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타왕의 귀환’ KPGA 김태훈 활약상
‘장타왕의 귀환’ KPGA 김태훈 활약상
  • 박창민 기자
  • 승인 2018.08.27 11:28
  • 호수 11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슬럼프 딛고 완벽한 부활 “보라~”

[일요시사 취재1팀] 박창민 기자 = ‘장타왕’ 김태훈이 귀환했다. 3년 만에 코리안투어 정상에 복귀한 것. 오랜 침묵을 깨고 들어 올린 우승컵이기에 더 뜻깊다. 
 

▲김태훈 프로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동아회원권 부산오픈 마지막날 '코스레코드'를 장식하며 역전 우승에 성공한 후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KPGA>

김태훈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서 극적인 막판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태훈은 지난 19일, 경남 양산시 통도 파인이스트골프장(파72)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13언더파로 2위 변진재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1라운드 +4
불안한 출발

이날 김태훈이 기록한 9언더파 63타는 투어서 두 차례나 기록했던 개인 최소타 7언더파 65타를 2타 경신한 스코어다. 

모두가 김태훈의 우승을 예측하기는 힘들었다. 1라운드서 4오버파 공동 113위. 컷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였다. 2라운드서 5언더파를 치면서 컷을 통과한 김태훈은 3라운드서 3타를 줄여 4언더파 공동 19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선두와는 5타나 차이가 나 역전 우승은 쉽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김태훈의 샷은 첫 번째 홀부터 불꽃을 번쩍였다. 1번홀(파4)서 기분 좋은 4.5m 버디퍼트를 성공시킨 김태훈은 이후 5번홀(파4)까지 5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선두 추격에 고삐를 당겼다. 5번홀 8.5m 버디 퍼트를 제외하곤 모두 5m 이내 버디퍼트였을 정도로 아이언샷감이 발군이었다.

3년 만에 코리안투어 정상
긴 정체기 끝에 신들린 샷

김태훈의 상승세는 후반 들어서도 거침이 없었다. 10번홀(파4)서 11.5m 가량의 먼 거리 버디퍼트를 성공시킨 김태훈은 12번홀(파5)서 또 다시 한 타를 줄여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그리고 14번홀(파4)서 두 번째샷을 핀 3.5m 지점에 떨궈 버디를 추가해 마침내 단독선두가 됐다.

생애 첫 우승을 노렸던 변진재는 전반 9홀에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지만 후반에 주춤했다. 12번홀(파5) 버디로 김태훈을 1타 차까지 추격했지만 이후 티샷이 흔들리며 더 이상 버디를 추가하지 못했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동아회원권 부산오픈 마지막날 '코스레코드'를 장식하며 역전 우승에 성공한 김태훈 프로. <사진=KPGA>

이어진 15번홀(파4)에서는 4.5m가량의 버디퍼트를 성공시키고 나머지 3개홀서 무난히 파를 잡아 1타 차 단독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그리고 추격자인 변진재가 13번홀부터 6개홀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우승을 확정지었다.

최종 13언더파
2위와 1타 차

또 이번 대회 1라운드서 권성열이 8언더파 64타로 수립한 코스레코드를 1타 경신한 새로운 기록이다. 김태훈은 코스레코드 신기록 수립으로 골프장으로부터 300만원의 격려금을 받았다.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5년 11월 LIS투어 챔피언십 제패 이후 무려 3년여 만에 개인통산 3승 고지에 올랐고 우승 상금 1억원을 손에 쥐었다. 

김태훈은 “첫날 OB 4방을 내는 바람에 공동 113위까지 밀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2라운드부터 마음을 비우고 경기에 임한 게 오히려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지난 2년간 부상 등 어려운 시기가 있었지만 캐디로 고생해주시는 아버지(김형돈씨)의 격려와 아내의 내조가 큰 힘이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부상과 스윙 교정으로 다소 부진한 시즌을 보냈지만, 지난해 말 결혼에 이어 올해 우승까지 차지하며 최고의 순간을 맛봤다. 김태훈은 “아내가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내조를 잘 해준다”고 덧붙였다.

김태훈은 초등학교 시절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약하다 큰아버지인 김준환 전 원광대 야구부 감독의 권유로 골프에 입문했다. 전국체전 2관왕 등 화려한 아마추어 이력을 뒤로한 채 2007년에 프로에 데뷔했다. 하지만 데뷔 초기 부진이 이어졌다.

김범식서 김태훈으로 개명까지 했다. 2013년 오랜 무명생활 끝에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보성CC클래식서 생애 첫 KPGA 우승을 차지한 김태훈은 8년간 무명 설움을 털어내며 한국 남자골퍼계의 '대세남'으로 자리매김했다. 솔라시도 파인비치 오픈과 CJ인비테이셔널 대회서 준우승하는 등 2013년 출전한 11개 대회 중 8차례나 톱10에 드는 저력을 과시하며 상금순위 4위에 올랐다. 

더불어 장타왕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297.09야드를 자랑하는 김태훈은 KPGA 연말 시상식서 장타왕을 수상하기도 했다.

준수한 외모
호쾌한 샷

그의 별명은 ‘테리우스’다. 훤칠한 키(183㎝)와 영화배우를 해도 될 만한 수려한 외모로 골프계 대표 미남으로 꼽힌다. 2013년 김태훈은 장타왕, 톱10 피니시 1위, 상금 4위까지 오르면서 국내 남자골프 무대에 새로운 대형스타가 탄생했다는 기대를 잔뜩 품게 했다.

2014년에는 올해 가장 기대되는 스타로 꼽힐 정도였다. ‘피겨 퀸’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로 잘 알려진 올댓스포츠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기도 했다. 잠시 주춤하기는 했으나 2015년에는 카이도골프 LIS투어 챔피언십서 우승하며 다승자가 됐다. 
 

▲<사진=KPGA>

하지만 그게 마지막이었다. 지난해 톱10에 오른 것은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 공동 8위가 유일했다. 올해도 상반기 9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10위 이내에 들지 못했다. 상반기 마지막 대회인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서 공동 11위에 오른 게 올 최고 성적이었다. 3년 동안 톱10에 네 번밖에 입상하지 못했을 정도로 부진했다. 

지난해는 상금랭킹 35위로 쳐지며 점점 잊혀졌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결혼식을 올린 후 김태훈은 변했다. 시즌 초 그는 “가정을 꾸린 후 더욱 책임감을 느낀다. 이제 골프만 잘하면 될 것 같다. 기술적인 면도 그렇고 심리적으로도 안정감을 찾았다. 올해 느낌이 좋다”며 올시즌에 많은 기대를 걸었다.

113위→28위→19위→우승
코스레코드로 역전 드라마

국내서 훈련하다 처음으로 해외서 동계훈련을 하고 스윙에도 변화를 줬던 그의 샷은 드디어 하반기 첫 대회서 폭발했다.

그동안 김태훈은 스포츠스타가 될 조건을 갖췄음에도 늘 ‘2%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있었다. 바로 성적이 받쳐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대회 우승으로 김태훈은 부족한 2%를 채웠다.

한편 동아회원권그룹(회장 김영일)이 단독 주최한 이번 대회는 파3홀 4개에 모두 동일 시상품 홀인원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대회 참가 선수가 홀인원을 하면 현금 5000만원(동아회원권그룹 제공), 골드바 1㎏(시가 5000만원 상당·삼성금거래소 제공), 야마하 제트스키(시가 3000만원·현대상공모터스 1대 제공)를 부상으로 받도록 했다. 

골프계 테리우스
결혼 이후 훨훨

현금과 골드바의 50%는 불우이웃성금으로 기탁하는 조건이 붙어 있기는 하지만 현금과 부상품을 합산하면 1억3000만원에 달했다. 행운의 주인공도 나왔다. 대회 3라운드서 이형준(26)이 8번홀(파3·174m)서 6번 아이언으로 홀인원을 잡고 우승상금(1억원)보다 더 많은 상품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