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화 프로가 만난 사람>
<이기화 프로가 만난 사람>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06.18 09:56
  • 호수 11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륙의 골프대회 가보니…

골프 열기가 뜨겁게 솟아오르고 있는 중국 무대에 한국 프로들이 코치로 활동하고 있어 동행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체험했다. 수많은 중국 인구 속에서 뛰어난 기량을 발휘할 선수가 등장할 날도 머지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창 밖의 도로 길가에 소담히 핀 보라색 봄꽃이 반겨 주는 중국 북경 도심은 생각 외로 정비가 잘돼 있어 깔끔하다. 북경 공항에 마중 나온 홍주현 프로는 예의 바른 모습으로 필자를 반갑게 맞이해 준다.

내 짐가방을 건네받으며 생수 한 병을 건네준다. 홍 프로는 현재 캐나다프로골프(CPGA) 프로이며 한국 KPGA 준회원이기도 하다. 한국 정회원 테스트 준비 중이라고 한다. 꼭 합격하길 바라는 마음이 생긴다.

깔끔함
열성적

택시를 타고 제일 처음 안내 해 준 곳은 Beijing Shang Chon C.C 이다. 이곳에서는 베이징 주니어 골프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나라 프로, 문준하 원장, 그리고 필자와 함께 훈련 했던 선수들의 게임을 관전하면서 중국 골프대회 운영 방식도 알아보기로 했다. 

대회장은 선수들보다 갤러리들이 더 분주하다. 엄마, 아빠는 기본이고 할아버지, 할머니 온 가족이 소풍 나온 듯 아주 자유로운 분위기다. 골프 열기가 뜨거움을 확인하게 되었다. 우리나라 부모님보다도 더 열성적이다. 아마 더 극성적이라고 표현해도 될 만큼 선수들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열정적이다. 

중국 골프의 참 미래를 보는 것 같아 흥미로웠다. 중국 전역에 약 3만명 정도가 미래를 향해 골프 연습을 하고 있다고 한다. 머지않아 한국과 전 세계 골프 시장을 뒤 흔들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계군일학’ 한자성어가 어울릴 듯 평범한 사람 중에 뛰어난 선수가 나타날 것 같다. 중국 경제 성장 속도만큼 골프 성장도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 피부에 와 닿는다. 언젠가는 우리나라와도 맞장 뜰 기세다. 우리나라 골프 협회 선수들이 중국 골프의 흐름을 알고 직시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 된다.

우리나라 선수와는 다르게 학교수업은 필수이므로 방과 후에 연습을 한다. 겨울, 여름 방학에만 코치들과 합숙훈련을 한다.

학창 시절 때 운동선수였던 필자도 항상 머릿속에 맴도는 체육선생님들의 늘 하시던 말씀이 생각난다. “선수 이전에 학생신분이란 것을 잊지 않는 공부하는 선수가 되라는 말씀”. 그 나이에 맞는 학교 교육 속에 인성교육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시간이 흐르면서 어른이 되어 알게 되었다. 한쪽으로만 치우치지 않고 균형 있는 폭 넓은 지식과 교우 관계에도 의미를 둔다는 것이다.

대회장에서는 한국 골프 코치들을 만날 수 있었다. 뿌듯하기도 하고 후배들의 모습이 자랑스럽기도 하다. 우리나라 프로들이 지도하는 중국 선수들이 상위 그룹에 속해 있기 때문에 내 어깨마저도 으쓱해진다. 

골프 역사가 길지 않은 중국은 자국 코치보다 외국 코치에 의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초창기에는 호주, 뉴질랜드, 유럽 쪽의 코치기 주를 이루었는데 요즘은 한국 코치들이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미국 최고의 아카데미로 알려진 데이비드 리드베터 아카테미도 개설 되었지만 한국 코치의 위력보다 뒷전에 있다. 중국인들의 골프 코치를 선택하는 현명함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반대로 우리나라는 내 나라 코치들보다 무조건 외국 코치들을 우선 선호하는 예도 있다.

투어 선수 경험과 풍부한 코치경험을 갖춘 한국 코치들이 타 외국 코치보다 중국 내에서는 인기가 더 많다. 선호하는 이유 중에 한국 낭자들이 세계 골프무대를 뒤 흔들고 있다는 것도 큰 작용을 했을 것이다. 미국 LPGA대회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앞 다투어 챔피언 자리를 노린다. 그들 뒤에는 부모들의 희생과 한국 골프 코치들의 뿌리가 단단하기 때문인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다.

현지서 먹히는
한국코치 저력

이나라 프로는 한국여자 프로 정회원이다. 골프 아카데미 세대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활약이 눈부시다. 삶의 나이테가 쌓인 옹이도 많이 배겨 거센 비바람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는 힘이 보이는 이나라 프로. 벌써 한국 골프를 떠나 북경 어린이 골프선수들과의 인연이 5년째이다. 언제나 긍정적인 태도는 지금도 변함없다. 다른 점은 뭔가 할 수 있다는 의지와 단단하게 다져진 마음이 가득 채워진 모습이다.

골프는 시작이 어렵지 시작하면 길이 보이고 일거리가 생긴다는 생각이다. 선수들의 기량과 정신 운동을 높여 주는 무언가를 찾고 있던 중에 우연히 Ru chen 트레이닝 센터 원장을 만난다. Ru Chen은 중국인으로 중국 TV에 자주 등장하는 인기 트레이너이다.

중국 북경의 많은 다양한 코치들과 소통하며 선수 기량 향상에 적극적으로 어시스트를 한다고 한다. 근육만 키우는 것이 아니고 몸건강 밸런스를 맞춰준다. 또 상해를 입은 선수들에게 맞춤형 헬스장으로 유명하다.

미지의 세계
퍼지는 한류

골프는 한 쪽으로 동작을 하기 때문에 몸의 밸런스가 제일 문제로 다가 온다.

이 트레이닝 센터는 골프 선수들에게 부족한 부위 강화는 물론 허리, 어깨, 팔꿈치 등 치료효과도 높여주는 데 목적을 둔다.

주니어 선수 대다수가 자기 신체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반복적으로 한쪽 근육만 사용한다. 어렸을 때는 나타나지 않았던 근육 통증이 나이가 들면서 찾아온다. 예를 들어 스쿼트 자세는 힙업과 허벅지 근육 강화 동작이지만 부정확한 동작을 하면 무릎 부상이 올 수 있다. 골프에 필요한 근육을 강화시키면 골프 스윙에 도움이 되며 좀 더 나은 체력을 유지시킬 수 있다. 여기에 정신 운동도 함께 강화된다는 것이다.

이나라 프로 골프아카데미와 Ru Chen의 협업 관계로 훌륭한 골프선수가 더 많이 배출될 것을 기대해 본다.

필자를 북경으로 초대해 준 이나라 프로와 같은 비행기에 몸을 싣고 한국으로 돌아오게 된다. 1년짜리 비자가 만료되어 급하게 귀국한다고 한다. 옆 좌석에 나란히 앉아 우리들의 골프 이야기는 다시 시작된다. 골프의 길을 함께 오랫동안 걸어 왔기에 서로 뜻이 통하는 이심전심의 시간이 있다. 조언 한마디 해 달라는 이나라 프로에게 선배인 내가 오히려 배우고 있다.

조언이라기보다는 내가 습득한 몇 가지를 정리하기로 했다. ‘어떻게 골프 레슨을 즐겁게 할 것인가.’ 먼저 내가 행복해야 한다. 특정 선수(제자)에게만 꽂히지 말아야 한다. 골프에 집착하면 보는 시야가 좁아진다. 바깥세상을 끌어들여 유쾌한 지도를 했을 때 즐겁고 쉽게 받아들인다.

특히 어린이들을 지도할 때는 나 자신을 많이 들여다보아야 한다. 내가 인내하고 있는지 내가 많은 것을 자제하고 있는지. 성인을 지도하는 것보다 내 행동에 책임 질 줄 알아야 한다. 어릴 때는 코치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우수한 코치의 지도가 꼭 필요하다. 하지만 우수한 코치가 된다는 것은 그리 쉽지 않다. 기술만 가르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기술 외의 마음, 정신의 기술까지도 선수와 함께해야 한다. 이러한 자세가 있어야 진정한 코치가 아닐까 생각한다.

재주의 뿌리
온몸이자 마음

‘깨닫는 골프, 의식 있는 골프’를 알았을 때 내 것이 된다. 골프는 두 손 끝에서 나온다. 그러나 두 손끝에서 나오는 그 재주의 뿌리는 온몸이며 마음이다. 온몸이 두 손끝의 재주를 위해서 준비 되어야 한다. 골프의 특징은 자기 통제와 정서 안정을 가장 엄격하게 요구 당하는 데 있다.

 

------------------------------------------------------------------------------

이기화 프로는?
▲1988 KLPGA 43번째 프로골퍼 데뷔
▲2002 KLPGA 선정 올해의 지도자상 수상
▲KLPGA 부회장 역임, 전 교육위원
▲이기화 골프아카데미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