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학교 에이스> 충암중 이주형
<우리 학교 에이스> 충암중 이주형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05.16 09:01
  • 호수 11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신의 사이드암 위력을 보여주마!

전국소년체전에 서울시대표로 참가하는 충암중에는 3명의 에이스급 투수가 있다. 그중에 가장 축을 이루는 선수를 한 명만 꼽으라면 단연 3학년 이주형(187cm/81kg, 서대문구리틀 - 충암중)을 꼽을 수 있다.
 

▲충암중 에이스 이주형 투수

이주형의 가장 큰 장점은 체격이다. 투수에게 신체조건은 이 선수의 가능성을 미리 재단할 수 있는 첫 번째 척도다. 프로지명 시 당장의 성적보다 미래를 내다보고 신체조건을 우선시하는 구단도 많다.

큰 장점은 체격

중학교 3학년임에도 불구하고 187cm/81kg의 어마어마한 사이즈를 지니고 있다. 투수에게 디딤돌이 되어주는 탄력 있는 하체와 공의 묵직함을 더해주는 적절한 체중은 덤이다. 이 정도의 신체조건을 지니고 있는 중학생 투수는 전국서도 손에 꼽을 정도다.

그를 만나자마자 “도대체 이 키가 언제부터 큰 키냐?”라는 질문부터 시작했다.

“초등학교 때부터 큰 키에요.”

이주형은 서대문구리틀서 야구를 시작했다. 당시 리틀 야구 감독님이 충암중을 추천해줘서 충암중에 오게 된 것이다. 이 근처서 태어났고 집도 이 근처다보니 그도 어쩔 수 없는 원조 충암인이었다.

그는 얼마 전 벌어졌던 제47회 소년체전 서울시 예선서 발군의 기량을 보여줬다. 13이닝 3실점. 거기에 가장 부담이 되었던 자양중과의 결승전에서는 선발로 등판해 4이닝동안 1안타 무실점의 완벽투를 선보이며 상대의 예봉을 꺾었다. 

만약 중학교 야구서 ‘이닝 수 제한’이 있지 않았다면 완봉승을 했을지 모를 정도로 공이 좋았다.

그에게 그날 경기의 소감을 물었다.

“크게 긴장하지 않고 본연의 투구를 한 것이 좋은 내용으로 이어진 것 같아요. 칠 테면 치라는 심정으로 가운데만 보고 밀어 넣었는데 경기가 잘 풀린 것 같습니다.”

그날은 자신이 던진 모든 구종이 다 잘 들어갔단다. 속된 말로 ‘긁히는 날’이었던 셈이다.

이주형은 포수서 투수로 전향한 선수다. 중학교를 포수로 입학했으나 배성일 감독이 그를 처음 보자마자 투수로 전향시켰다고 한다. 사실 187cm의 키라면 오버핸드서 내리꽂으면 훨씬 위력적일 것 같은데 왜 사이드암을 선택했는지 궁금했다.
 

“포수할 때부터 오버스로잉이 잘 안 나오는 팔이었죠. 그래서 사이드로 바꿨는데 그것이 잘 통한 것 같아요.”

체전 서울예선 13이닝 3실점 짠물 투구
187cm 81kg서 뿜어져 나오는 위력 직구

그는 총 3가지 구종으로 타자를 요리한다. 중심이 되는 포심과 슬라이더, 그리고 투심이다. 슬라이더는 우타자의 기준으로 인코스서 아웃코스로 휘어나가는 슬라이더다. 투심은 좌타자 상대용이다. 싱커처럼 많이 떨어지지는 않지만 구속이 빠르다보니 좌타자를 맞춰 잡기 위해서 만들어진 공이다. 포심은 약 130km/h정도의 스피드를 기록한다.

롤 모델은 원종현(32·NC 다이노스)과 신정락(32·LG 트윈스)다. 원종현은 같은 사이드암이지만 150km가 넘는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라는 점에서, 신정락은 부드러운 투구 폼이 마음에 들어서 롤모델로 삼기 시작했다.

“두 선수의 투구 폼을 보면서 끊임없이 투구 폼을 연구하고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이주형에게 최근 어떤 운동을 주로 많이 하고 있는지 물었다. 날씨가 많이 풀렸고 시즌 중이라 동계 때와는 또 다를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주저 없이 ‘하체’라고 했다.

“러닝을 많이 하고 수건을 가지고 리듬을 만들어가는 쉐도우피칭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어요. 무엇보다 시즌 중이라 절대 부상을 당하면 안 되기 때문에 공을 던지고 난 후 보강운동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죠.”

슬쩍 본인의 장점에 대해서 물었다. 슬며시 다른 친구들보다 ‘신체조건’이 좋은 것 같다고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배성일 감독 또한 이를 인정했다. 

배 감독은 “현재의 사이즈만으로도 투수로서는 훌륭하다. 구속도 사이드암 치고 130km/h 정도면 나쁘지 않다. 구종은 나중에 추가하면 되고 투구의 근간이 되는 구속 증가 및 밸런스만 제대로 잡히면 충분히 프로가 될 수 있는 재목”이라고 거들었다.

올해 프로 1차 지명 대상자로 거론되고 있는 장충고의 송명기(190cm, 투수, 3학년) 같이 고등학교에 올라가서 오버핸드로 변경할 수도 있다. 이 모든 것은 이주형의 타고난 신체조건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문득 그는 어떤 유형의 투수가 되고 싶어하는지 궁금했다. 역시 사이드암이다 보니 삼진욕심보다는 맞춰 잡는 투수가 되고 싶어했다. 특히 투구 수 제한이 있는 중·고 야구에서는 더더욱 빠른 승부를 해야 더욱 오래 마운드에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근본적으로 이주형은 모난 성격은 아닌 듯했다. 무난하게 동료들과 어울릴 수 있는 그런 둥글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공을 던지는 것 자체를 좋아하지 크게 본인의 고집을 내세우지는 않기 때문에 포수의 리드를 가리지는 않는다. 
 

대신 본인 공에 대한 자부심은 분명히 있었다. 만약 가장 자신 있는 공을 때린 타자가 나오면 내가 또 홈런 맞고 마운드 위에서 내려오는 한이 있어도 그 코스, 그 구종으로 다시 집어넣겠단다. 투수 특유의 고집이 보이는 대목이다.

다시 소년체전 이야기로 돌아왔다. 역시 충암중의 올 시즌 당면 과제는 소년체전 우승이기 때문이다. 그에게 충암중의 강점과 약점을 물었다. 강점을 이야기하는 데에는 자신이 있었다. 

역시 마운드가 튼튼하단다. 본인과 조승환, 그리고 윤영철이 이끄는 마운드가 다양성서도, 구위서도 충분히 어떤 팀에게도 밀리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뿜어나왔다. 반면 공격력은 팀의 주장인 전재혁의 부재로 좀 약해진 것 같다며 살짝 걱정스러운 눈빛을 보냈다.

그에게 에이스라는 자부심을 갖고 마운드에 올라가는지 궁금했다. 그는 살며시 고개를 저었다. 이주형은 1학년 때부터 배성일 감독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선수였다. 일찍부터 그 가능성을 인정받아 혼자 경기에 나간 적이 있었다.

“다른 친구들은 경기에 나가지 못하고 있는데 혼자 경기에 나간다고 스스로 뿌듯해하다가 투구 폼과 감각을 다 잃어버려서 한동안 엄청나게 고생했었던 기억이 나요. 그때의 일을 반면교사 삼아서 자만을 늘 경계하고 그냥 자신 있게 공 던지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어요.”

마지막으로 올 시즌 목표를 물었다. 역시 첫 번째는 소년체전 우승이었다.

“서울을 대표해 참가하게 된 영광스러운 자리인 만큼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이 가장 큰 목표입니다. 여기에 더해 다치지 않고 충암고등학교에 진학하는 것이 두 번째 목표죠.”

취재를 마치고 귀가를 하기 위해 충암중을 빠져나가던 시간은 이미 어둠이 짙게 깔려있는 밤 8시30분. 이주형이 충암의 지옥코스인 가파른 언덕을 죽어라 오르내리고 있다. 이번이 무려 15번째라고 한다. 

터져 나오는 숨을 참지 못하고 헐떡이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그의 땀범벅이 된 얼굴을 보면서 왜 배 감독이 그를 높게 평가하는지 알 수 있었다.

포수서 투수로

에이스란 팀에서 가장 믿을만한 투수를 지칭할 때 쓰는 말이다. 팀의 한 시즌 성패를 맡길만한 투수에게만 에이스의 칭호를 준다. 이기면 환호를, 지면 질책을 한 몸에 받는 영광스러우면서도 외로운 자리가 바로 에이스다. 과연 모든 충암인들의 염원이 에이스 이주형의 강속구를 통해 이루어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