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2019 프로야구 1차 지명> SK 인천고 백승건명품 체인지업의 좌완 에이스
  • 한국스포츠통신
  • 등록 2018-07-09 10:54:23
  • 승인 2018.07.11 10:27
  • 호수 1174
  • 댓글 0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 = 백승건은 인천고 에이스다. 이미 2학년 때부터 두각을 나타내 올해는 완전히 에이스로 자리잡았다. 184cm의 나쁘지 않은 신장과 고교생답지 않은 좋은 체인지업을 던지는 왼손 투수다. 
 

▲2019 프로야구 1차 지명서 SK 와이번스에 지명된 인천고 백승건

그는 첫 소감부터 “얼떨떨하다”는 말로 시작했다. 아직까지는 실감이 잘 안 난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는 스스로에 대해서는 단호했다. SK팬들의 눈높이가 좌완 에이스 김광현을 기준으로 삼고 있어 부담이 많이 되지만 본인의 단점이라고 지적되는 구속 등은 충분히 트레이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지명된 소감은?

▲기분이 아직 얼떨떨한데 그래도 지명돼 너무 기분이 좋다. 앞으로도 팬들께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SK와이번스 1차 지명을 예상했나?

▲반반이었던 것 같다.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하기는 했지만 진짜로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

-1차 지명된 다른 동기들에 비교해 본인의 가장 자신 있는 무기는?

▲내가 갖고 있는 결정구 중에서 ‘체인지업’이 꽤 괜찮다고 생각한다. 그 덕분에 작년보다 탈삼진율이 많이 높아진 것 같다.

-상대적으로 구속이 좀 떨어져서 주목을 덜 받은 면이 없지 않아 있다.

▲그렇다. 하지만 프로에 가서 더 많이 트레이닝하고 구속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 아직 어리기 때문이다.

-인천고가 지난 황금사자기서 16강서 발걸음을 멈췄다.

▲아쉽다. 하지만 친구들, 후배들이 전부 야구를 잘하는 선수들이다. 청룡기부터는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도록 더 열심히 연습하겠다.

이재원 이후 13년 만에
인천고 1차 지명 쾌거

-SK 팬들에게 좌완은 김광현이 기준점일 것 같다. 오늘도 김광현 선배 이야기가 많이 나오던데 부담스럽지 않나?

▲부담이 있다. 하지만 가져가야하는 즐거운 부담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영원한 롤모델인 만큼 김광현 선배처럼 열심히 해서 최고의 투수가 되고 싶다.

-프로서 상대해 보고 싶은 타자는?

▲롯데에 계신 이대호 선배도 상대해보고 싶고, 우리 학교 선배님이신 이재원 선배도 한 번 타석서 만나보고 싶다.

-SK 와이번스에 입단하면 어떤 선배한테 제일 먼저 인사드릴 생각인가?

▲그래도 이재원 선배님께 가장 먼저 인사 드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재원 선배 이후로 13년 만에 1차 지명이 나왔다. 모교 자랑을 좀 해달라.

▲우리 인천고는 전통과 명예가 있는 학교다. 모든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투지있게 열심히 하는 학교기 때문에 지금보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가오는 청룡기서 인천고를 주목해주셨으면 좋겠다.

<www.apsk.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스포츠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