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송정역 복합환승센터 민간개발사업 접는 광주광역시, 지역 숙원사업 수포로 돌아가나
광주송정역 복합환승센터 민간개발사업 접는 광주광역시, 지역 숙원사업 수포로 돌아가나
  •  
  • 승인 2018.06.1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의 지역 숙원 사업이자 호남지역 교통활성화의 핵심으로 평가받고 있는 광주송정역 복합환승센터 민간개발사업이 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한지 5년여 만에 취소됐다.

일각에서는 광주광역시와 코레일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역민들의 편익은 생각하지 않는 처사라는 것이다.

지난 2010년 국토교통부가 광주송정역을 복합환승센터 시범사업으로 선정하면서 본격 추진에 나선 이 사업은 2013년 7월 서희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사업자 선정 이후 5년간 사업의 진척은 이뤄지지 않았고, 광주광역시는 일방적으로 사업 취소 통보를 하면서 실제 개발사업이 사실상 무기한 표류하게 됐다.

2010년에 광주송정역과 함께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동대구역이 신세계그룹을 앞세워 이미 지난 2016년에 완공해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것을 생각해보면 광주송정역의 사업이 얼마나 지지부진 했는지를 알 수 있다.

복합환승센터 건립 사업이 지체된 이유는 코레일과 광주광역시가 민자사업자에게 토지 매매관련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복합환승센터 사업 추진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면서 사업을 추진하는 서희건설 컨소시엄이 아닌 광주광역시와의 협의를 통해 토지를 매매한다는 입장을 계속해 고수해왔다. 여기에 코레일은 토지를 매각 후에 환승센터부지에 주차장을 무상양도해 줄 것을 요구했다.

통상적으로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는 사업은 민간 사업자에게 토지를 양도한 뒤 개발이 진행된다. 그러나, 코레일이 토지매매주체를 광주광역시로 한정하면서 사실상 민간사업자의 개발 권리를 허용하지 않은 것이다.

2013년, 서희건설 컨소시엄과 개발사업 협약 체결한 광주시…5년 만에 사업 종료 일방적 통보
서희건설 측, 사업 의지 이어가려 했으나 일방적 취소 통보 받아… 법적 대응 계획

여기에 코레일은 토지매매협상은 민간사업자가 아닌 토지매수주체인 광주광역시와 하겠다는 입장이었고,  광주광역시는 토지매매협상은 민간사업자의 몫이라며 민간사업자에게만 맡겨놓고 수수방관하며 끌어오다가 결국 광주광역시와 코레일은 기존에 추진하던 복합환승센터 대신 코레일이 주도하는 주차타워 건립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는 복합환승센터 건립으로 추진되는 사업 자체를 취소하는 것으로, 지난 5년간 이어져온 사업을 완전히 폐기하겠다는 결정인 것이다. 이 같은 결정에도 문제가 많다는 의견이다.

현재 코레일은 자체예산을 활용해 주차타워를 건설할 계획이다. 최소 300억, 최대 800억이 소요되는 주차타워 예산을 코레일이 자체적으로 조달하는 것은 쉽지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결국 예산 부족으로 사업이 또다시 무기한 표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복합환승센터 건립으로 들어설 예정이던 주민편의시설 등의 규모도 대폭 축소돼 사실상 지역민의 편익을 고려하지 않은 계획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6·13지방선거서 광주광역시장에 출마한 후보들은 앞다퉈 광주송정역 역세권 개발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광주광역시와 코레일이 민간 사업의 일방적인 취소를 서둘러 추진하면서 차기 시장의 시정 활동을 제한 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현실이다.

한편, 민간사업자인 서희건설 컨소시엄은 이 같은 광주시와 코레일의 일방적인 사업취소 통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5년간 사업 추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광주시와 코레일의 미온적인 개발 의지로 사업을 추진하지 못한 만큼 사업 취소 통보에 대한 불인정 및 법적 대응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서희건설은 광주광역시 지역민들의 숙원사업인 광주송정역 복합환승센터 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코레일과 광주광역시의 독단적인 선택으로 지난 5년간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해있는 만큼, 법적 소송을 통해 행정처분 취소 및 효력정지신청을 비롯, 그동안 발생한 용역비, 인건비 등에 대한 손해배상청구까지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홍보성 광고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