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문희상 의장,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 참배“협치와 통합으로 사람 사는 세상 만들 것”
  • 최민이 기자
  • 등록 2018-08-07 10:38:33
  • 승인 2018.08.01 10:38
  • 호수 1178
  • 댓글 0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 참배하는 문희상 국회의장 및 의장단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7월31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묘소가 안치돼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이번 문 의장의 봉하마을 방문은 생전에 민주주의와 협치의 정신을 강조했던 노 전 대통령을 기리고, 그 정신을 되새긴다는 데 의미가 있다.

문 의장은 방명록에 “하해불택세류(河海不擇細流), 협치를 꼭 이루어서 사람 사는 세상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하해불택세류(河海不擇細流)는 강과 바다는 조그마한 시냇물도 받아들인다는 뜻으로, 협치의 전제인 포용을 의미한다.

문 의장은 참배 직후 “우리 노무현 대통령께서 가장 그리던 세상은 ‘사람 사는 세상’이었다. 최근 엄청난 세계사적 격변기에 온 국민이 하나 되어 노무현이 그렸던 세상이 오기를 염원하고 있다”며 “그 길에 작은 힘이지만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 의장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봉하마을을 다녀간 것에 대해 “그것이 방명록에도 적었듯 하해불택세류(河海不擇細流), 즉 통합의 정신이라고 생각한다”며 “노무현 정신에 익숙한 분들이 여야 없이 봉하마을을 방문하는 것을 보면 협치의 기운이 싹트고 있고, 통합의 시기가 오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노 전 대통령의 묘비에 새겨진 글귀인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를 읽은 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국회”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참배 이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해 담소를 나눈 뒤, 이날 일정을 마쳤다.

이번 봉하마을 방문은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이기우 정무수석비서관, 이계성 국회대변인이 함께했다.
 

<sisaboss@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