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골프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8>골프 규칙 언제 만들어졌을까
  • 자료제공: <월간골프>
  • 등록 2018-06-11 10:32:56
  • 승인 2018.06.11 10:34
  • 호수 1170
  • 댓글 0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스포츠인 골프. 하지만 골프가 현대의 규칙으로 즐기기 시작한 지가 언제인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드물다. 그래서 확인했다. 골프 규칙은 언제 만들어 졌을까.

18세기 중엽 골프는 ‘전 영국민의 골프화’라고 해도 무색하지 않을 만큼 사랑을 받았다. 변변한 규칙 하나 없이 350여년이 흘렀는데도 사람들은 그저 좋기만 했다. 어느 지역이건 잔디만 있으면 여지없이 골프를 치곤했다.

골프낙원

비록 귀족과 평민이라는 신분의 지위고하는 있었지만 영국은 그야말로 골프의 낙원이었다. 그러나 늘 문제는 안고 있었다. 어떤 골프장은 5홀밖에 안 돼서 한 라운드가 5홀에 그쳤다. 통일된 규칙도 없었다. 소위 로컬 룰에 의존하다 보니 모르는 사람들끼리 겨룰 때면 시빗거리가 되곤 했다. 자연스럽게 통합된 골프 룰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기가 오고 있었던 것이다.

18세기 영국 사회는 산업혁명으로 인해 모든 산업이 기계에 의한 조직화, 체계화되고 있었다. 골프의 체계화는 뜻이 있는 상류사회의 골퍼들이 주동이 됐다. 상인 재벌, 성직자, 변호사, 군인 등 상위 클래스들이 당시 사회에서 사교계의 중심 도시인 에딘버러로 골프를 치기위해 모여들었다. 세인트 앤드루스와 에딘버러 등지에 여러 골프 동우회가 만들어졌다. 가장 중심에 있었던 골프클럽은 ‘에딘버러 골프클럽회(Honourable Company Of Edinbergh Golf-ers)’였다. 이 골프회는 젠틀먼스클럽(Gentlemen’s Club)의 전신으로, 세인트 앤드루스 골프장을 대표하는 명망 있고 영향력 있는 재벌인사들의 모임이었다. 

반면 ‘로얄 버게스 소사이어티(Royal Burgess Society)’같은 클럽 동우회는 건축가, 은행가, 식료품 주인, 미용사, 유리가게 주인 등 신흥상인 세력들이 가입한 클럽이었다. 이들 클럽들은 다음 세기에 생길 영국왕실골프협회의 모태가 됐다.

골프협회의 골프룰 13조항
실버컵 통해 현대식 룰 정착

골프장들도 회원들을 위해 멋진 클럽하우스를 짓고 유니폼을 만들어 놓았다. 당시 사회에서 골퍼들은 격식 있게 유니폼을 입고 골프를 쳤다. 만약 골프장에 유니폼을 입지 않고 나타나면 벌금을 물리기도 했다. 에딘버러에서 가장 유명했던 리스(Lelth)에선 매우 격식 있는 동호인들의 비공식 대회가 열렸고, 만찬장에 모인 회원들은 은으로 만든 트로피에다 최고로 비싼 샴페인을 부어 마시면서 자축하곤 했다.

협회의 조직화와 함께 자연스럽게 골프 룰에 대한 체계화는 절실히 요구됐다. 1744년 3월17일, 통합 룰을 만들기 위해 모인 클럽 리더들은 에딘버러 의회의 동의 하에 만장일치로 세계 최초의 성문화된 13조항을 제정하게 된다. 수백 년 된 골프의 규칙이 비로소 만들어진 배경에는 프리메이슨(Freemason)의 힘이 컸다. 당시 상위클래스의 근간을 이루는 클럽회원들은 대부분 프리메이슨이었고, 이날 회의를 주도한 의장이 프리메이슨의 초대 그랜드마스터이자 로슬린성의 성주였던 싱클레어경이었다. 

4월2일 리스골프장에서 실버컵(Silver Cup)이라는 최초의 공식적인 골프 대회가 열리면서 새로 준비된 13조항 룰이 최초로 공식 적용됐다. 이 13조항은 오늘날까지도 이어져 내려오면서 21세기 골프 룰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 한 가지 특기할 사항은 13개 조항 어떤 문장에서도 규칙을 어기면 벌타를 준다는 내용이 없다. 즉, 최초의 골프 룰은 벌타를 규정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300년 전에 만들어진 골프 룰을 하나씩 살펴보면 골프의 조상들이 얼마나 현명했고 객관적이었는지를 엿볼 수 있다. 현대의 수백 조항에 해당하는 복잡한 룰을 아주 간단하고 명료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세계 최초의 골프 룰 13조항은 다음과 같다.

산업혁명 기폭제
상류층 골퍼주도

▲티샷은 한 클럽 내에서 해야 한다.

▲티는 반드시 땅 위에 있어야한다.

▲일단 티샷을 했으면 공을 바꾸면 안 된다.

▲그린을 제외한 어떤 곳에서도 플레이를 위해서 공이 있는 주위의 돌이나 동물뼈 등을 치우면 안 된다. 스윙이 방해될 경우엔 한 클럽 이내에서 볼을 드롭해서 쳐야 된다.

▲볼이 물속이나 진흙탕에 있을 시에는 볼을 꺼내서 해저드 뒤쪽에서 샷을 해야 하며, 어떤 클럽으로도 칠 수 있다.

▲두 선수가 친 볼이 그린을 향해 나란히 붙어 있을 경우, 앞에 있는 공을 집어 들어주어, 뒷공을 먼저 치는 선수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퍼팅을 할 때나 홀 아웃을 할 때는 상대방의 볼로 하면 안 되며, 정직하게 자신의 볼로 플레이를 해야 한다. 자신의 볼을 마크할 때 홀과 볼의 직선상에 하면 안 되고 홀컵 반대쪽에 볼의 뒷부분에 해야 한다.

▲친 볼을 잃어버렸으면 바로 전에 친 장소로 되돌아가서 다른 볼을 놓고 치되, 상대방에게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먼저 동의를 구해야한다.

▲퍼팅시 도움을 얻기 위해 클럽이나 기타 부속물로 퍼팅 라인을 표시할 수 없다.

▲공이 사람이나 말, 개, 그 외 어떤 움직이는 물체에 맞았을 때는 반드시 떨어진 자리에서 쳐야 된다. 풋볼 하는 사람들, 말 타는 사람들, 빨래를 너는 여인들, 방목되는 양들도 포함된다.

현명함

▲공을 치기 위해 백스윙을 했는데 일단 다운 스윙이 시작됐으면 임팩트 전에 클럽이 부러졌더라도 한 타로 계산한다.

▲그린에서 멀리 있는 볼의 순서대로 쳐야 된다.

▲도랑이나 배수로, 제방 등 바닷가의 링크를 위한 시설 등은 해저드로 여긴다. 그래서 볼을 꺼내서 아이언 클럽으로 샷을 해야 한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월간골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