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김부선 스캔들 확산…딸 이미소 손편지 공개 “누구 혼삿길 막을 일 있냐”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확산…딸 이미소 손편지 공개 “누구 혼삿길 막을 일 있냐”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06.10 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이미소 (사진: 이미소 SNS)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이재명-김부선' 스캔들이 확산되며 세간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한 매체는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불륜 의혹을 사고 있는 배우 김부선과의 인터뷰를 전했다.

김부선은 앞서 주장한 대로 "지난 2007년 만난 이재명과 당시 수차례 잠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스캔들이 이렇게까지 확산된 건 이재명 후보가 김부선과의 관계를 부인했기 때문.

앞서 이재명 후보는 "김부선 씨가 이미 두 차례나 사과를 했던 일이다. 선거가 끝나면 책임을 묻겠다"라고 못을 박았다.

이에 대해 김부선은 "도대체 내가 무엇 때문에 거짓말을 하겠느냐"며 이재명 후보에게 진실을 요구했다.

그녀는 스캔들에 대해 함구해 온 이유를 묻자 "딸 이미소가 '남녀 문제는 언급하지 말라'고 손편지를 주더라. 내가 딸의 혼삿길을 막는 것 같았다"고 토로했다.

이미소의 간청으로 마음을 돌린 김부선은 결국 제주로 내려갈 채비를 마친 것으로 전해져 탄식을 자아냈다.

이미소마저 호명된 '이재명-김부선' 스캔들을 두고 유권자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