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연재/기획 일요특집
[창간 22주년 특집] ‘22세’ 스포츠 유망주 3인방<일요시사>와 같은 해 태어나 맹활약
  • 김세훈 기자
  • 등록 2018-05-14 10:35:49
  • 승인 2018.05.15 11:29
  • 호수 1166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김세훈 기자 = <일요시사>가 22번째 생일을 맞았다. <일요시사>와 같은 해에 태어나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무대서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22살 스포츠 스타들이 있다. 정현, 임효준, 김민재. 이들은 모두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나이 22살이다. 이들이 현재 각자의 무대서 어떠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지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테니스 스타 정현 선수

지난 1996년 창간한 <일요시사>는 올해 창간 특집으로 '대한민국의 보석 같은 96년생 스포츠 스타들' 이라는 테마를 준비했다.

‘테니스 왕자’ 정현

먼저 소개할 스포츠 스타는 국내 테니스 위상을 180도 바꿔 놓은 정현 선수다. 올해 1월 정현 선수는 한국인 최초로 2018년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서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호주 멜버른서 열린 이 대회의 남자단식 8강서 정현은 테니스 샌드그렌(미국)을 3-0으로 완파해 그랜드슬램 4강이라는 성적을 거뒀다.

메이저 대회서 아시아인이 4강까지 오른 것은 대단한 사건이다. 지난 1905년 호주오픈대회가 출범한 후 남자단식 4강에 오른 아시아 선수는 1932년에 사토 지로(일본)선수가 유일하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 대회 4강이라는 타이틀이 더 빛난 이유는 그가 치룬 대회 내용 때문이다.

대회 3회전서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를 3-1로 제압했고, 16강전에선 테니스 남자 단식종목을 군림하던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를 3-0으로 물리치며 신흥 강자의 면모를 세상에 알렸다.

그가 상대한 선수들 가운데 쉬운 상대는 없었다. 8강서 정현과 맞붙어 패한 샌드그렌 선수는 당시 유력한 우승후보였다. 세계랭킹은 낮지만 대회 9번 시드를 받은 바브린카(스위스)와 5번 시드의 도미니크 티엠(오스트리아) 같은 톱클래스 선수들도 있었다.

정현 선수는 이 대회서 파죽지세로 4강까지 올랐다. 하지만 발바닥 부상으로 준결승전서 중간에 경기를 포기해야 했다. 국내외서 응원하는 많은 시민들은 안타까워하며 정현 선수에게 위로와 격려를 보냈다.

아쉽게 4강에 머물렀지만 정현이 호주오픈대회를 마치고 얻은 유명세는 대단하다. 당시 <AP통신>은 “정현은 2010년 호주오픈 마린 실리치(크로아티아) 이후 그랜드슬램 준결승에 진출한 가장 어린 선수”라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대한민국 넘어 세계무대로
‘파죽지세’ 앞으로 더 기대

호주오픈 대회 이후 정현 선수의 상승세는 꾸준하다. 그는 현재 남자 프로 테니스(ATP) 7개 대회에 출전해 모든 대회서 8강에 안착하며 20위권대의 세계랭킹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이달 8일 열린 마드리드오픈 단식서 1회전 탈락해 8회 연속 8강진출은 실패했지만 여전히 그는 한국 테니스의 희망이자 스포츠 스타로 전세계에 대한민국 테니스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평창 영웅’ 임효준

지난 겨울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1500m서 우리나라에 금메달을 안겨준 임효준 선수 역시 96년생이다. 임효준은 평창올림픽서 우리나라가 획득한 첫 메달의 주인공이기도하다. 올림픽이 끝난 지금까지 대국민적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당당히 스포츠 스타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역주하는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 <사진=평창사진공동취재단>

우리가 아는 임 선수는 올림픽기간에 갑자기 나타나 스타가 된 청년이지만 그가 영광스런 승리를 얻기까지 과정은 험난했다. 그는 일곱번의 수술과 재활 끝에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쥔 근성 있는 선수다.

임효준이 처음 시작한 운동은 수영이다. 유년기 때부터 그는 운동에 천재성을 인정받아 운동선수의 길에 들어섰다. 하지만 사고로 고막이 터지는 부상을 입어 쇼트트랙으로 진로를 바꿨다. 다행히 빙상 위의 그는 더 빠르고 강했다. 

초등학교 재학 시절 자신에 비해 성장이 더 빠른 친구들을 제치고 각종 대회서 우승하며 일찌감치 빙상계의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중학교 1학년 때 정강이뼈를 다쳐 다시 선수생활의 위기를 맞았다. 당시 임효준은 1년 이상 운동을 쉬어가며 재활치료를 했다. 끝까지 운동을 포기하지 않았던 그는 지난 2012년 1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동계유스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서 우승하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고난은 고교시절에도 찾아왔다. 고교 2학년 때 오른쪽 발목이 부러지는 부상과 복귀 후 오른쪽 인대가 끊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그 이후엔 손목과 허리를 다쳐 정상적인 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임효준은 한동안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 2016년 대표팀 선발전에 참가하긴 했지만 종합 10위에 그쳐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지난해 4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표팀 선발전서 기다리고 기다리던 태극마크를 처음으로 달았다.

그리고 올림픽에 나가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표팀 경험도 없고 무명이던 선수가 부상으로 인한 주변의 우려 섞인 시선을 뒤로하고 최고의 자리까지 오른 것이다. 올림픽이 끝난 이후로도 임효준은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달 치러진 쇼트트랙 대표 선발전서 종합 우승을 차지해 대표팀에 남았다. 이달 4일에는 대구보건고를 찾아 수술과 후유증을 극복하고 올림픽 메달을 획득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학생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빅리거 꿈꾸는’ 김민재

마지막으로 소개할 96년생 스포츠 스타는 지난 시즌 K리그 우승의 주역 전북현대의 센터백 김민재 선수다. 김민재는 190cm의 신장과 육중한 몸무게의 피지컬을 앞세워 몸싸움에 능한 선수다. 스피드와 빌드업 능력까지 탁월해 축구 관계자들은 장차 김민재가 국가대표팀 수비라인의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전북 현대의 센터백 김민재 선수

김민재는 프로 데뷔 첫해 부터 K리그 최고성적을 보이고 있는 전북서 당당히 주전으로 활약했다. 지난해 수비수로는 이례적으로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서도 그의 화려한 행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재 언론에 거론되고 있는 구단은 리버풀, 토트넘, 아스널이다.

리버풀은 수비라인의 기복이 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괴물 수비수 김민재를 눈여겨 보고 있다. 손흥민이라는 한국 선수로 재미를 톡톡히 본 토트넘 역시 김민재에게 관심을 두고 있다. 아스널은 사용할 수 있는 선수 이적 자금이 5000만 파운드(약 740억)수준에 불과해 경험이 적고 유망한 선수를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

영국 매체인 <토크스포츠>는 지난달 28일 “리버풀, 토트넘, 아스널이 김민재에 대한 관심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이후 러시아 월드컵에서 김민재를 좀 더 자세히 관찰할 기회를 갖길 원한다”고 보도했다.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 역시 김민재 선수를 높게 평가했다. 최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서 “김민재 선수는 지금 당장 빅리그로 가도 경쟁력은 충분하다”며 “경기 때 보여준 능력 이상을 가진 선수”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