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악플러 고소…성관계 루머 퍼진 김리우 “친구 죽자 쫓아와서 모욕”
심은진, 악플러 고소…성관계 루머 퍼진 김리우 “친구 죽자 쫓아와서 모욕”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07.1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인스타그램)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악플러 고소를 시작한 심은진이 화제다.

11일 새벽 그녀는 "경고를 무시하고 루머를 퍼트렸다. 허위 사실 유포, 명예훼손으로 합의 없는 고소를 시작한다"며 악플러 고소 의사를 밝혔다.

그녀가 분노한 상대 악플러는 "김리우, 심은진이 XX파트너라더라. 동영상도 있다고 하더라" 등 모욕스러운 루머를 계속해서 퍼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리우 올누드 사진을 올려달라. 심은진 다리 벌린 사진을 올려달라"라며 수치스러운 언행을 서슴지 않았다.

또 다른 피해자 김리우는 "내 친구를 스토킹하던 악플러가 친구가 병으로 죽게 되자 타깃을 나로 바꿔 2년 동안 괴롭혀왔다. 최근 심은진으로 넘어가 괴롭히기 시작했다"며 해당 상황에 대해 설명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