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베트남 U-19 국제축구대회] 우승 목전에 두고…
  • 한국스포츠통신
  • 등록 2018-04-09 10:26:55
  • 승인 2018.04.10 15:12
  • 호수 1161
  • 댓글 0

<일요시사>가 스포츠 꿈나무들을 응원합니다. <한국스포츠통신>과 함께 멀지 않은 미래, 그라운드를 누빌 새싹들을 소개합니다. 
 

▲베트남 국제대회에 참가한 FC서울 U-18 오산고

FC서울 U-18 서울 오산고등학교가 베트남 잘라이성 플레이쿠(Pleiku)시 일대서 펼쳐진 ‘2018 U-19 국제축구대회(International U19 Football Tournament)’서 3승1패로 최종 2위를 기록했다. 우승을 목전에 뒀으나 결국 아쉬운 준우승이었다.

이인규 부상 여파

3월22일부터 29일까지 펼쳐진 대회는 베트남서 주최하는 국제대회로 지난해 첫 대회를 치렀다. 올해로 2회째를 맞았다. 총 5팀이 참가, 풀리그 방식으로 우승팀을 선정한다. 한국의 FC서울, 일본의 미토홀리호크, 태국의 촌부리, 베트남의 HAGL(호앙아인잘라이) FC와 베트남 U-19 국가대표 선발팀이 우승을 놓고 경쟁을 펼쳤다.

한국 대표 오산고는 3월22일 HAGL FC와의 대결을 시작으로, 3월26일 베트남 19세 대표, 3월26일 촌부리, 마지막으로 28일 미토홀리호크를 상대했다. 대회가 펼쳐지는 베트남의 플레이쿠시는 베트남 1부리그(V리그)에 속한 HAGL FC 팀의 연고지로 현재 정해성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다.

2001년 창단한 HAGL FC는 한국에서 뛰면서 인연을 맺은 베트남의 스타플레이어 쯔엉을 배출하기도 한 베트남의 명문 축구 클럽이다.

결승진출 오산고 아쉬운 2위
악조건 속 3승 1패의 호성적

익숙지 않은 원정 경기에 아직 국제대회 경험이 많지 않은 고교 선수들이다 보니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대로 첫 경기부터 쉽지 않았다. 오산고는 3월22일 HAGL FC와의 대결서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이내 컨디션을 되찾은 오산고는 중앙미드필더 박건준과 이인규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2-1로 역전승을 거두며 기분 좋은 첫 출발을 했다.
 

 

승리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3월26일 벌어진 경기서 베트남 19세 대표에게 일격을 당했다. 잔디, 날씨, 음식 등 환경이 좋지 않아서 컨디션 조절에 실패한 부분이 컸다. 

거기에 오산고의 새도 스트라이커 이인규가 전반에 부상으로 빠지게 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인규는 오산고의 4-2-3-1 포메이션에서 정한민 뒤에서 창의적인 공격을 이끄는 오산고 공격의 핵이다.

베트남 U-19 대표팀과의 경기서도 초반에 먼저 실점을 했다. 한골을 먼저 실점하며 끌려가던 오산고는 전반에 곧 이어터진 강민기의 골로 빠르게 동점을 만들었다. 이인규가 부상으로 교체되고 컨디션과 체력은 계속 떨어졌다. 

후반전에는 제대로 공격을 해보지 못하고 밀리다가 추가시간에 역전골을 허용하고 아쉽게 1대2로 패하고 말았다.

베트남 촌부리와 일본 미토홀리호크는 상대적으로 수월했다. 3월26일 벌어진 촌부리와의 경기에서는 김주성 등 3학년 선수들이 전부 빠지고 저학년 선수들이 선발 출전했다. 저학년 선수들로도 충분했다. 

이날도 역시 선제골을 허용하기는 했으나 2학년이면서도 팀의 주전으로 뛰는 원톱 정한민의 2골과 윙포워드 권성윤의 쐐기 골로 3대1로 가볍게 승리했다.

3월28일 일본 미토홀리호크전은 이번 대회 가장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미니 한일전으로 관심이 집중 된 이날 경기는 이번 대회 물오른 골 감각을 자랑하는 권성윤의 2골과 이인규를 대신해 투입된 이정윤의 연속 골을 앞세워 3대0으로 대회 첫 클린시트를 작성했다.

잔디, 날씨, 음식…
현지 컨디션 조절 실패

권성윤은 이번 대회 3골을 넣으며 최고의 컨디션을 보였고, 정한민 또한 2골로 팀의 호성적에 힘을 보탰다. 베트남 19세 대표와의 경기서 부상으로 전반에 교체된 이인규는 촌부리와 미토홀리호크 전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2016 전국 중등 축구리그 우승팀 오산고 <사진=대한축구협회>

이인규는 “동남아 선수들을 약하게 생각했었는데 생각과는 다르게 기술도 있고 민첩성도 좋아서 깜짝 놀랐다. 피지컬만 향상되면 충분히 아시아서 강한 팀이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고 베트남 선수들을 상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렇게 베트남까지 와서 경기를 해보니 이렇게 안 좋은 환경서 축구하는 선수들도 있는데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대회가 아주 좋은 경험이었고 많이 발전할 수 있었던 대회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회 총 전적 3승1패를 기록한 오산고는 2위를 기록했다. 디펜딩 챔피언 베트남 U-19 대표는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대회 일정을 마친 오산고 선수단은 지난 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베트남에 패배

한편 지난 2017년 첫 대회에서는 광주금호고(광주FC U-18), 대만 U-19대표, 미얀마 U-19 대표 및 HAGL FC 및 베트남 U-19 대표가 참가해 베트남U-19 대표가 초대 챔피언자리에 오른바 있다.
 

<www.apsk.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스포츠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