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포스코대우 각각 1억1000만원·3000만원 기부
포스코1%나눔재단·포스코대우 각각 1억1000만원·3000만원 기부
  •  
  • 승인 2018.08.2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년 쓰나미 피해 복구 성금 기부 이래 사회적 기업설립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전개

포스코그룹이 지난 20일, 인도네시아에 1억4000만원의 지진 피해 복구 성금을 전달했다.

포스코1%나눔재단과 포스코대우는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서 각각 1억1000만원과 3000만원의 성금을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김지용 포스코 인도네시아 대표법인장과 오정우 포스코대우 자카르타지사 부장, 인도네시아 적십자 총재대행인 기난자르 카르타사스미타(Ginandjar Kartasasmita) 등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5일 롬복섬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480여명이 사망한 데 이어 19일 규모 6.9의 지진이 발생해 추가 사상자가 나오는 등 지진 피해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지진 피해자들을 위한 생수·수건·의약품 등 긴급 구호품 구매와 지진 피해 복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2005년 인도네시아 쓰나미 피해 복구를 위해 3억원을 기탁한 이래 각종 재해 발생 시 구호성금이나 구호키트를 지원해오고 있다.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적십자사 대회의실서 김지용 포스코 인도네시아 대표법인장(사진 중앙에서 왼쪽)이 기난자르 카르타사스미타 인도네시아 적십자 총재대행(사진 중앙에서 오른쪽)에게 지진 피해 성금 18억 루피아(약 1억4000만원)를 전달하고 있다.

2014년에는 한국국제협력재단(KOICA)과 함께 인도네시아 현지 포스코제철소 내 환경정화 활동을 하는 사회적 기업 PT.KPSE를 설립해 인도네시아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사 및 협력사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해 운영되는 공익재단으로 2013년에 설립돼 포스코 해외투자지역 개발도상국에 주택이나 다리 등을 만들어 기부하는 스틸 빌리지 사업과 임직원 봉사활동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적십자사 대회의실서 김지용 포스코 인도네시아 대표법인장(사진 중앙에서 왼쪽)이 기난자르 카르타사스미타 인도네시아 적십자 총재대행(사진 중앙에서 오른쪽)에게 지진 피해 성금 18억 루피아(약 1억4000만원)를 전달하고 있다. (본기사는 홍보성 광고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