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회장님이 사는 집 -광동제약 최성원
<연속기획> 회장님이 사는 집 -광동제약 최성원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8.08.29 10:44
  • 호수 11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수저의 고급빌라 사랑

[일요시사 취재1팀] 박호민 기자 = 일과의 시작과 끝에는 ‘집’이 있다. 잠자리를 넘어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이치. 특히 의식주 가운데 가장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많은 환상이 있다. 재계를 이끄는 리더의 보금자리 역시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들은 어디서 재충전할까. <일요시사>서 확인했다.
 

이번 주 살펴 볼 회장님 집은 광동제약의 최성원 부회장의 자택이다. 광동제약은 현재 회장이 없다. 실질적인 업무 수행은 최성원 부회장이 하고 있다. 최 부회장은 소위 말하는 금수저다.

슈퍼리치

1969년생인 최 부회장은 만 49세다. 한국나이로 50세. 그는 영동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경영학 학사(1992년)를 받았다. 이후 일본 됴쿄에 위치한 게이오기주쿠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학위(1996년)를 받았다.

광동제약에 합류한 것은 대학교를 졸업한 뒤였다. 1992년 광동제약에 입사했으며, 8년 만인 2000년 광동제약 영업본부장 상무이사에 오르면서 임원이 됐다. 이듬해에는 2001년 광동제약 전무이사, 2004년 광동제약 부사장, 2005년 광동제약 사장에 오르면서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이후 2013년 광동제약 대표이사 사장직을 거쳐 2015년 광동제약 대표이사 부회장 자리에 올랐다. 최 부회장이 초고속 승진을 하게 된 것은 ‘금수저’이기 때문이라는 평이다. 

최 부회장은 2세 경영인이다. 그는 아버지인 고 최수부 전 회장으로부터 주식을 증여받는 방식으로 지배력 등의 방식으로 지배력을 키웠다. 현재 그가 가지고 있는 광동제약의 지분은 6.59% 수준이지만 특수관계자가 가지고 있는 지분까지 합산하면 17.81%로 늘어난다. 

최 부회장은 2013년 아버지인 최수부 회장이 별세하면서 현재까지 광동제약을 이끌고 있다. 현재 광동제약은 지난해말 연결기준 자산 7226억원, 매출액 1조1415원 규모다. 중견 기업의 ‘선장’ 역할을 5년째 하고 있는 셈이다.

그는 현재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23, ○동 ▲▲▲호(논현동 롯데빌리지)에 살고 있다. 해당 호실은 242.67㎡규모다. 침실 5곳과 욕실 2곳으로 구성돼있으며 총 4층 규모다. 최성원 부회장은 2003년 매매를 통해 들어왔다. 
 

▲최성원 광동제약 부회장

매매가격을 확인할 수 없지만 공시지가는 최 부회장이 이곳에 들어온 뒤 꾸준히 상승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 부회장이 살고 있는 곳의 공시지가는 2006년부터 확인이 가능하다. 당시 공시지가는 7억6000만원이었으며 이듬해 8억9600만원으로 1억원 상승한다. 이후에도 꾸준히 공시지가가 상승했다. 

2011년 10억1600만원으로 10억원대를 돌파했다. 올해 기준으로는 13억2000만원을 기록하면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강남 논현동 롯데빌리지 거주
74평 침실 5개…15∼20억 호가

공시지가가 실거래가보다 통상적으로 낮은 점을 감안하면 15억원 웃도는 가격에 매매가가 형성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같은 건물 2층의 경우 올해 20억2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다. 1층이 2층보다 가격이 소폭 낮은 점을 감안해도 15억원을 넘길 것이라는 분석은 유효할 것으로 보여진다.

롯데빌리지의 보안 수준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로 높은 담과 보안시설로 경비가 삼엄하다. 부자들이 고급빌라는 선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근에는 롯데빌리지 외에도 고급빌라가 많아 비슷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곳 인근에는 7호선 논현역과 학동역, 9호선 언주역, 신논현역 등이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높다. 잠원IC, 한안IC 등을 통해 인근지역으로 나가는 데 유리하다. 또 고속터미널이 인근에 있어 올림픽대로로 진입하기도 용이하다. 

근린시설인 학동공원이 지근거리에 있어 삶의 질을 높인다. 아울러 고속터미널 신세계, 뉴코아아울렛 등 대형 쇼핑몰이 가까운 거리에 있다. 
 

그가 이곳을 선택한 데에는 회사와의 거리도 고려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광동제약 본점은 최 부회장이 논현동으로 이사를 오기 1년 전인 2002년 구로구 구로동서 삼성동 정암빌딩으로 이사를 했고, 2007년 서초구 서초동으로 한 번 더 이사했다. 현재 최 부회장의 자택과 회사와의 거리는 차로 11분 거리다. 

최 부회장은 강남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 그가 전에 살던 곳도 강남이다. 그의 이전 거주지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미성아파트다. 이곳은 전통적으로 부자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이다. 현재는 기업 임원들도 많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최 부회장의 강남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소문난 부촌

부동산 업계의 한 관계자는 “롯데빌리지는 슈퍼리치가 선호하는 곳으로 유명하다”며 “인근에 롯데빌리지와 같은 고급빌라들이 즐비해 한적한 느낌의 마을 분위기가 형성돼있다”고 말했다.


<donkyi@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최성원 부회장 경영 성적은?

광동제약을 이끈지 6년 차로 접어든 최성원 광동제약 부회장은 현재 시험대에 올라있다. CEO스코어가 평가한 제약사 최고경영자 성과서 최 부회장이 ‘꼴찌’를 기록했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1년 이상인 국내 500대 기업 CEO 457명(323곳)의 지난해 경영성적을 점수로 평가한 결과 최성원 대표의 총 점수는 100점 만점에 47점으로 7개 제약사 CEO 중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최 대표의 평가 점수는 ▲매출성장률(8.1%, 9.5점) ▲CAGR초과성장률(-21.7%, 9점) ▲ROE(5.7%, 9점) ▲부채비율(73.6%, 12점) ▲고용성장률(-0.2%, 7.5점) 등으로 집계됐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최 대표는 5가지 평가항목 중 부채비율을 제외하고 모든 항목서 평균치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