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정용지 케어젠 대표
<연속기획> ‘나홀로 대박’ 오너들 -정용지 케어젠 대표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8.03.15 10:22
  • 호수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 나가는 회사…통 큰 배당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주주 오너 일가에 회사 차원서 고배당을 일삼는 행위는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변칙적으로 자행되는 ‘오너 곳간 채우기’는 좀처럼 멈춰지지 않고 있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일요시사>는 연속기획으로 고배당 논란에 휘말린 오너 일가를 짚어봤다.
 

▲정용지 케어젠 대표

시가총액 8700억원대 코스닥 상장사로 성장한 케어젠은 아미노산 종합체 ‘펩타이드’를 원료물질로 하는 플랫폼 기술을 확보한 생명공학회사다. 지난해 2분기부터 러시아에 첫 제품을 판매한 데 이어 사우디아라비아서 판매 계약을 체결하는 등 눈에 띄는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쌓이는 곳간

케어젠의 눈부신 성장세는 실적서 여실히 드러난다. 지난달 8일 잠정 공시된 지난해 케어젠의 연결 기준 매출액은 577억78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3.2% 올랐다. 연결 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3.9%, 6.4% 증가한 324억1900만원, 244억7600만원을 기록했다.

외형과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성공한 셈이다. 

세포성장·증식·분화 등에 관여하는 성장인자 펩타이드 원천기술이 적용된 더말필러의 4분기 매출액이 77억원으로 전년 대비 112.4% 증가한 것이 주효했다. 계절적 성수기와 프로스트롤레인 네츄럴B·블랑B 등 신제품 출시효과도 기대 이상의 실적을 달성하는 데 보탬이 됐다.

호실적은 과감한 배당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7월5일 주당 600원의 중간배당을 통해 주주에게 61억4100만원을 현금배당했던 케어젠은 지난해 12월12일 결산배당 결정을 공시했다. 

결산배당 규모는 중간배당과 동일한 1주당 600원, 배당금총액 61억4100만원이다. 이로써 케어젠은 배당금 명목으로 122억8200만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하게 됐다. 

지난해 배당금총액은 회사 역사상 가장 큰 규모다. 케어젠은 코스닥에 이름을 올린 2015년에 첫 배당을 실시했는데 당시 배당금총액은 64억2600만원이었다. 이듬해에는 배당금총액이 63% 증가한 102억7900만원으로 뛰어올랐고 지난해에는 19%대 성장세를 나타냈다. 

불과 2년 사이에 배당금총액은 두 배 가까이 불었다. 최근 3년간 배당금총액의 총합은 300억원에 육박한다.

케어젠이 취한 적극적인 배당정책은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비율)’서도 잘 드러난다. 케어젠의 2015년과 2016년 배당성향은 각각 33.4%, 45.2%였다. 잠정 실적에 따른 지난해 배당성향은 50.2%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의 절반 이상이 배당금으로 빠져나간다는 뜻이다. 

6할이 오너 몫…거액의 쌈짓돈 
한눈에 들어오는 고배당 성향

회사 이익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배당의 기본 취지를 감안하면 케어젠이 보여주는 적극적인 배당정책은 순기능을 내포한다. 한국거래소가 밝힌 코스닥 상장사의 지난 3년 평균 배당성향은 약 14%에 불과하다. 

이는 선진국은 물론이고 30%대를 형성하는 통상적인 개발도상국들의 배당성향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바이오 벤처기업 상당수가 배당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게다가 배당이 처음으로 실시된 2015년 말 기준 682억원이던 이익잉여금은 지난해 3분기 기준 856억원으로 불어난 상태였다. 비교적 건전한 재무구조를 감안하면 배당 규모를 더 키웠어도 회사 재정에는 큰 무리가 없던 셈이다.

케어젠이 취한 고배당정책의 최대 수혜자는 이 회사의 수장인 정용지 대표다. 그간 정 대표는 장내매수를 통해 보유 주식 수를 꾸준히 늘려왔다. 첫 배당이 실시된 2015년 말 기준 지분율 은 60.70%(650만1378주), 이듬해 말에는 지분율을 61.95%(663만4489주)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정 대표의 지분율은 62.94%(676만1737주)다. 

이 같은 지분율을 토대로 정 대표는 케어젠이 2015년과 2016년에 배당금으로 내놓은 약 167억원 가운데 6할 이상을 수령하게 됐다. 2015년에는 39억원, 2016년에는 66억3300만원이 그의 몫이었다. 

지난해 결산 기준으로는 80억5900만원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중간배당으로 40억200만원, 결산배당으로 40억5700만원이다.

압도적 지분율

반면 전체 주주 가운데 99.99%(1만515명)를 차지하는 소액주주들의 지분율은 33.18%(356만4566주)에 그친다. 소액주주들이 지난해 수령한 배당금의 총합은 약 42억7700만원으로, 정 대표 개인의 수령액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