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줌인포커스 아트인
<아트&아트인> ‘가상세계로 이탈’ 유화수동양 감성을 서양 표현으로
  • 장지선 기자
  • 등록 2018-04-09 10:48:03
  • 승인 2018.04.11 10:30
  • 호수 1161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갤러리사이가 작가 유화수의 개인전 ‘유화수 산수’를 진행 중이다. 유화수에게 ‘그림을 그린다’는 행위는 현실서 비현실 세계로의 이행이다. 반복되는 일상과 습관, 불합리한 상황 등 작가의 삶의 구성하는 모든 환경서 이탈해 새로운 세계를 창출하는 과정서 드러난다. 유화수가 선사하는 가상세계 속으로 들어가 보자.
 

▲Wild flower world, Fabric, Oil on canvas, 39.4 x 27.2cm, 2014

작가 유화수의 작품은 마치 동화 속 산수(山水)를 보는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일반적으로 산수라고 하면 동양미를 떠올리지만 그의 작품은 다양한 패턴의 패브릭과 유화를 재료로 사용했다. 작품서 나타나는 동양의 감성을 동양화가 아닌 서양화로 표현했다는 점에서 유화수의 작품은 특별하다.

동양+서양

유화수는 그림을 통해 가상세계로의 이탈을 꿈꾼다. 개인의 체험이나 현실세계를 바탕으로 한 소재는 작가의 주관적인 해석을 만나 캔버스 위에 가상세계로 표현된다. 유화수는 “나의 작업은 사각 또는 원형의 캔버스를 주요 매체로 하고, 그 위에 그리기와 오브제를 덧붙이는 행위를 통해 허구와 환상으로서의 가상세계 만들기를 시도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실세계서 수많은 제도와 관념 사이에 지쳐버린 이들을 소년소녀로 위장해 유희를 찾아가도록 만든다. 유화수가 지향하는 지점은 상상적 공간이자 유토피아다. 그곳에서 꽃과 말, 그리고 아이들은 작가의 유토피아를 표현하기 위한 장치다. 

아이들은 각자 자유로움을 상징하는 말을 채집하면서 유희를 위해 이곳저곳으로 여행한다. 말은 자기 자신을 주변 환경으로부터 위장하면서 쉽게 잡히지 않으려 한다.

그림은 비현실세계로 가는 매개
꽃·말·아이는 유토피아 장치

유화수는 다른 세계로의 이행과 갈망을 일종의 도피심리로 봤다. 현실에 대한 불만족한 심리상태에서 드러나는 심상, 자기 자신을 심리적으로 확대해 현실의 외부세계를 축소시키는 방법으로 도피는 이뤄진다. 

상상 속에서는 현실서 이루지 못했거나 혹은 이루기 힘든 욕망이 실현 가능하다. 유화수는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들 수 있는 생각이 생성될 수 있길 기대했다.
 

▲Unrealistic space, Fabric, Oil on canvas, 100.0x100.0cm, 2016

가상세계는 실재하지 않는 풍경과 나르시시즘적 환상으로 드러난다. 유화수는 “캔버스서 공간성 없이 표현된 야생화와 식물, 풀, 꽃들은 인공적이고 생명이 없는 아름다움일 뿐”이라며 “캔버스 위에 평면적으로 펼쳐진 것들은 사물의 껍질이기에 그림의 표면에선 실재하지만 실체없는 세계를 표현한다”고 설명했다.

유화수의 작품은 다양한 이야기로 개개인에게 전달된다. 관람객 각자가 해석을 달리할 순 있지만 그들은 유화수의 작품에 친숙함을 느낀다. 심지어 너무 익숙해 느끼지 못하는 감성을, 그렇기에 소중함을 잃어가고 정체성의 혼돈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아닌지 떠올린다.

한옥공간에 서양화 전시
낯선 작품이 친숙함 불러

황정민 갤러리사이 디렉터는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전통 한옥공간서 인위적인 배합물을 배제하고, 실험적인 낯선 작품으로 친숙한 것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싶었다”고 말했다. 황 디렉터가 말하는 한옥공간은 서울 종로구 북촌에 소재한 갤러리사이를, 낯선 작품은 서양화를, 친숙한 것은 동양적 감성을 의미한다.

유화수의 작품에는 특유의 재미가 있다. 자유로운 상상과 경험을 가능하게 하면서도 색과 리듬 등 즐거운 감각에 집중하게 만드는 힘이 작품에 담겨있기 때문이다. 시각적인 요소 외에도 또 다른 감각을 확장시키는 점은 유화수의 작품이 가진 큰 장점이다.
 

▲Unrealistic space_BS5, Fabric, Oil on canvas, 27.3 x 27.3cm, 2018

갤러리사이는 작가의 개인인 ‘유화수 산수’를 가리켜 새로운 무엇을 발견하고 더 나은 가치로 발전시키기 위한 전시라고 말했다. 또 전통 철학과 정신을 현대의 언어와 몸짓으로 새롭게 재해석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 연결되고 소통할 수 있는 고유의 가치를 이야기하고자 했다.

사이와 사이

갤러리사이 관계자는 “자연적으로 물 흐르듯 정화되거나 더불어 꽃을 피울 수 있는 생명력을 지니는 게 삶의 조화를 이루는 기초가 아닐까”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와 작품 사이, 공간과 작품 사이, 건강한 호흡을 통해 서로에게 동화되고 가치 있는 영향을 주며 통합돼 가는 즐거운 상상의 시너지 과정을 전달하고자 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 “잊혀가는 것들의 소중함을 간직하고 소중함을 잃어가고 있는 것들을 다독여 다양함의 사이를 매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전시는 5월6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유화수는?]

▲학력
국민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졸업
단국대학교 예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유화수 산수’ 갤러리사이 by creative art group SAI 공간사이(2018)

▲그룹전
‘아시아프 특별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2017)
‘바람이 짓는 집’ 블루미 아트페어 2016, 신세계 갤러리(2016)
‘이건 동화가 아니야’ 4LOG art space(2016)
‘아시아프’ 동대문디자인플라자(2016)
‘아시아프’ 문화역서울 284(2015)
‘침묵 속으로’ JJ 중정갤러리(2015)
‘Still me Steal me’ aA디자인뮤지엄(2014)
‘Global Drawing Interface Archive’ 사이아트갤러리(2014)
‘아시아프’ 문화역서울 284(2014)
‘야생화나라에서 말사냥’ 국민아트갤러리(2014)

 

<jsja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