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팬 모으는 우즈의 부활
골프팬 모으는 우즈의 부활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04.09 09:50
  • 호수 11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년 만에… 황제의 귀환

온갖 구설수에도 골프계와 팬들의 관심은 타이거 우즈를 떠난 적이 없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지난달 19일 발표한 최근 20년간 스포츠계에서 우즈는 가장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선수 1위로도 평가됐다. 이렇듯 ‘골프계 대스타’ 우즈가 올해 들어 참가한 몇 개의 대회에서 연속 좋은 성적을 보이며 최고 2위까지 올랐다. 타이거 우즈의 부활은 골프 시청률과 티켓 판매 등 골프 전반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우즈는 지난 1월26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즈 골프클럽 남코스(파72 7698야드)에서 열린 파머스인슈어런스 오픈을 통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7-2018시즌 첫 경기를 치렀다.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4개씩 주고받으면서 이븐파 72타를 쳐서 순위를 16계단 끌어 올리며 공동 23위(3언더파 285타)로 마쳤다. 약 1년 만에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식 대회에서 4라운드 모두를 소화함과 동시에 비교적 만족할 만한 성적까지 거둬 기대를 모았다.

지난 2월16일 열린 제네시스 오픈에서 컷탈락하면서 다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으나 2월 23일 열린 PGA투어 혼다 클래식에서 4라운드 합계 이븐파 280타로 12위에 오르며 다시 살아났다. 혼다 클래식 3라운드에서는 보기 2개에 버디 3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오랜만에 60대 타수를 작성하기도 했다. 우즈가 최근 들어 60대 타수에 오른 것은 2015년 윈덤 챔피언십 3라운드 68타 이후 3년 만이다.

재기 시동…100위권 진입
‘의리남’라카바의 헌신

우즈는 혼다 클래식을 마친 뒤 고심 끝에 발스파 챔피언십과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 연속 출전을 결정했다. 당시 우즈는 “혼다 클래식 이후 충분한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발스파 챔피언십과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까지 2주 연속 대회에 출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참가한 두 대회에서 우즈는 완전히 되살아난 ‘골프황제’의 모습을 보이며 골프팬들을 흥분시켰다. 3월9∼12일 미국 플로리다 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에서 열린 발스타 챔피언십에서 최종 합계 9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공동 2위에 오른 우즈는 세계 랭킹도 끌어올렸다. 혼다 클래식 388위에 이어 순식간에 149위까지 오르며 100위권 진입에 근접했다.

이어 우즈는 지난달 16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베이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9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최종 합계 10언더파(278타)로 공동 5위에 올라 세계랭킹도 105위로 상승했다. 경기력 회복을 위해 2주 연속 대회 출전을 결정한 우즈의 생각이 주효했다. 

온갖 구설에도…

우즈가 필드의 호랑이로 다시 돌아올 수 있었던 데에는 ‘의리남’ 라카바의 공도 컸다. 캐디 라카바는 우즈가 2014년 3월 허리수술과 함께 투어를 떠나 재활과 컴백을 반복한 지난 4년간 다른 선수들의 ‘러브 콜’을 거절하고 우즈를 기다려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라카바는 1987년 켄 그린(미국)의 캐디로 출발해 1990년부터 20년간 프레드 커플스(미국)와 함께 1992년 마스터스 우승 등 12승을 올린 베테랑 캐디다. 

커플스가 2011년 챔피언스(시니어)투어에 진출하면서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는 젊은 선수를 찾아보라”고 배려하자 현재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을 잠시 맡아 디오픈 준우승과 더바클레이스 우승을 수확했다.

라카바가 우즈와 인연을 맺게 된 것은 2011년 10월 프라이스닷컴에서였다. 우즈가 당시 어려운 처지였는데도 베테랑 캐디가 우즈의 손을 잡았다는 게 흥미롭다. 당시 우즈는 5월 ‘제5의 메이저’ 더플레이어스에서 기권한 뒤 6월 US오픈과 7월 디오픈에는 아예 출전조차 못했다. 라카바가 ‘뜨는 해’ 존슨과 계약을 해지하고 ‘지는 해’ 우즈에 달려가자 주위에서 수군거리기도 했지만 라카바는 “타이거와 일하고 싶었다”는 단 한마디로 자신의 의사를 표했다.

어려운 시기를 함께 해 준 라카바와 함께 우즈는 다행히 12월 셰브론월드챌린지 우승으로 재기에 성공했고, 2012년 3승, 2013년에는 5승을 쓸어 담았다. 라카바의 도박이 적중한 셈이다. 라카바는 9승 보너스만 100만달러가 넘게 받았다. 

그러나 우즈의 부상이 2014년 다시 악화되었고 라카바는 곧바로 실업자 신세가 됐다. 우즈가 급여는 챙겨줬지만 특급캐디의 주 수입원인 우승 보너스(10%)를 기대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전성기 지나도 여전히 톱
경기 보러 구름관중 행렬

라카바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즈는 언제든 떠나도 좋다고 했지만 다른 선수의 백을 메는 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부상을 극복하고 부활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했다. 

우즈 역시 지난달 19일 끝난 PGA투어 아널드파머인비테이셔널 직후 “라카바는 경험이 많은데다가 긍정적”이라며 “특히 승부 근성이 강한 나와 딱 맞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골프황제’의 부활에 팬들의 반응도 폭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우즈가 출전하는 대회의 시청률과 티켓 판매도 급등하면서 우즈가 출전하는 대회와 불참하는 대회의 희비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우즈가 최종라운드에서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친 PGA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의 시청률은 전년 대비 136%나 폭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USA투데이>는 “우즈가 출전한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의 시청률이 3.6%를 기록했다. 이는 우즈가 출전하지 않았던 지난해 대회에 비해 136%나 폭등한 수치”라고 보도했다. 시청률을 집계한 미국의 NBC스포츠는 PGA투어 발스파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의 경우 우즈가 우승경쟁에 뛰어들자 시청률이 무려 5.1%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이는 2015년 윈덤 챔피언십 이후 비메이저 대회로 최고 시청률이다. 우즈가 나오면 어떤 대회든 바로 메이저대회 이상의 관심을 끌고 있는 셈이다.

이렇듯 ‘골프황제’우즈의 부활에 팬들도 열렬히 화답하고 있다. 우즈의 열렬한 팬인 ‘타이거마니아’도 코스에 돌아왔다. 경기 관람 티켓 판매도 엄청나게 늘어나면서 구름관중을 몰고 다니고 있다. 타이거 마니아가 코스로 돌아왔다는 건 PGA투어의 인기에 엄청난 에너지가 보태졌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는 골프계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으로 작용하고 있다. 아직은 세계랭킹 105위에 불과하지만 우즈는 쟁쟁한 세계 톱랭커들을 따돌리고 매 대회 우승후보에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우즈는 2019년 프레지던츠컵(호주 멜버른)에서 미국팀 단장을 맡아 인터내셔널팀의 어니 엘스(남아공)와 단장 라이벌전을 벌일 계획이다. 그가 단장을 맡는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프레지던츠컵에서 처음 미국팀 부단장을 맡은 우즈는 올 가을 라이더컵에서도 부단장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열렬한 화답

PGA투어가 주최하는 프레지던츠컵은 미국프로골프협회(PG A 아메리카)가 주관하는 유럽과 미국의 대항전 라이더컵에 비해 인기가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1994년 창설 이후 미국의 일방적인 우위(10승 1무 1패)로 감소되고 있는 팬들의 관심을 ‘단장 우즈’ 카드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