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대형교회 목사 ‘설교 표절’ 논란토씨 하나 안 틀리고 ‘카피’
  • 김태일 기자
  • 등록 2018-08-06 14:44:57
  • 승인 2018.08.06 14:54
  • 호수 1178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3000여명이 출석하는 한 대형 교회 목사가 수년간 설교할 때마다 유명 원로목사의 설교집을 베낀 사실이 드러났다. 몇몇 문장을 발췌한 수준이 아니라 이 원로목사가 쓴 저서의 제목과 주제, 글의 구성, 예화, 중심문장까지 거의 그대로 사용했다.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설교를 표절한 H목사는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서 D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1988년 전도사 시절, 경기도 수원에 교회를 개척해 현재 3000명 가까이 출석하는 대형 교회로 키웠다. 평소 새벽 기도와 전도·부흥을 강조해온 그는 지난해 12월 세계복음화협의회(설동욱 대표회장)에서 부흥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완전 짜깁기

제보에 따르면 H목사는 지난 1년간 강해설교로 유명한 한 원로목사 설교집 5권을 그대로 베껴 설교했다는 의혹이 강하게 일고 있다. 몇몇 문장을 발췌한 수준이 아니라 이 원로목사의 1991년, 1998년, 2000년 저서 등의 제목과 주제, 글의 구성, 예화, 중심문장까지 거의 그대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H목사가 표절한 이동원 원로목사의 설교집은 <지금은 다르게 살 때입니다>(1998), <도망가다 얻어맞고 은혜받은 사람 요나>(1998), <나를 소개합니다 - 예수>(1991), <기막힌 하나님의 간섭>(2000),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제자 베드로>(1998)이다.

제목부터 문장까지 ‘대본’ 수준으로 가져온 것을 보면, 20여년 이상 지난 자료들이라 상대적으로 들키지 않으리라 예상하고, 큰 경계심 없이 그대로 활용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들고 있다.

H목사는 지난 2017년 상반기 요나서를 중심으로 강해설교를 했는데, ‘자는 자여 어찜이뇨(욘 1:1-6)’ ‘내 탓입니다(욘 1:7-17)’ ‘스올의 뱃속에서(욘 2:1-10)’ ‘뜻을 돌이키신 하나님(욘 3:6-10)’ ‘요나 콤플렉스(욘 4:1-5)’ ‘내가 아꼈노라(욘 4:6-11)’ 등 6차례 설교가 제목부터 본문 구성까지 이 원로목사의 저서와 같았다. 몇몇 수식어만 고쳤을 뿐 대부분 그대로 사용했다.

2017년 하반기 에스더 강해설교도 비슷하다. H목사는 ‘기막힌 하나님의 간섭(에 6:1-14)’ ‘와스디의 폐위(에 1:1-22)’ ‘왕비로 간택된 에스더(에 2:1-23)’ 등 각 장의 제목과 구성, 주제문, 예화까지 이 원로목사의 책 내용을 그대로 사용하고, 자신이 체험한 내용들을 조금씩 첨가했을 뿐, 대부분 원로목사의 저서를 짜깁기했다.

H목사는 수년 전에도 이동원 목사의 책을 가져다 썼다. 2014년 11월부터 2015년 4월26일까지 약 반년 동안 전한 설교는, 이동원 목사의 <쉽게 풀어 쓴 마가복음 이야기>를 베낀 것이다.
 

▲H목사가 표절한 원로목사의 저서

2015년 10월11일부터 2016년 2월1일까지는 이동원 목사의 베스트셀러 <블레싱> 내용을 가져와 설교했다.

최근까지 ‘표절’이 계속됐다는 의혹도 있다. H목사는 2018년 새해를 맞아 야고보서를 중심으로 시리즈 설교를 했는데, 이 역시 이 원로목사의 해당 본문 저서를 그대로 사용한 것이다. 이밖에 H목사는 2014, 2015, 2016년에도 이 원로목사의 저서를 그대로 활용했다.

저서 제목과 주제 중심문장까지 그대로
교계 관계자 “설교자로서 자질이 없다”

다른 목회자의 설교를 표절했다는 의혹도 있다. H목사가 시무하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소속 S교회는 매년 ‘새벽기도 총진군’을 하고 있는데, 지난 2016년 ‘새벽기도 총진군’ 설교가 대전 H교회 B목사의 책과 비슷해 문제가 됐던 것.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길(삼상 3:4-11)’ ‘기도의 축복(삼상 9:14-17)’ 등의 설교는 도입부 문장들이 거의 유사하다. 문제가 되자 H목사는 책 저자인 B목사에게 이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설교 표절은 비단 이 교회만의 문제는 아니다. 최근 예장 통합 서울 S교회도 담임목사의 설교 표절 등의 문제로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다. 그러나 마땅한 제재 수단이나 기준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한 교계 관계자는 “요즘 미투(#MeToo) 운동으로 떠들썩한데, 미투는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면 된다. 하지만 목회자의 설교 표절은 심각한 범죄 행위인데도 정작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며 “설교 표절을 단지 윤리적 문제로 취급하고 있지만, 그리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자칫 그리스도인들의 양심을 무디게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다른 사람의 설교나 저서를 그대로 베껴 설교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설교자로서 자질이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라며 “설교를 준비할 시간이 없어 표절을 하는 것이라면 그 또한 설교자의 자격이 없는 것이고, 적어도 영적 지도자라면 ‘표절은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수년간 이동원 목사의 설교를 베껴 왔는데도 H목사는 표절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당시 H목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서 “책을 읽어서 은혜받은 내용을 전한 것뿐이다. 다른 목사가 전한 설교도 내용이 좋으면 똑같이 전한다”고 말했다.

오히려 H목사는 “다른 사람의 설교나 책을 전하는 것이 왜 문제가 되느냐”고 반문하며 “죄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너무 나쁘게만 보려 하지 말고 좋은 취지로 봐달라”고 언급했다.

본인은 부인

그는 교인들에게 책을 토대로 설교한다고 공지했다고 했다. 설교 전 출처를 밝혔다는 것이다. 하지만 교회 홈페이지에 등록된 설교 영상을 보면, 교회 광고 이후 H목사가 출처 언급 없이 바로 설교를 하고 있다. H목사는 “그 전에 (출처를) 밝혔는데 핵심만 전하기 위해 영상을 편집했다”고 말했다. 이 문제가 거론되면서 D교회 홈페이지에는 현재 H목사의 설교 영상이 보이지 않는 상태다.


<ktikti@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다른 표절 목사의 최후

설교 표절이 드러난 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도리어 문제를 제기한 장로들의 재신임을 묻고 지지 교인과 예배당을 점거한 A목사가 노회서 면직·출교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 중전주노회 재판국(이병록 국장)은 지난 1월9일, A목사 위임목사직을 해제하고 면직·출교한다고 판결했다.

면직·출교 판결을 받은 A목사는 2015년 말 청빙 후보 시절부터 20여차례 설교를 표절했다. 그는 지난해 12월17일 공동의회를 열어, 설교 표절을 지적한 시무장로 14명을 시무 정지하고 부교역자 5명을 해임했다. 지난해 12월24일에는 공동의회를 열어 교단 탈퇴를 시도했지만,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부결됐다.

A목사는 지난해 12월17일 자신을 지지하는 교인들과 무력으로 예배당을 점거하기도 했다. 이후, 반대 측 교인들이 예배당 출입문을 잠그자, A목사 측 교인들은 교회 밖에서 농성하며 반대 측 교인들 접근을 막기도 했다. <일>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