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방송서 사생아 고백 "난 이미 겪어봤잖아…내 자식은 안 돼" 뭉클
성동일, 방송서 사생아 고백 "난 이미 겪어봤잖아…내 자식은 안 돼" 뭉클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8.06.01 14:56
  • 호수 11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일 (사진: tvN '인생술집')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뜻밖의 소식을 전한 배우 성동일에게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그는 지난달 3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주변에서 '너무 일만 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나는 쉬면 안 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사생아로 태어나 여기까지 왔다. 아이들이 맛있는 걸 먹고 싶다고 했을 때 돈 걱정하지 않고 사줄 수 있는 게 행복이더라"라고 이유를 밝혔다.

앞서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내가 돈을 밝힌다'는 얘기가 있는데 다 맞는 얘기다. 내가 이미 겪어봤기 때문에 자식에게까지 가난을 물려주고 싶진 않다"고 토로한 바 있다.

방송서 자신의 아픈 과거를 밝힌 성동일에게 대중의 위로와 응원이 잇따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