에(2011)
‘On the Threshold’ 표갤러리베이징, 베이징, 중국(2010)
‘On the Threshold’ 표갤러리, 서울, 대한민국(2009)
‘Depth of Shadow’ 표갤러리 LA, 로스엔젤레스(2009) 외 다수

▲수상

제15회 문신미술상 본상 수상(2016)
제25회 김세중 조각상 수상(2011)
제6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대상 수상(1987)
제5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우수상 수상(1986)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