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이쯤되면 특별재난?
이낙연 국무총리, 이쯤되면 특별재난?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8.08.03 09:52
  • 호수 11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이낙연 국무총리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이하 이 총리)는 기록적인 폭염과 관련해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지난달 31일 정부서울청사 국무회의서 “폭염이 오래가면 에어컨을 오래 켜고 살아야하기 때문에 전기요금 걱정이 커진다”며 “전기요금에 대해 제한적으로 특별배려를 할 수 없는지 검토해주시기 바란다”고 산업통상자원부에게 지시했다.

이어 “그간 정부는 폭염에 대비한 여름철 국민생활 안전대책과 전력수급 대책을 시행했지만 더위로 27분이 목숨을 잃었고, 가축이 죽거나 채소가 시들어 농가도 소비자도 고통을 겪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키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법 개정 이전에라도 폭염을 특별재난으로 인식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기요금 특별배려 검토 지시
폭염 피해 확실한 대처 강조

최근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면서 신속한 대처가 절실하다는 것이다.

이 총리는 폭염으로 피해를 입는 농축산업에 재해보험금, 농약대, 가축입식비, 재해대책경영자금 지원 등이 지체되지 않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또 폭염에 따른 일부 채소류 가격 급등과 농작물 병충해, 가축 질병에도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전력수급은 휴가철 본격화에 따라 조금 나아졌지만, 휴가가 끝나는 시기에 전력수요가 다시 늘어날 전망”이라며 “전력의 안정적 관리에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